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올케가 출산을 했기에 선물로 애착인형을 사다 줬는데

아기 것 말고 아기 엄마한테도 뭔가 선물하고 싶어요.

뭘 사주면 좋을까요? 듀게 엄마들의 댓글 부탁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72
112002 [넷플릭스바낭] '피키 블라인더스' 보신 분 없으신가요? [12] 로이배티 2020.02.11 494
112001 "주디"는 너무 마음이 무겁네요 [6] 산호초2010 2020.02.11 799
112000 구충제를 한 10년만에 먹어봤습니다 [2] 하워드휴즈 2020.02.11 797
111999 논객의 울컥 [2] 어제부터익명 2020.02.11 598
111998 작은 아씨들 보기 전에... [4] 먼산 2020.02.11 692
111997 김범룡이 중성적인 목소리로 노래 참 잘했군요 [3] 가끔영화 2020.02.11 313
111996 오늘 오후 1시 50분 광화문 씨네큐브 "주디" [5] 산호초2010 2020.02.11 511
111995 봉준호의 수상소감 [33] Sonny 2020.02.11 2480
111994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수상소감, 봉준호의 계획성) [8] 왜냐하면 2020.02.11 1440
111993 이런저런 일기...(독립) [2] 안유미 2020.02.11 509
111992 집에서 티비로 아카데미 본 다송이 인터뷰 도야지 2020.02.10 773
111991 완전한 바낭- 수상 후 본 기생충 [6] 구름진 하늘 2020.02.10 1282
111990 아카데미 작품들의 상영날짜를 살펴보니 [22] 산호초2010 2020.02.10 905
111989 장첸의 생활느와르 미스터 롱 [1] 가끔영화 2020.02.10 519
111988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5] 어제부터익명 2020.02.10 1894
111987 아카데미 작품+감독상을 탄 영화가 배우상은 하나도 없는 케이스 [5] 사이비갈매기 2020.02.10 1262
111986 아카데미와 영화감독들의 넷플릭스 배급 영화에 대한 시각은 이해되는 면도 있지 않나요? [11] 얃옹이 2020.02.10 982
111985 [네이버 무료영화] 미드소마 - 봉준호 감독의 추천작 [8] underground 2020.02.10 942
111984 오스카레이스 통역 샤론최에 대한 기사 갈무리 [4] Toro 2020.02.10 1389
111983 [바낭] 오늘 저녁 메뉴는 Parasite special [5] skelington 2020.02.10 7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