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쉘 보고 왔습니다.

2018.06.11 11:11

Journey 조회 수:686

밤쉘Bombshell에는 중의적인 의미가 있죠. 이 나라에서 잘 하는 '충격! XX씨가~'하는 식으로 터뜨리는 소위 폭탄선언. 그리고 '쌔끈한 여배우'라고 의역하면 좋을 그런 의미.


어쨌든 헤디 라머에 대해서는 단편적으로만 알고 있었습니다. 어렸을 때 봤던 '삼손과 데릴라'에 나왔던 그. 찍어낸 듯한 전형적인 미모의 원형. 그리고 이번 영화를 보기 전에 습득한 정보. '사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가...' 딱 그 정도만 알고 봤습니다. 예전에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생애를 보여준 다큐멘터리 '에이미'를 참 좋게 봤던 기억도 있어서 은연중에 비슷한 모양새를 기대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완전히 다른 사람의 완전히 다른 이야기인데 도대체 무슨 기대였는지;


아무튼 사실들의 나열 속에서 강조되는 건 미모로만 평가되어 온 한 배우 이야기. 그리고 그 배우가 그 시대의 헐리우드에서 얼마나 착취당했는지 고발하는 내용. 요즘처럼 페미니즘 이슈가 활발할 때, 이런저런 각도로 스스로의 생각도 되새겨 볼 법한 좋은 영화였습니다. 할 말은 이것저것 더 있지만 제 안에서 정리가 아직 안 되었군요.


추천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65
110260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10월 정모 후기 [2] 듀라셀 2018.11.08 478
110259 라디오로 음악 듣는 것 참 오랜만이네요. [5] underground 2018.11.08 715
110258 방안으로 들어온 강아지 [20] soboo 2018.11.07 2267
110257 여자친구와 이별의 기로에 서있습니다. [4] 가을+방학 2018.11.07 2116
110256 탄력 근무제 확대라니... [1] 가라 2018.11.07 1601
110255 잡담 - 존버를 포기시킨 미세먼지, 취업이 안되서 창업? [8] 연등 2018.11.07 1323
110254 미소의 불씨 [18] 은밀한 생 2018.11.06 1646
110253 권태를 극복하는 방법이 있으신가요? [4] 가을+방학 2018.11.06 1182
110252 미세먼지 장난 아니네요 [1] 모스리 2018.11.06 805
110251 retreat님 쪽지 확인해주세요. (내용 없음) 물휴지 2018.11.06 181
110250 태양계 밖에서 온 혜성 오우무아무아는 ufo 모함 [1] 가끔영화 2018.11.06 581
110249 테라스 하우스 보시는 분? skelington 2018.11.06 732
110248 12월에 해외여행을 다녀오려 합니다. [4] 가을+방학 2018.11.06 1055
110247 [한남또] 수원 고교생 성폭행+협박+성희롱 사건 [2] eltee 2018.11.06 1334
110246 김장 준비 [6] 칼리토 2018.11.06 806
110245 화성침공이 20년이 넘었군요 [1] 가끔영화 2018.11.06 397
110244 사건의 민낯 [9] 씁쓸유희 2018.11.05 1870
110243 트와이스 "Yes or Yes" [1] 라인하르트012 2018.11.05 708
110242 여러가지 [8] 겨자 2018.11.05 1281
110241 한병철 <에로스의 종말> 좋네요. [1] toast 2018.11.05 8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