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작이고 장르는... (아주 대충) SF적 설정의 스릴러라고 해야겠네요. 영화에요. 런닝타임은 94분이고 스포일러 없게 적겠습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보는 동안 그런 생각은 전혀 안 들지만 어쨌거나 SF입니다. 같은 장면인데 포스터로 보니 더더욱 확실히 SF느낌이네요. ㅋㅋ)



 - 한 남자가 잠에서 깹니다. 네모진 회색 콘크리트 건물의 한 층에 있는 것 같은데... 무슨 감옥 같기도 하구요. 침대에서 깨어났고 방(?) 맞은 편엔 할배 하나가 자길 째려보고 있는데 특이한 건 방 가운데에 네모난 구멍이 있다는 겁니다. 남자는 할배에게 말을 걸어보려 하지만 할배는 매우 까칠 시큰둥하구요. 잠시 후 굉음과 함께 위에서, 그 문제의 구멍을 통해 내려온 것은... 음식입니다. 남들이 먹다 남은 음식이요. 당연히 할배는 거기 달려들어 와구와구 먹어대고 당연히 주인공은 우웩... 하는 반응을 보이고 안 먹어요.


 그러니까 이런 겁니다. 이 건물은 수직으로 된 수백층짜리 건물이구요. 맨 꼭대기가 0층, 아래로 내려가면서 숫자가 불어나는 식입니다. 0층에선 식사 때마다 수백인분의 식사를 아주 고급지고 럭셔리하게 차려서 내려보내요. 그리고 그 식탁이 층마다 잠시동안 멈추고, 그럼 윗층부터 차례대로 식사를 하게 되겠죠. 0층 사람들은 이 시설에 존재하는 사람들 숫자에 맞춰 음식을 준비한다고 합니다만, 당연히 윗층 사람들은 와구와구 끼니마다 과식을 하고 결국 아랫층 사람들은 빈 식탁만 보게 됩니다. 


 재밌는(?) 건 요 건물에서 몇 층에 살게 되느냐는 철저히 랜덤이라는 거에요. 한 달에 한 번씩 랜덤으로 층이 바뀌고, 운 없이 낮은 층이 걸린 사람들은 남은 뼈다귀라도 씹어 먹든, 단식으로 버티든, 아님 룸메이트 살이든 자기 살이든 뜯어 먹어야 살아남습니다. 뭐 다 포기하고 구멍으로 뛰어 내리는 사람들도 있구요. 그렇다면 과연 우리의 주인공이 맞게 될 운명은 무엇일까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도대체 몇 층인지 모르겠으나 최소 200층 이상 된다는 설정이고 층당 높이가 6M라고 하니 이 건물의 사이즈는 도덕책...)



 - 그냥 설정이 흥미로워서 봤습니다. 도무지 말도 안 되지만 전 원래 이렇게 도무지 말도 안 되는 설정 좋아하니까요. 극단적으로 막나가는 이야기도 좋아하구요.

 그리고 그래서 본 영화는 어땠냐면, 진짜로 말도 안 되는 이야기이면서 극단적으로 막나가는 이야기였습니다. 하하. 성공했네요.


 당연히도 이 영화는 자신의 설정에 대해 책임질 생각이 없습니다. 보면 이게 엄연히 합법적으로 운영되는 시설이거든요. 심지어 주인공은 본인이 자원해서 면접까지 거치고 들어온 양반이에요. 근데 또 다른 사람들을 보면 큰 죄를 짓고 너 평생 정신병원 갈래 여기서 1년 버틸래? 라는 상황에서 선택해 들어온 놈도 있구요. 그 외에도 딱히 중죄를 지어서 들어온 것 같진 않은 사람들이 계속 나옵니다. 

 그런데 세상의 어느 합법 시설에서 사람이 다른 사람을 막 죽이고 뜯어 먹는 걸 그냥 방치한답니까? ㅋㅋㅋ 보아하니 이 시설 종사자들도 아주 높은 사람이 아니면 시설 안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잘 모른다... 는 식으로 모면하려 하는 것 같은데. 역시 말이 안 되죠. 본인이 원하면 아무나 막 입소(?)할 수 있는 시설인데 그게 어떻게 비밀로 유지가 돼요.


 그리고 끝까지 이 시설의 정체나 목적에 대해선 아무 것도 밝혀지지 않아요. 철저하게 '그냥 그런 셈치고 봐주시면 안 될까요?'라는 이야기입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렇게 고급진 양반들께서 정성들여)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런 걸 만들어서 내려보내면)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몇 층 지나지 않아 이렇게 됩니다... ㅋㅋㅋㅋ)



 - 근데 그렇게 말도 안 되는 설정을 대충 납득해주고 본다면 의외로, 상당히 잘 만든 이야기입니다.

