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레이디 버드를 드디어 봤습니다. 주인공의 어머니가 너무너무 불쌍해서 화가 났습니다. 너도 꼭 너같은 딸 낳아서 길러보라고 하고 싶더군요. 고생하는 엄마 등골 뽑아서 집을 담보잡아 동부의 비싼 학교를 가야 옳으냐고 화면 안으로 들어가서 잔소리를 하고 싶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무릅쓰고 나이 먹어서 간호사로 한 푼 한 푼 돈을 벌어 가톨릭계 사립고등학교 (장학금을 받는다고 영화 안에서 설명하지만 역시 공립보단 비쌈)를 보내놨더니 한다는 소리가 싼 주립대는 안가겠다니. 엄마는 돈 쓸 줄 모르는 줄 아나... 게다가 아들은 버클리를 나와서 마트에서 캐셔로 일하고 집 나온 여자친구까지 같이 살고 있죠. 이 게시판에서 누가 썼던데 이게 서브프라임 모기지 직전의 일이죠? 리파이낸스 냈으니 세컨 모기지 못갚으면 다섯식구 길에서 자야하는 거예요. 대학이 무슨 문화를 즐기러 가는 데인 줄 아나. 싼 값에 빨리 학위를 하고 돈을 벌어 자립할 생각을 해야죠. 


2. 비비씨에서 만든 아리스토크랏츠 aristocrats를 봤습니다. 공포영화같이 느껴지더군요. 부유하고 지위있는 여성의 인생이 역시 권력있는 남자 손에 달려있는 사회 이야기예요, 증조부가 왕이었다는 대갓집 규수 네 명이 남편감을 찾아서 하나하나 인생의 모험을 겪습니다. 이 네 명의 증조부가 왕이었다지만 정실 자식은 아니고 첩의 후손이라고는 해요. 하지만 아무리 지참금이 많고 집안이 명문가라도 이 당시 여성들의 삶은 그저 남편에게 달려있더군요. 남편을 얼마나 행복하게 하느냐가 인생의 승패를 가름해요. 주인공인 둘째 딸은 일생동안 자식을 스물 두명을 낳습니다...아니 숫자가 잘못된 게 아니예요. 첫 남편과의 사이에서 열아홉명을 낳고, 둘째 남편하고 사이에서 세 명을 낳습니다. 그냥 가임기 내내 배 불렀다 꺼졌다 한 거죠. 그리고 어쩜 이렇게 귀족사회란 죄받을 집단 들인지요. 돈을 물쓰듯 쓰고 심심하니까 도박에 빠져요. 그것도 아니면 유럽 여행이구요. 저렇게 살다 등에 칼맞지 싶은 생각이 듭니다. 왕은 귀족보다 더 나쁘구요. 판단 능력도 없으면서 소리만 지르죠. 코스튬 드라마 답게 코스튬 보는 재미는 있어요. 첫째 딸은 열여덟살 연상의 남자와 허락받지 못한 결혼을 하고, 주인공 둘째 딸이 여덟살 연하의 가정교사와 재혼하고, 넷째는 불륜에 빠졌다가 돈없는 군인과 결혼합니다. 약간 박경리 선생의 김약국의 딸들 비슷하기도 하네요. 캐릭터들이 마구 돈 쓰는 걸 보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가도, 그들의 남편이 소리지르거나 하면 저까지 가슴이 덜컹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55
109523 과격한 페미니즘 걱정해주시던 남자분들의 망령 / 난민 문제 [8] 일희일비 2018.07.11 1172
109522 [주간커피, 7월 1주] 일산 네임드 커피, 상수 다스 이스트 프로밧 [4] beirut 2018.07.11 652
109521 조만간 이 나라에서도 극우정당 하나쯤은 보겠네요. [11] stardust 2018.07.11 1380
109520 존대말도 안쓰는 일베 [19] 잘살아보세~ 2018.07.11 1290
109519 [듀나인]국문->영어 번역하실분 구합니다 애플탱 2018.07.11 418
109518 앤트맨과 와스프를 보고(약 스포) [1] 연등 2018.07.11 485
109517 가는 말은 안고와도 오는 말은 고와야되나 보죠?? [45] AAA 2018.07.10 2018
109516 드디어 올것이 왔군 - 건담 영화화 발표 [13] skelington 2018.07.10 1106
109515 Tab Hunter 1931-2018 R.I.P. 조성용 2018.07.10 177
109514 예전엔 누가 일베같은 병신들의 뒤를 봐주나 그렇게 생각했었죠. [22] AAA 2018.07.10 2515
109513 요즘 눈길이 가는 드라마 <검법남녀> [1] 프레데리크 2018.07.09 727
109512 다만 그들 가운데 어리석고 무식한 자가 많았고.... [9] soboo 2018.07.09 1716
109511 [채널CGV 영화] 세일즈맨 (2016) [11] underground 2018.07.09 544
109510 [듀그모 37주차] 주제 : 신화와 전설 ( 발제자 : Q ) [2] rusender 2018.07.09 333
109509 문재인 정부와 '리버럴' - 한국정치사상 가장 성공적이었던 사기극 [28] 홀짝 2018.07.09 2761
109508 재개봉한 하나 그리고 둘 [5] ally 2018.07.09 797
109507 요새는 좀 살것같네요 [2] usetheself 2018.07.09 1161
109506 옛 메인게시판 댓글들은 서버 이전 과정에서 전부 증발한 건가요? LR 2018.07.09 303
109505 잡담 - 콘서트의 프리미엄과 매크로, 일드 절반 푸르다(약 스포) 연등 2018.07.09 383
109504 이런저런 잡담...(한진그룹) [3] 안유미 2018.07.09 9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