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 에이틴, 모래내판타지

2019.07.11 19:44

연등 조회 수:281


1.에이틴

요즘 한창 인기가 있었던 웹드라마죠. 저도 조금은 봤는데, 제 취향은 아니더라고요.(나이 들어서 그런가...) 그래도 혹시나 요즘 트렌드에 흥미 있으신 분들이 있을까봐 올려봅니다. 아, 이 드라마의 캐치프레이즈가 마음에 들었어요. 


'우리가 하는 선택 중에 틀린 선택은 단 하나도 없어.'



2.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 옛날 남자와 여자가 스텔라를 탄다 라는 뜻의 인디밴드라네요. 이 이름을 알게 된 건 음악평론사이트에서 이름을 보고 그냥 눈여겨 봤었습니다. 보통 별 3개 이상이면 호평인데, 이 팀은 별을 3개 반 받았거든요. 그런데 듣고 보니 별 4개도 아깝지 않을 거 같아요. 재작년 언니네 이발관 마지막 앨범에 이어 올해의 발견이랄까요. 아쉽지가 않습니다. 전곡을 들어보시길 추천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03
112023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0 (미팅을 앞두고) [1] 어디로갈까 2020.02.14 551
112022 이번 총선 죽 쒀서 개 주게 생겼네요 [29] ssoboo 2020.02.14 1830
112021 뮤지컬 보디가드 [5] 스위트블랙 2020.02.13 371
112020 인셉션 질문 [8] mindystclaire 2020.02.13 577
112019 [바낭] 모두들 해피 발렌타인! [2] skelington 2020.02.13 231
112018 "문신을 한 신부님"이 개봉했네요 산호초2010 2020.02.13 426
112017 봉준호 생가(生家)같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 [28] ssoboo 2020.02.13 1602
112016 정직한 후보 를 봤어요. (스포일 수 있어요) [5] 티미리 2020.02.13 631
112015 웨스 앤더슨 감독 신작 [프렌치 디스패치] 예고편과 포스터 [4] oldies 2020.02.13 575
112014 다른 회사 상사들도 이런 얘기 자주 할까요? [5] 가라 2020.02.13 619
112013 [넷플릭스바낭] 80년대 B급 코미디의 전설(?) '폴리스 아카데미'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0.02.13 630
112012 [회사바낭] 긴 휴가 [14] 가라 2020.02.13 738
112011 정직한 후보..감상 [3] 라인하르트012 2020.02.13 569
112010 새벽의 기다림 [4] 어디로갈까 2020.02.13 466
112009 리차드 주얼 한국에 릴리즈 된다고 합니다 - 산호초님께 [2] McGuffin 2020.02.12 409
112008 봉준호와 한국적인 어떤 정체성 [26] 어제부터익명 2020.02.12 1750
112007 "패인 앤 글로리" 짧은 감상 [3] 산호초2010 2020.02.12 544
112006 지브리 스트리밍, 과거가 되기 전에 [2] 예정수 2020.02.12 416
112005 작은 아씨들 [4] Kaffesaurus 2020.02.12 782
112004 [넷플릭스바낭] 일본 드라마이자 또 하나의 루프물, '나만이 없는 거리'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0.02.12 7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