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어머니가 20일 간 해외여행을 가셨습니다. 집안을 치워주셨던 분이 안 계시니까 빨래는 각자 해결하게 되고, 밥도 각자 해결(배달이나 외식으로 식비가 오르게 되고) 으아, 할일이 더 많아지는 군요. 잔소리는 안 들어서 좋은데(...) 새삼 어머니의 역할을 몰랐던 게 아님에도 불구하고, 안 계시니 역시 허전하네요.


2.

프로그래밍 수업은 자바-> 오라클-> HTML-> CSS-> 자바스크립트-> 제이쿼리를 건너 현재 JSP를 배우는 중이고 곧 스프링으로 넘어갑니다. 뭐가 프레임워크이고 API인지 구분도 안 가고, JSP에서 서블릿을 쓰는것과 자바와 JSP파일로 구현하는 게 어떻게 다른지 설명해 보시오. 한다면 도무지 설명할 도리가 없는 답답함을 안고 계속 배우고 있습니다. 그래도 스스로 디버깅하며 오류를 찾아내 고치는 과정을 겪다보면 내가 오타를 낸만큼 성장하고 있구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3.

지인과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려는 동안 지인이 후진을 하던 도중 부주의로 인해 사고가 났습니다. 가벼운 사고였는데도 차주인이 보험처리를 강하게 요구하더군요. 원래 이런 건가요? 과실 0%면 상대방 등골 빼먹는? 물론 견적은 내봐야 겠지만 범퍼가 살짝 까인 정도인데.... 며칠 전에 동생도 사고를 내서 그런가 답답하네요.


4.

선거철의 듀게 분위기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달아오르는 경향이 있고, 리젠이 빨라지기는 하네요. 14일에 총평을 하고, 15일부터는 평소의 듀게로 돌아가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93
109539 [회사바낭] 연차 사용 독려 [8] 가라 2018.07.12 1165
109538 결혼할 만한 남자, 난민의 요건, Li Ziqi [5] 겨자 2018.07.12 1193
109537 헐~진짜로 성당을 불태우려하고있었군요 ㅎㄷㄷ~ [14] AAA 2018.07.12 1872
109536 스카이스크래퍼 (스포일러) skelington 2018.07.12 445
109535 왜 여자들의 결혼가치관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건지 모르겠습니다. [42] stardust 2018.07.12 2419
109534 女軍 ‘미투’에 누명 쓴 부사관… 무죄 밝혀졌지만 집안은 ‘풍비박산’ [5] 하하하 2018.07.12 1675
109533 크로아티아가 결국 결승까지 가는군요!!! [10] S.S.S. 2018.07.12 859
109532 진짜다! 진짜가 나타났다!!! [12] Bigcat 2018.07.12 1977
109531 그러고보니 생각나는 일이 있는데... [6] 지나가다가 2018.07.12 892
109530 결혼 하면서 남자가 집해온다는 생각도 바뀌어야죠 [53] 하하하 2018.07.11 2747
109529 평등문화침해사건 [2] 사팍 2018.07.11 726
109528 커피공룡님 책 <괜찮아지는 중입니다>가 도착했습니다. [4] ally 2018.07.11 716
109527 비긴어게인2! [2] 모스리 2018.07.11 666
109526 워마드의 신성모독은 오픈게임이고 메인이벤트는 이거인 듯? [10] AAA 2018.07.11 1546
109525 들레 & 어머니 글5 [4] sublime 2018.07.11 382
109524 우리 페미니스트의 미래 워마드 언니들이 또.. [53] 루아™ 2018.07.11 2645
109523 과격한 페미니즘 걱정해주시던 남자분들의 망령 / 난민 문제 [8] 일희일비 2018.07.11 1172
109522 [주간커피, 7월 1주] 일산 네임드 커피, 상수 다스 이스트 프로밧 [4] beirut 2018.07.11 653
109521 조만간 이 나라에서도 극우정당 하나쯤은 보겠네요. [11] stardust 2018.07.11 1380
109520 존대말도 안쓰는 일베 [19] 잘살아보세~ 2018.07.11 12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