요즘 냉면집 리뷰(?)를 재개하면서 예전에 방문했던 집들을 다시 다녀 보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문득 강서면옥이 생각나서, 언젠가의 점심 때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위치 정보. 도보로 3분도 채 안 걸립니다. 저 어귀에는 콩국수로 유명한 진주회관도 있군요.







메뉴판.







일부러 점심시간(~14:00까지)에 방문한 것은 이 '점심특선'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전에 방문했을 때보다 2천원 더 올랐군요.... -_-; 씨댕 월급빼고 전부 다 올라
아무래도 서소문 일대의 거대한 오피스 빌딩군 사이에 있다 보니 접대손님에게 더 익숙한 집이고 가격대도 세지요. 이건 뭐 봉피양도 마찬가지지만.




몇 년 전에 이 곳에서 주최했던 냉면 번모.







사실 이 날 제일 클레임이 많이 들어왔던 건 "냉면 손님에게 불친절하다' 라는 의견이었습니다. 그러니까 내가 주인장도 아닌데 어떡하라고, 그래서 내 귀찮아서 번모를 안함
업주 입장에서는 냉면만 시키면서 단체석 하나 점령하고 있는 20명의 손님은 영 달갑지 않았던 듯하기도 한데, 어쨌거나 저는 그렇게 친절하거나 불친절한 것에는 좀 둔감한 편.




기본 반찬 세팅




그 중에서는 이 고추 장조림이 맵삭하니 맛있습니다. 고기 회식손님 받는 집이라 고기의 질이 좋지요.




점심특선은 불고기덮밥부터 먼저 나옵니다.
"냉면도 같이 내 드릴까요?" 라고 종업원이 물으면 그래 달라고 해 줍니다.




불고기덮밥이라는 이름인데 뭐랄까, 돌솥비빔밥의 불고기 버전? 야채와 버섯을 넣고 돌솥에 지져낸 듯한 모습입니다.




잘 섞어서 일단 먹습니다. 고기 회식손님 받는 집이라 고기의 질이 좋지요(2).




냉면이 나옵니다. 점심특선에 곁들여지는 냉면은 소(小)짜. 단품식사로서의 냉면은 이보다 훨씬 큰 대접에 나옵니다.
꾸미로 무 대신 동치미 줄거리가 올라가 있는 것이 전형적인 서울냉면 모양새 같지만, 맛 구성은 메뉴판에 써놓은 것마냥 이북식입니다.

예전에 이 집이 꽤 잘 나갈 때에는 서울을 방문한 북한 실무진 양반들도 회식을 여기서 했다지요.






면은 부드러운 편입니다. '내 안에 메밀 있소'라고 웅변하는 듯한 모양새입니다.

국물은 진한 고기의 풍미가 있습니다. 고기 회식손님 받는 집이라 고기의 질(3). 예전에 처음 방문했을 때에는 국물맛이 꼭 콘소메 같다... 라고 생각했는데

요즘 방문해 보니 제 입맛이 바뀐 건지 이 집 맛이 바뀐 건지 그 정도까진 아닌 듯합니다.



이 집도 회사원들의 법인카드를 대상으로 하는 일명 '접대' 계열입니다. 학생 주머니로서는, 직장인 선배에게 뭔가 얻어먹을 일 있을 때 이 곳으로 가자고 하면 나름 괜찮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0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84
120980 게임의 가치 [6] catgotmy 2010.06.24 2967
120979 '패떴2', 5개월 만에 조기 종영 [10] 달빛처럼 2010.06.24 4572
120978 파티, 그 파티. [7] 은밀한 생 2010.06.24 3106
120977 설리(for Sully fans) [10] 가끔영화 2010.06.24 5449
120976 냉장고와 외장메모리의 공통점 [9] 안녕핫세요 2010.06.24 2935
120975 신선놀음을 외국인에게 설명할때 뭐라고 하면 될까요 [9] 메피스토 2010.06.24 3156
120974 국방부, "없다"던 천안함 상세보고서 미국 전달 (내일신문).... 에 대한 국방부의 반응. [4] nishi 2010.06.24 2990
120973 제 배배 꼬인 인생 위에 하나 더 올라온 스트레스... 흠흠흠... [36] DJUNA 2010.06.24 5122
120972 오늘 박하선 [6] DJUNA 2010.06.24 5165
120971 오늘 있었던 일.. [1] Apfel 2010.06.24 1889
120970 [바낭] Ready for love... 푸념글입니다. [3] lilika 2010.06.24 2074
120969 현 정부의 닉네임을 짓는다면? [21] amenic 2010.06.24 2755
120968 요새 남자 티셔츠 굉장히 타이트하네요.. [6] S.S.S. 2010.06.24 4671
120967 게놈의 시대 (The Age of the Genome) [4] ginger 2010.06.24 2575
120966 풀을 쑤지 않고 감자 삶은걸 넣어도 되는군요 [6] 가끔영화 2010.06.24 3646
120965 요술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3] Kenny Dalglish 2010.06.24 3162
120964 오지 않는 연락을 기다리는 것 [2] 츠키아카리 2010.06.24 3032
120963 지금 kbs에서 하는 한국전쟁 다큐멘터리 좋네요. [3] mithrandir 2010.06.24 2502
120962 (IT바낭) 여름철 컴퓨터 소음 얼마나 크신가요? [5] wadi 2010.06.24 2379
» 강서면옥, 점심특선 = 불고기덮밥 + 냉면 소짜 콤보 [7] 01410 2010.06.24 47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