 그러니까 약간 배틀로얄물스럽구요. 호러 영화들에 종종 나오는 '이제 게임을 시작하도록하지~' 류의 이야기죠. 밀폐 공간에 감금된 사람들에게 괴이하기 짝이 없지만 동시에 아주 심플한 룰 하나 던져 주고, 그 심플한 룰 안에서 벌어질 수 있는 수많은 변형과 변칙 상황들을 보여주며 보는 사람 놀래키고 겁주고 하는 이야기들이요. 그리고 다행히도 이 영화의 아이디어들은 그럭저럭 90여분을 버틸 정도는 됩니다. 

 

 일단 시작 부분에서 바짝 달려요. 인물 소개, 룰 설명은 후딱후딱 해치워 버리고, 설정을 듣는 순간 관객들이 '대충 이런 게 하일라이트겠네' 싶은 장면을 30여분만에 다 보여줘 버립니다. 그리고 '그럼 이제 뭐가 남았지?' 싶은 순간에 예상 못한 방향으로 튀고, 또 반전을 집어 넣은 후에 그걸로 끝을 보는 식이에요. 그런데 그런 이야기의 흐름이 대체로 이치에 맞고요. 또 상황이 전환되는 타이밍들도 꽤 적절해서 시간도 잘 가고 집중도도 상당히 잘 유지가 됩니다.


 이야기의 마무리도 괜찮아요. 대략 20분 남은 시점부터 갑자기 궁서체로 진지한, 심지어 건전한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로 흘러가는데요. 전반이나 중반에 비해  긴장감이 떨어지는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그 드라마가 나름 개연성 있게 이어지기도 하고. 또 나름 설득력이 있기도 해서 지루하진 않았습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어익후. 주인공 소개를 깜빡했네요. ㅋㅋㅋ 돈키호테를 사랑한 그 분!!)



 - 다만... 여러모로 보기 불편한 영화입니다.

 앞서 말 했듯이 사람 생살 뜯어 먹는 장면도 몇 번 나오구요(...) 또 막 극한 상황에서 정신줄 놓고 폭주하는 인간들 모습 보여주는 게 자주 나오구요.

 막판으로 가면 폭력 장면들도 꽤 나오는데 하나 같이 피칠갑에 싹뚝 우지끈 콰직!의 연속이라 이런 류 못 견디시는 분들은 피하시는 게 좋습니다. 사실 저도 재밌게 보면서도 중간중간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자고 이런 걸 보고 있나' 라는 생각을 종종 했구요. '마지막에 얼마나 좋으신 말씀 하시려고 이렇게 캡사이신 가득한 매운 맛으로 달리시나'... 하는 생각도 하고 그랬거든요. ㅋㅋ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주인공이 이 시설에 들어와서 처음으로 만나는 룸메이트가 정말 대박입니다. 사무라이 맥스! 사무라이 플러스!!!)



 - 그래서 대체 무슨 얘길 하고 싶었던 영화일까요? 라는 생각을 좀 해 봤는데... 음. 잘 모르겠습니다.


 일단 윗층이 다 독점하고 아랫층은 찌꺼기나 빨아 먹고 살아남든가 죽어버리든가... 라는 설정에서 당연히 소수 특권 계층이 모든 자본을 다 독점하고 대다수를 피폐하게 만드는 현실에 대한 풍자라는 생각이 먼저 들긴 합니다만. 앞서 말 했듯이 이 시설의 윗층 아랫층은 매달 랜덤 로테이션이에요. 그리고 이 '랜덤'에 어떤 부정이나 개인의 능력도 개입하지 않는다는 식이어서 쓸 데 없이 공평하거든요. 그래서 사회 계급에 대한 이야기로 이해하기엔 좀 무리가 있구요. 그 외에 어떤 식으로 생각을 해보려 해도 저 '랜덤 로테이션' 때문에 다 가로막히더라구요. 실제 무슨 사건이나 스페인 고유의 어떤 문제점을 다룬 이야기도 아닐 테구요.


 다만 굳이 주인공이 들고 들어간 '돈키호테' 책을 계속 언급하고 강조하는 걸 보면 어렴풋이 뭐 그런 생각은 듭니다. 세상 썩었고 인간들도 대체로 별 꿈도 희망도 없고 이 망할 놈의 세상을 바꾸는 건 설득으로도, 협박으로도, 폭력으로도 힘든 일이지만. 그래도 남들 다 허황하다 비웃는 이상주의란 걸 포기해선 안 된다는 거? 오히려 그렇게 절망적인 세상이고 사회 구조이니만큼 그런 허황된 꿈을 갖고 그걸 실행하겠다고 몸부림치는 소수의 사람들이 유일한 희망일 수 있다는 거? 뭐 그런 얘기 아니었나... 라고 혼자 생각해 봤구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 영화에서 '시선 강탈'을 맡고 계신 분인데요. 강렬해서 좋긴 했는데 생각해보니 서양 영화들이 동양계 여성 캐릭터를 만드는 안 좋은 클리셰 같기도 하고...)



