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못 알아듣는 문제

2022.03.16 17:28

thoma 조회 수:637

주의 : 넘 심각하게 받아들이진 마시길. '흠, 그런 걸 느꼈나? 그러든지 말든지' 하시길.


아주 최근은 아니고 전부터 생각하던 것입니다. 관련 내용이 다른 게시글에도 있고 해서 떠오른 김에 끄적여 봅니다.

게시판(당연히 듀게) 글을 보다가 어떤 때는 세심하게 읽어도 뜻을 모르겠는 경우가 있어요. 그게 빠르게 변화하는 시사 문제와 연동된 인터넷 유행어라면 크게 신경쓰지 않아요. 이건 트위터도 마찬가지인데 많이 궁금하면 검색해서 알아보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짜증반 게으름반으로 지나쳐 버립니다. 아마도 그런 용어로 소통하는 영역은 제가 따라잡기 힘들고 따라잡을 필요도 없을 것 같고 이런 식으로 나이드는 걸 받아들이는 것이겠지 싶은 겁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런 '밈'적 단어들이 아니고 문장과 문장의 연결 자체가 이해가 안 되는 경우입니다. 

커뮤니티라는 게 자기 방에서 조금 걸어나와 소통하려는 곳인데 내가 쓴 글을 남이 알아들을까 여부를 생각하지 않고 쓰는 건 좀 이상해요. 물론 제가 모르는 전문적 부분과 높은 수준의 내용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 건 제 무지의 문제가 되겠고 오히려 그런 글은 대부분 반갑게 머리 쥐어짜며 읽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저의 수준이 딸려서 이해가 안 되는 경우를 말하는 건 아닙니다. 그냥 문장의 연결에 성의가 없달까, 소통의지가 안 느껴진달까 해서 글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를 말하는 겁니다.

'thoma나 그렇지 소통되는 사람은 소통되거든' 그럴 수도 있습니다.

'넘치는 정보를 제공하는데 친절까진 필요없다!!' 이런 것일까요.

'의식의 흐름에 따른 문체적 특징도 모르느냐?' 그럴 수도 있고요.

'고리타분한 본인 글이나 돌아보길 권함' 이러실 수도.

그러니 이건 저의 개인적인 투덜거림에 지나지 않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글을 올릴 때 철자 틀린 걸 확인하고 올린다면, 남들이 알아 들을 수 있는 문맥인가도 확인해야 하지 않을지. 확인해봤자 틀린 철자가 나오기 십상이고 그때그때 감정의 쓰레기통으로 이용하니 알아듣든 말든 내 알 바 아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55
119846 파친코 7화는 여러모로 의미가 있네요 [3] 라인하르트012 2022.04.24 628
119845 홍상수의 ‘소설가의 영화’ soboo 2022.04.23 482
119844 [영화바낭] 상상 그 이상의 망작, 드류 배리모어의 '도플갱어'를 봤습니다 [20] 로이배티 2022.04.23 634
119843 봉인... 해제 [3] 예상수 2022.04.23 494
119842 콘테가 파리에게 제의를 했군요 [4] daviddain 2022.04.23 264
119841 안물안궁하실 제 근황 겸 좋은 소식 [14] 스위트블랙 2022.04.23 687
119840 공감은 논리가 아닌가 [8] Sonny 2022.04.23 502
119839 (영화 바낭)제니퍼 가너 출연 액션영화 [9] 왜냐하면 2022.04.23 288
119838 조국 사태와 현 상황에 대한 비교. [16] 적당히살자 2022.04.23 1039
119837 (명성교회) 세습 [2] catgotmy 2022.04.23 178
119836 “막 나가자는거구나?” [9] soboo 2022.04.23 922
119835 버즈 라이트이어 새 예고편도 나왔었네요 [5] 부기우기 2022.04.22 248
119834 해리포터 한국어 오디오북 스토리텔 [2] catgotmy 2022.04.22 250
119833 윤석열 정부 인선 각 지명자들,,,,도덕적으로 완벽한 시즌2 [44] 왜냐하면 2022.04.22 1237
119832 [영화바낭] 듣보 호러 무비 3편 묶음 잡담 [12] 로이배티 2022.04.22 337
119831 (숭의교회) 이호문 목사 - 주일성수 catgotmy 2022.04.22 305
119830 Jacques Perrin 1941-2022 R.I.P. [4] 조성용 2022.04.22 191
119829 로스트 시티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22.04.21 312
119828 Robert Morse 1931-2022 R.I.P. [1] 조성용 2022.04.21 168
119827 [넷플릭스바낭] 기다리고 기다렸던 '러시아 인형처럼' 두 번째 시즌 잡담 [12] 로이배티 2022.04.21 7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