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반응이 ㅎ ㅎ

2022.02.14 01:58

daviddain 조회 수:222

Antonio Conte: "For me it's very difficult to talk about fourth place, because I am used to play for other targets."




1_GettyImages-1335721963.jpg


아들 크롼케는 아르테타 믿어 줬더니 챔스권 희망 보인다고 웃고 있을 듯



콘테도 무리뉴와 같은 늪에 빠진 건가. 작년 여름 무리뉴가 포르투갈 gq와 인터뷰할 때 자신의 실수로 맨유,토트넘 얘기하며 성공의 역사가 없는 토트넘 이랬는데 역사라든가 dna중요하죠


On #THFC players sharing Conte's winning mentality: "You cannot buy the winning mentality, you transfer it day by day. But there are some players who understand it quickly, others take more time."


“Winning mentality in my opinion means when you play I am ready to kill you and [you] live. This is the difference – in every duel, every second ball, every set-piece. When you show better desire than your opponent, when you understand the defeats have to hurt you a lot, not a little. This is not simple.


콘테하면 사자처럼 포효하는 모습 생각나는데



http://www.djuna.kr/xe/index.php?mid=board&search_target=nick_name&search_keyword=daviddain&m=1&document_srl=14060129


무리뉴 난리친 거에 비해 더 했으면 더 했지 덜 하지 않을 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2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0
11942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2.03.14 540
119423 William Hurt R.I.P. 1950-2022 [14] 조성용 2022.03.14 411
119422 2022 BAFTA Award Winners 조성용 2022.03.14 142
119421 시절이 하수상하니… (국제 동향 잡담) [6] soboo 2022.03.14 564
119420 (바낭)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혐 주의) 왜냐하면 2022.03.14 390
119419 Obs에서 이스턴 프라미스가 방금 끝났는데 daviddain 2022.03.13 243
119418 드라이브 마이 카//숏컷 개구리 2022.03.13 222
119417 [영화바낭] 쏟아지던 극찬 릴레이의 압박 속에 '드라이브 마이 카'를 봤습니다 [18] 로이배티 2022.03.13 803
119416 "김건희, 연예인급 미모"…尹 당선되자 대만 실검 1위 찍었다 [5] 왜냐하면 2022.03.13 756
119415 2022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2.03.13 176
119414 둘의 관계는 [5] 가끔영화 2022.03.13 327
119413 윤석열 지하철 무임승차 폐지 [16] 보리숲 2022.03.13 1596
119412 더 배트맨 (스포일러와 막말), 마음의 평화 [6] 타락씨 2022.03.13 410
119411 민주당맨들은 왜 그 모양들인가? [2] 메피스토 2022.03.13 644
119410 드라마 스위치(2018)는 포기입니다 노리 2022.03.13 239
119409 이 영화 진심으로 입소문 팍팍 났으면 좋겠네요. 영화광의 대사만으로도 감동적인 <그 남자는 타이타닉을 보고 싶지 않았다> 리뷰 (이 글 꼭 한번 읽어주세요!) [2] crumley 2022.03.13 641
119408 네이처, RICA RICA MV 메피스토 2022.03.12 143
119407 [영화바낭] 제목에 참 불만이 생기는 신작 '스크림'(2022)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2.03.12 464
119406 더 배트맨 보고 [10] daviddain 2022.03.12 546
119405 [스크린 채널] 혼자 사는 사람들, 드라이브 [1] underground 2022.03.12 2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