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하차한 고현정 역의 배역을 아예 삭제하는 방향으로 간다는데 이게 가능한 건가요? 고현정이 맡던 캐릭터를 삭제하는 건 '처음부터 이 각본은 기초공사 없이 어디서 대충 본 재료들을 쌓아올리는 중이었습니다.'밖에 안 되잖아요.


 아무리 비중이 적어도 주연급이면 고현정 캐릭터라는 실타래가 이야기와 결합되어서 절대 그냥 빼낼 수 없는 구조가 만들어져 있을텐데 지금 고현정 역을 삭제해버리고 대본을 다시 구상한다는 건 말도 안 되는 것 같아요. 고현정 역을 삭제하고도 드라마가 정말 나아갈 수 있다면 고현정이 시놉시스 사기를 당한 게 맞기는 맞는 것 같네요. 물론 PD폭행건이 사실이면 촬영장을 떠나야겠지만.


 어제 분량을 보니 고현정의 분량이 슬슬 늘어날 분위기긴 한데...발표된 바로는 분량 문제로 다툰 건 아니라니 믿어야죠. 어쨌든 올림픽으로 시간을 좀 벌었으니 대체배우를 구해서 진행하는 게 제일 무난할 것 같아요. 연기력도 있고 의욕도 있는 배우는 우리나라에 한 트럭쯤은 있을테니까요.



 2.한데 고현정이 이번엔 연기로도 까이는 중이었어요. 확실히 지금까지 보여준 것만으로 판단하면 연기가 이상하긴 하죠. 나는 판단을 보류중이었거든요. 고현정이 실실 웃거나 발음이 새는 게 그냥 중2병 걸려서 저러는 건지, 아니면 저렇게 연기해야 할 이유가 있어서 저러는 건지 말이죠. 한데 이제는 결국 알 수 없게 됐네요. 



 3.가장 최신 기사로는 역시 배역 삭제가 아니라 대체 배우를 구한다는군요. 이게 제일 무난하죠. 주역 캐릭터를 삭제한다는 건 이야기를 처음부터 제대로 구상하지 않고 피드백에 맞춰 그때그때 써내려간다는 의심을 살 만하니까요.



 4.휴.



 5.하아...지겹네요. 어제 새벽에 심심해하다가...갑자기 생일 파티를 하고 싶어졌죠. 그래서 해야겠어요.



 6.예전엔 생일 주간을 만들었다가 월간으로 바꿨다가 좀 늘리고 싶어서 생일 시즌을 만들었는데...그냥 이젠 아무때나 해요. 왜냐면 생일 파티란 건 지금 실컷 해 둬야 하거든요. 너무 늙거나 또는 죽어버리면 할 수 없으니까요. 죽으면 죽었으니까 할 수 없고 늙으면 너무 구질구질하고 초라하니까 할 수 없어요. 내 기준에서요. 다른 사람들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7.생일 파티를 한 10시쯤 하러 갈 것 같은데...평일이라 너무 늦다 싶으면 9시반정도로 당겨 볼 수도 있어요. 전에 썼듯이 오자마자 맥주잔으로 위스키 원샷하는 거 말곤 무규칙이예요. 조각케이크 하나 정도 사와 주심 고맙고요. 한 8시까지 쪽지 기다려 볼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883
109338 오뚜기피자 감동이군요. [7] toast 2018.06.11 1567
109337 직무정지된 정의당 후보 [7] McGuffin 2018.06.11 1259
109336 밤쉘 보고 왔습니다. [7] Journey 2018.06.11 671
109335 김부선 스캔들 최초 기사 작성자가 김어준이었군요? [92] stardust 2018.06.11 2943
109334 이런저런 잡담...(1주일!!) [2] 여은성 2018.06.11 488
109333 특별한 그의 아들 안톤 [7] Kaffesaurus 2018.06.11 780
109332 이게 나한테 해당되는 말인지 [2] 가끔영화 2018.06.10 682
109331 호러 좋아하시는 분들은 유전 꼭 보세요 [10] woxn3 2018.06.10 1940
109330 이런저런 잡담...(여행, 기회) [1] 여은성 2018.06.10 580
109329 러시아 월드컵 [3] soboo 2018.06.10 1015
109328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원작과 리메이크 다 보려합니다 [3] 가끔영화 2018.06.09 533
109327 정태옥의 이부망천을 비판하는 바른미래당의 논평은 또 가관입니다. [11] 일희일비 2018.06.09 2053
109326 잡담 - 어머니의 부재, 자바를 잡았는가?(...), 가벼운 교통사고, 선거철의 듀게 [6] 연등 2018.06.09 854
109325 [KBS1 다큐] 인간 행동의 비밀(5부작), 인간과 개(2부작) [12] underground 2018.06.09 1612
109324 [스포일러] 레이디버드, 아리스토크랏츠 단평 [11] 겨자 2018.06.09 920
109323 우주항공 덕들을 위한 암스트롱 영화가 나오는군요 [17] 부기우기 2018.06.09 994
109322 [주간커피, 6월 1주] 부산 FM커피 로스터스, 베르크 [10] beirut 2018.06.09 690
109321 [EBS1 영화] 오베라는 남자 [2] underground 2018.06.09 645
109320 [듀나in] 이 영화 제목 아시는 분 [3] 뻐드렁니 2018.06.08 521
109319 서울 살다 이혼하면 부천 가고 더 어려워지면 인천 간다 [8] soboo 2018.06.08 26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