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머니가 20일 간 해외여행을 가셨습니다. 집안을 치워주셨던 분이 안 계시니까 빨래는 각자 해결하게 되고, 밥도 각자 해결(배달이나 외식으로 식비가 오르게 되고) 으아, 할일이 더 많아지는 군요. 잔소리는 안 들어서 좋은데(...) 새삼 어머니의 역할을 몰랐던 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안 계시니 역시 허전하네요.


2.

프로그래밍 수업은 자바-> 오라클-> HTML-> CSS-> 자바스크립트-> 제이쿼리를 건너 현재 JSP를 배우는 중이고 곧 스프링으로 넘어갑니다. 뭐가 프레임워크이고 API인지 구분도 안 가고, JSP에서 서블릿을 쓰는것과 자바와 JSP파일로 구현하는 게 어떻게 다른지 설명해 보시오. 한다면 도무지 설명할 도리가 없는 답답함을 안고 계속 배우고 있습니다. 그래도 스스로 디버깅하며 오류를 찾아내 고치는 과정을 겪다보면 내가 오타를 낸만큼 성장하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3.

지인과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려는 동안 지인이 후진을 하던 도중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났습니다. 가벼운 사고였는데도 차주인이 보험처리를 강하게 요구하더군요. 원래 이런 건가요? 과실 0%면 상대방 등골 빼먹는? 물론 견적은 내봐야 겠지만 범퍼가 살짝 까인 정도인데.... 며칠 전에 동생도 사고를 내서 그런가 답답하네요.


4.

선거철의 듀게 분위기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달아오르는 경향이 있고, 리젠이 빨라지기는 하네요. 14일에 총평을 하고, 15일부터는 평소의 듀게로 돌아가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58
109915 축구도 금메달입니다요 [6] 라인하르트012 2018.09.01 1693
109914 힌트가 있지만 세영화 제목 다 알면 대단 [6] 가끔영화 2018.09.01 699
109913 (인형사진 주의) 햇살 아래 아가씨 [4] 샌드맨 2018.09.01 364
109912 [KBS1 사이언스오디세이] 과학은 완벽한 인간을 만들 수 있을까? [5] underground 2018.09.01 712
109911 프로듀스48이 드디어 끝났네요 [5] 씁쓸유희 2018.09.01 1799
109910 [듀그모 41~44주차] 주제 : 여름, 디저트, 여행, 독서 [2] rusender 2018.08.31 440
109909 제주도 잘 다녀왔습니다. 오늘의 EBS1 영화는 <러브 스토리> [7] underground 2018.08.31 744
109908 [아주짧은바낭] '해피 데스 데이' 재밌네요 허허허 [5] 로이배티 2018.08.31 837
109907 [듀게in] 거창한 이야기를 하지 않는 sf [17] 뻐드렁니 2018.08.31 1052
109906 영화 '된장'에 대한 바낭. 제목이 적절했나? [1] 왜냐하면 2018.08.31 759
109905 장수 아침드라마 파도야 파도야 [1] 가끔영화 2018.08.31 407
109904 익숙한 이야기를 보고싶게 만드는 재주 - 써치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08.31 640
109903 [서치]가 자꾸 보고싶네요. (무스포) [2] googs 2018.08.31 829
109902 [바낭] 주인공 빠지면 어쩔라구.. 스타트렉 4 소식 [5] 가라 2018.08.31 806
109901 이런저런 잡담...(대비효과, 치킨번개열어봄) [1] 안유미 2018.08.31 659
10990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80 : 분홍분홍 [2] 샌드맨 2018.08.30 305
109899 오랜만입니다. 절 기억하실 분이 계실지... [3] 젊은익명의슬픔 2018.08.30 1208
109898 [듀나in] 공부하는 기술은 어떻게 배울수 있을까요? [6] 뻐드렁니 2018.08.30 1019
109897 영화 '일대종사' 왜 이렇게 쓸쓸할까요?.. [3] 왜냐하면 2018.08.30 1078
109896 이번 전세자금 대출로 인하여 반전세가 늘어나겠네요 [12] 어떤달 2018.08.30 15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