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요즘 미투운동이 아주 활발하네요. 여기서 내가 주목하는 건 피해자들이 아니예요. 피해자들과 함께, 또는 대신 분노해주는 사람들을 가만히 보고 있자면 이런 생각이 들죠.


 '저런 사람들은 내가 나쁜 일을 겪었을 때는 대체 어디에 있었을까? 내가 겪은 나쁜 일들은 저들에겐 별로 화낼만한 가치가 있는 일이 아니었던 걸까? 저 수많은 사람들 중 단 한명에게도?'


 ...라는 생각이요. 하하, 하지만 괜찮아요. 사람들은 원래 선택적으로 분노하거나 슬퍼한다는 걸 잘 이해하거든요. 사람들이 날 위해 분노해 주지 않아도, 날 위해 슬퍼해주지 않아도 내 기분은 괜찮아요. 


 처음에는 씁쓸했지만 살다 보니 우리들은 쇼윈도에 진열된 물품 같은 거라고 여기게 됐어요. 사람들은 자신이 보기에 그럴 가치가 있는 물건에 돈을 지불하잖아요? 감정도 마찬가지예요. 사람들은 자신이 보기에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대상에 슬픔이나 분노를 지불하는 것뿐이라고 잘 이해하게 됐어요.



 2.내 기분을 망치게 하는 건 선택을 강요하는 사람들이예요. '무엇에 슬퍼해야 하는지, 무엇에 분노해야 하는지.'를 떠들어대며 같잖은 완장질을 하는 놈들이요. 내가 뭐에 분노하고 뭐에 슬퍼할지는 잘 정할 수 있어요.



 3.세상 사람들이 날 신경써주지 않아도 괜찮다는 건 가식이 아니예요. 다들 알겠지만 나는 착한 사람이잖아요? 나는 받은 게 있으면 늘 뱉어내는 사람이거든요. 내가 별볼일 없던 시절에 사람들이 내게 잘해줬었다면? 지금 나는 별볼일 없는 다른 놈들을 돌보며 살고 있어야겠죠. 받은 건 받은 만큼만 갚는 게 아니라 동질, 동량을 모두 충족시키며 갚아야 하니까요. 저울의 평형을 맞춰야 하는 힘든 과제를 생각해보면, 도움받지 않는 편이 나아요.


 그러니까 아무도 날 도와주지 않은 건 다행인 거예요. 덕분에 나는 내게 일어나지도 않은 나쁜 일에 분노하거나 슬퍼할 필요가 없거든요. 아 물론, 요즘은 배가 좀 불러서 가끔 그러기도 하지만 그래봐야 재미 삼아서 그러는 거예요. 생판 남을 위해 완전 피상적으로 분노하거나 슬퍼하는 게 끝난 후엔 '야아, 다른 사람을 위해 이렇게 감정을 낭비하다니! 역시 나는 좋은 사람이야! 물론 실질적인 도움은 준 거 없지만 말이지.'이라고 중얼거릴 수 있죠.



 4.휴.



 5.휴......데자와의 닉네임은 닥터페퍼로 바꾸기로 하죠. 데자와는 어째 직관적인 네이밍이 아니라서요. 닥터페퍼가 '에휴...제작년에 결혼을 전제로 사귀던 여친...다시 만나고 싶군요.'라고 말하길래 그에 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어요. 그러다 닥터페퍼가 내게 '형은 결혼을 안하세요?'라고 물어와서 대답했어요.


 '그건 무리야...나는 늘 판타지아(비일상)을 찾아다니거든. 결혼할 여자를 위한 불쏘시개가 되어줄 수가 없단 말이지. 나 같은 인간과 결혼하는 불운은 어떤 여자에게든 겪게 할 수 없다고.'


 그러자 닥터페퍼가 '말하는 걸 보고 있자면 형은 어째 착한 사람 같은데.'라고 말해서 다시 대답해 줬어요. 


 '지금은 그럴 여유가 있으니까 공정한 척 폼잡는 것 뿐이야. 여유가 사라지면 내가 얼마나 끔찍한 짓을 저지를지 사람들은 모를걸.'

