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을 자연인으로 혹은 연예인으로서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지만 그를 동정하기보다는(소동 초기에는 그나마 조금 불쌍하다는 연민이라도

있었는데;) 비판적으로 보는 이유는

그 자신의 사사로운 이익 혹은 감정보상을 위해 ‘공직 선거’라는 매우 공적인 판을 이용했기 때문이죠.

자신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주절거렸던데 그런 주절거림은 바미당이나 자유당 아니 그 이전에 민주당 당내경선 당시부터

김부선건으로 이재명을 물고 늘어지기 시작했던 문빠들에게부터 했어야죠.


[장정일 칼럼] 연인들의 천부인권

http://v.media.daum.net/v/20180627112030679


장정일의 칼럼에서 김부선의 문제를 바라보는 시각 그리고 그 주변에서 상황을 더욱 더럽게 만들고 있는 얼간이들에 대한 질타에

공감이 되요.


이 소동을 만들고 지속시키는 세가지 동력이 있는데 그것은 다음과 같습니다.

김부선의 저열한 사적복수와 문빠들과 야당들의 저급한 정치적 의도 그리고 이재명의 조막만한 그릇

이 세가지중 한 정치인의 그릇의 작음은 유권자의 판단과 선택으로 갈음될 일이겠지만

앞의 두가지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제도에 끼어 들어서는 안되는 쓰레기짓거리입니다.


혹자는 이 소동을 무슨 진실공방으로 몰아가려 하는데 그런건 애초에 제3자가 알 수 없는

아니 알 필요조차 없는 애정행각 당사자간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저나 장정일 같은 입장에선 하품 나는 일이에요.


제 입장에서는 어떤 정치인이 혹시 예전에 바람 피웠을지도 몰라 따위같은 위험성보다는

선거를 사적복수의 수단으로 이용하고 또 그걸 특정 정치세력이 자기 세력의 이익을 위해 이용한 짓거리가 더 위험하다고 생각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91
109667 인랑 봤는데... [6] KEiNER 2018.07.29 1800
109666 어느 가족(만비키 가족) 라이브 톡을 보고(스포 있음) [3] 연등 2018.07.29 973
109665 태풍 경로를 보자니 웃음이 [1] 가끔영화 2018.07.29 823
109664 커피를 안 좋아하는 바리스타... [2] 가을+방학 2018.07.29 1038
109663 '17억' 로또 1등, 서울 성북구 같은 편의점서 5명 [1] 가끔영화 2018.07.29 1245
109662 덥네요. 정말...+고 노회찬 동지에 대해 [7] 가을+방학 2018.07.29 1289
109661 이게 어떻게 된 책일까 [2] 가끔영화 2018.07.29 530
109660 혹시 ux ui 디자인하는 분 계신가요? [1] between 2018.07.29 430
109659 휴가철 강추 - '아직 우리에겐 시간이 있으니까' -듀나 [1] soboo 2018.07.29 907
109658 김수진 앵커 박영선 의원 같네요 가끔영화 2018.07.29 700
109657 신비하네요. 집안이 더러우면 날파리가 꼬이는거였나봅니다.+ 사물인터넷 [4] 뻐드렁니 2018.07.29 978
109656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촬영 현장 영상 (스포) 부기우기 2018.07.28 637
109655 잔뜩 슬픈 노래만 만들어 부르고 간 김정호 가끔영화 2018.07.28 489
109654 에디슨의 노력과 천재성 [3] 가끔영화 2018.07.28 901
109653 비가 내리는 군요 [1] 연등 2018.07.28 397
109652 박민규의 연재작 코끼리가 재미있네요 [2] 켈러의경영경제통계학 2018.07.28 870
109651 한국어 네이밍을 싫어하는 한국 업체들 (맥주, 화장품 등) [26] 프레데리크 2018.07.28 2092
109650 링크] 안희정 결심공판, 김지은 최후진술 전문 [2] 겨자 2018.07.27 1663
109649 [EBS1 영화] 이태리식 결혼 [1] underground 2018.07.27 579
109648 유튜브 활동하시는 분들을 지칭하는 명칭들이... [10] 뻐드렁니 2018.07.27 13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