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선가 이 영화는 아이맥스로 보는게 좋다는 말을 듣고 오늘 보러 갔습니다. 곧 탑건 매버릭이 아이맥스 상영관들을 다 꿰어차고 걸릴거라서 지금이 아니면 네버겠더라고요.

아시다시피 이 영화는 토이 스토리의 스핀오프입니다. 우리가 알던 토이 스토리의 버즈는 극중에서 우디와 버즈의 주인인 앤디가 좋아하는 영화의 주인공을 장난감으로 만든 것이며, 이 영화가 바로 그 영화라는 것이죠.

영화는 처음에 이런 사정을 자막으로 알리면서 시작합니다. 1995년이라는 년도가 구체적으로 명시되고요. 당연 토이 스토리가 처음 개봉한 년도입니다.

다 보고나서 생각하니 이 자막은 생각보다 많은 것을 미리 알려주고 있더군요. 영화가 딱 1995년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나왔음직한 내용이었거든요! 물론 영상과 음향은 2022년에 기대할 만한 최신 기술이 동원된 최고의 수준을 뽐내고 있지만, 스토리는 그게 아니었습니다. 아쉽지만, 한마디로 무척 진부합니다. 각 캐릭터들은 캡틴 아메리카와 여러 성우들의 열연에도 불구하고 다들 어디선가 본듯한 느낌을 주고요. (버즈 캐릭터는 이게 당연하겠습니다만).

영화의 설정과 스토리가 개연성과 핍진성을 가지고 있는가 하는 것도 딱 토이 스토리의 앤디 나잇대의 어린이들이 납득할만한 수준이라고 생각됩니다. 이 사람들은 하이퍼 스페이스를 통해 여행하는 우주선을 만들수 있으면서 광속에 가깝게 움직이면 시간축에 어떤 일이 일어날 지도 몰랐단 말입니까? 스토리 상 개연성 및 핍진성에 대한 문제점은 넷 상에서 이미 여러가지가 이야기 되고 있더군요.

플롯 상으로 이 영화가 2022년에 나온 영화라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점은 이미 논란거리가 되어온 동성결혼 및 임신과 관련된 부분뿐이었습니다. 저는 이 부분을 받아들이는데 아무 문제가 없었습니다만 이게 왜 논란이 되고 있는지는 이해가 갑니다. 일단 플롯에서 아무런 역할을 못하는 지나가는 설정에 불과하거든요. 영화의 스토리와 캐릭터가 뭔가 새로운 느낌을 주지 못하는 상황에서, 마치 해야할 일은 그닥 잘 못하는 사람이 쓸데없는 걸로 튀어보이려 한다는 느낌을 받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1995년에 앤디가 볼만한 영화에 동성 커플이 그려질 가능성은 거의 없을거라는 점은 차치하고요 ^.^

뭐 그렇다고 영화가 형편없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그럭저럭 러닝타임은 흘러가는 편입니다. 다만 어디서 누군가 말했지만 “그냥 디즈니 플러스에서 봤으면 괜찮았을” 수준으로 흘러가서 탈이지요. 픽사 영화로서는 최저 수준에 가깝습니다. 그나마 기술적인 면에서는 아이맥스 화면에서 화면 비율에 변화를 줘가며 보여주는 비주얼이 상당부분 먹고 들어가면서 각본과 연출에서 모자란 점을 어느 정도 만회해 줍니다. 결국 이 영화를 아이맥스에서 보게 된 원래 이유는 충족시키고 나왔습니다. 다만 저는 이 영화가 잘 되어서 우디와 제시가 나오는 흥겨운 막장 서부극을 볼 수 있게 되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그 기대는 일단 접어야 하겠습니다.

혹시 이 영화를 아이맥스로 봐두고자 하신다면 내일(21일) 이 마지막 기회일겁니다. 다행히 용산 아이맥스관에 자리는 많이 남아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120889 기나긴 이별을 원서로 읽고 [1] catgotmy 2022.08.14 301
120888 [넷플릭스바낭] 듀게 호러팬분들의 시간을 아껴드립니다 - '학교괴담: 더 시리즈' [9] 로이배티 2022.08.14 646
120887 카카오 페이지에 연재하던 글이 완결이 났습니다. [6] 스위트블랙 2022.08.13 626
120886 겟 스마트 (2008) catgotmy 2022.08.13 242
120885 신인 걸그룹 뉴진스 데뷔곡, Attention MV 메피스토 2022.08.13 419
120884 정신 나간게 뭔지 아니 가끔영화 2022.08.13 312
120883 프레임드 #155 [7] Lunagazer 2022.08.13 154
120882 Anne Heche 1969-2022 R.I.P. [6] 조성용 2022.08.13 366
120881 [근조] 장 자크 상페 [5] 영화처럼 2022.08.13 524
120880 왓챠 다큐 추천 - 리틀 걸 [5] LadyBird 2022.08.12 413
120879 놉을 보고(스포없음) [2] 예상수 2022.08.12 617
120878 [디즈니플러스] 갬성 하나로 다 덮어드립니다 - '네버 렛 미 고' [12] 로이배티 2022.08.12 697
120877 프레임드 #154 [8] Lunagazer 2022.08.12 163
120876 축구 짧은 바낭 ㅡ 다음 시즌 맨유는 진정 웅장하겠어요 [1] daviddain 2022.08.12 282
120875 좋아하는 과자 [6] catgotmy 2022.08.12 468
120874 2022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다녀왔어요!! [7] Sonny 2022.08.12 605
120873 헌트를 보고 #스포 [2] 라인하르트012 2022.08.12 566
120872 프레임드 번외편 [6] Lunagazer 2022.08.11 221
120871 프레임드 #153 [10] Lunagazer 2022.08.11 182
120870 [왓챠바낭] 아빠가 제일 멋진 레어(?) 성장 무비, '에이스 그레이드'를 봤어요 [8] 로이배티 2022.08.11 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