 

 

 6.하아...요즘 페미니즘을 정규 과목에 넣어야 한다는 움직임이 많네요. 개인적으로는 안좋게 생각해요. 교육기관이라는 곳은 어린 아이들에게 무언가를 소개하는 것에서 역할을 마쳐야 한다고 여기거든요. 무언가를 불어넣는 것이 그들의 역할은 아니죠.


 누군가는 이럴 수도 있겠네요. '이 사람, 페미니즘이 득세하면 살기 힘든 세상이 올까봐 이러는 거 아냐?'라고요. 하하 그럴 리가요. 뭘 배웠든간에 인간들의 본질은 바뀌지 않으니까 내겐 전혀 상관 없어요.


 원래 도덕이나 이념 같은 건 마음에 안 드는 놈들을 곤란하게 만들기 위해 존재하는 거잖아요? 나는 나를 곤란하게 만들고 싶어하는 사람을 만나지 않으니까 괜찮죠. 



 7.글을 마치려다 보니...미투운동을 반대하는 것처럼 보일 것 같기도 하네요. 나는 완전 찬성이예요. 전에 썼듯이 나는 카르텔에 속하지 않았거든요. 카르텔의 결속을 바탕으로 얻어지는 모든 것들은 내겐 아니꼬운 일이예요. 

 

 그래도 점점 건전한 사회가 되어가고 있어서 다행이예요. 김영란법 덕분에 같잖은 기자들이 자기 돈으로는 절대 못 올 가게에서 노는 꼴도 점점 볼 필요 없고 미투운동 덕분에 알량한 권력이나 가진 놈들이 사람을 후려치는 것도 점점 사라지겠죠. 미투운동은 계속되어야 해요. 공소시효 따윈 없이 더 강하게 말이죠.


 카르텔 내의 알량한 권력이나 명성 따윈 부루마불 화폐나 마찬가지예요. 거길 나오면 아무 의미도 없어지는 거니까요. 우리가 추구해야할 건 부루마불 화폐따위가 아니라 진짜 돈이어야 하죠. 혹시 부루마불 화폐따위에 속고 사는 사람이 있다면, 제발 그러지 말라고 외치고 싶어요. 그건 그냥 부루마불 화폐에 불과하다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50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6346
108646 이해영 감독이 미투의 당사자로 지목되고 커밍아웃을 했군요 [3] 연등 2018.03.05 2599
108645 카카오에서 암호화폐를 발행하네요 [2] 어떤달 2018.03.05 872
108644 오스카 작품상 후보 개인적인 선호도 [3] McGuffin 2018.03.05 737
108643 [회사바낭] 쓸데없이 긴 회사바낭 [1] 가라 2018.03.05 504
108642 프랜시스 맥도먼드의 아카데미 어워즈 수상 소감 [4] 물휴지 2018.03.05 1531
108641 최근 극장예절? [14] ally 2018.03.05 1343
108640 비운의 황녀들 1. [14] Bigcat 2018.03.05 1497
108639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1] 여은성 2018.03.05 418
108638 <겟 아웃>이 오스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후보?.. [6] 프레데맄 2018.03.05 1462
108637 [EBS1 다큐프라임] 4차인간 [3] underground 2018.03.04 696
108636 넷플릭스에 한스 짐머 라이브도 있네요 usetheself 2018.03.04 429
108635 [kbs1 다큐] 빅캣 [19] underground 2018.03.04 1571
108634 사람 관계에 점점 거리를 두게 되는군요 [4] 산호초2010 2018.03.04 1639
108633 David Ogden Stiers 1942-2018 R.I.P. 조성용 2018.03.04 185
108632 넷플릭스, '잭 화이트홀; 발칙한 동남아 산책' [21] S.S.S. 2018.03.04 1147
108631 2018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8.03.04 238
108630 퍼온글) 미투 관련 길지만 꼭 읽어야 할 글입니다. [16] 게으른냐옹 2018.03.04 2916
108629 요즘 TV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여러가지 생각 (외국여행,외국인관련,짜증나는 편집과 자막 등) [1] 프레데맄 2018.03.03 1044
108628 케이블 TV의 갑작스런 채널 해지 종료 [4] 회사원A 2018.03.03 8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