 - 결론은 대략 이렇습니다.

 아주 매운 맛의, 극단적 설정과 거기서 파생되는 극단적 상황들로 관객들 압박하는 류의 영화입니다. 이런 거 좋아하는 분들은 한 번 보시고 아닌 분들은 꼭 피하시고.

 필요 이상 아닌가 싶을 정도로 과한 장면들이 초반에 몰려 나오지만 결말까지 보고 나면 그냥 자극으로 저렴한 재미 뽑아내는 데만 집착하는 영화는 또 아니고 그렇습니다.

 막판에 긴장감이 좀 풀어지는 건 아쉽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넷플릭스에 넘쳐나는 설정'만' 튀다 만 스릴러 무비들에 비해 상당히 준수한 편 아니었나 싶었어요.

 기대보다는 상당히 집중해서 재밌게 잘 봤습니다. 육포 얌냠 쫄깃(...) 장면 두어번만 눈 감고 넘겨준다면 꽤 괜찮은 영화였어요. 





 + 바로 윗 짤의 저 분은 극중 이름도 '미하루'이고 외모도 완전 동양분이신데 스페인 배우라고 해서 신기하네... 했는데 필리핀쪽 혈통이 섞이셨나 보더군요. 근데 뭘 굳이 이름은 또 일본 이름으로. ㅋㅋ



 ++ 위에선 돈키호테 얘기만 했는데, 가만 생각해보면 종교적인 색채도 은근 여기저기 깔려 있는 영화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 하긴 뭐 서양권에서 인간의 구원 얘기하는데 기독교가 빠지면 섭하긴 하죠.



 +++ 극중에서 몇 번씩이나 대사로 '0층에선 시설 인원에 맞춰 음식을 만든다'고 주장하는데, 아무리 생각하고 양보해봐도 택도 없습니다. 어디서 약을 팔어... 이틀에 한 끼씩만 먹기로 다 같이 약속하고 간신히 생명 유지만 한다고 쳐도 택도 없는 양인데요. 그리고 윗 짤을 자세히 보면 느끼시겠지만 매 끼니마다 희한할 정도로 디저트의 비중이 커서 괜히 혼자 웃었는데. 여기에 대해선 핑계 비슷한 게 살짝 나와요. 입소(?)할 때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뭐니?' 라고 물어보고 그 메뉴는 매 끼니마다 꼭 넣어준다나요.

 ...하지만 이 시설 수용 인원을 생각해보면 그것도 결국 뻥이거나 소소한 스토리상 오류인 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119432 예상수님 취미 글에 맞장구쳐서 운동(탁구수영글) [7] 채찬 2022.03.14 293
119431 2022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2.03.14 190
119430 정치말고 취미를 찾읍시다 [1] 예상수 2022.03.14 324
119429 민주당 쪽에서 부정선거 주장이라도 해봤으면 [11] 아리아 스타크 2022.03.14 998
119428 오르막길 사팍 2022.03.14 200
119427 개승자 최종 우승팀 [2] 사팍 2022.03.14 320
119426 청개구리 같은... [2] 적당히살자 2022.03.14 253
119425 gta 4 더 발라드 오브 게이 토니 [2] catgotmy 2022.03.14 161
11942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2.03.14 540
119423 William Hurt R.I.P. 1950-2022 [14] 조성용 2022.03.14 411
119422 2022 BAFTA Award Winners 조성용 2022.03.14 142
119421 시절이 하수상하니… (국제 동향 잡담) [6] soboo 2022.03.14 564
119420 (바낭)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혐 주의) 왜냐하면 2022.03.14 390
119419 Obs에서 이스턴 프라미스가 방금 끝났는데 daviddain 2022.03.13 243
119418 드라이브 마이 카//숏컷 개구리 2022.03.13 222
119417 [영화바낭] 쏟아지던 극찬 릴레이의 압박 속에 '드라이브 마이 카'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2.03.13 803
119416 "김건희, 연예인급 미모"…尹 당선되자 대만 실검 1위 찍었다 [5] 왜냐하면 2022.03.13 756
119415 2022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2.03.13 176
119414 둘의 관계는 [5] 가끔영화 2022.03.13 327
119413 윤석열 지하철 무임승차 폐지 [16] 보리숲 2022.03.13 15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