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잡담

2019.05.27 00:05

칼리토 조회 수:710

슈퍼밴드가 벌써 7회를 넘었습니다. 프듀 이야기나 아이돌 이야기는 간간히 올라오는데 슈퍼밴드 이야기는 없는 거 같아 몇자 적어봐요. 요즘 제일 재미있게 보는 프로그램이거든요. 


안보시는 혹은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략이 요약하면 슈퍼밴드는 팬텀싱어처럼 말 그대로 슈퍼밴드를 만들기 위한 일종의 오디션 경연 프로그램입니다. 기타, 베이스, 드럼 같은 기본 악기 말고도 바이올린, 첼로, 아코디언과 색소폰도 있구요. 디제이들도 많이 나옵니다. 회를 거듭하면서 경연을 통해 살아남은 사람들을 가지고 나중에 최종 우승자를 뽑겠죠. 지금까지는 탈락자를 걸러내는 과정이고.. 이제 7회가 끝났습니다. 다음 텀의 지목 대결이 끝나면 남은 최종 참가자들은 아마도 생방송 무대에 올라가지 않을까 짐작만 해봅니다. 


슈퍼밴드가 재미있는 이유는 일단 참가자들이 너무나 쟁쟁한 음악 천재들이라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성장하는 캐릭터는 거의 없고 처음 등장할때부터 완성형들입니다. 


두번째는 싱어송 라이터도 많고 프로듀서들도 많다는 거죠. 다들 자작곡은 기본이고 공연에 올라갈 음악들을 개성있게 편곡하는 것은 물론이요. 거기에 쓰일 각자의 악기 연주까지 기가 막히게 하는데.. 악기를 하나만 다루는 사람이 드물 정도로 대단한 실력들이더라구요. 


세번째는 잘 모르던 밴드나 가수의 음악들을 좋아하게 만든다는 점입니다. 저처럼 음악 무지렁이에 가까운 사람은 이 경연을 통해 콜드 플레이가 좋아졌어요. 커버곡들을 많이 하더군요. 


그중에서도 기타와 베이스로만 연주했던 이곡은 한번쯤 들어보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참가자 면면을 보면 훌륭하고 응원하고 싶은 분들이 참 많은데.. 제일 마음이 쓰이는게 보컬의 하현상군(?)입니다. 위의 팀에 맞서 콜드 플레이의 비바 라 비다로 붙었는데 졌죠. 딕션이 너무 훌륭하고 목소리도 좋은데.. 뭔가 2프로 부족한 그것때문에 아쉽습니다. 운이 없는 대진 상대도 짠하고. 


그밖에도 눈이 가는 참가자들이 참 많아요. 채보훈이라던가 조원상, 안성진, 신예찬, 디폴, 이주혁, 김우성, 벤지등등.. 좀 더 오래 봤으면 좋겠네요. 


금요일밤은 슈퍼밴드를 보느라 즐겁습니다. 과연 누가 살아남아서 명실공히 슈퍼밴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들 자신만의 음악을 오래오래 잘 해나가서 꿈들을 이뤘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43
111672 피프티 피플, 알라딘, 존 윅 3 [1] 칼리토 2019.07.01 569
111671 이런저런 일기...(생파, 트레이닝, 재회) 안유미 2019.07.01 379
111670 김정은&트럼프 with 문재인 in DMZ라니 [5] 로이배티 2019.06.30 1902
111669 늘그막에 드라마에 빠지다니.. [2] 라인하르트012 2019.06.30 1253
111668 스타일이 같았던 한국 일본 가수 [1] 가끔영화 2019.06.30 681
111667 이런 사람은 원래 좀 대단 가끔영화 2019.06.29 599
111666 부고)배우 전미선님 [13] 라인하르트012 2019.06.29 2137
111665 옛날 19금 영화 [2] 가끔영화 2019.06.29 769
111664 [바낭] 박근혜 연내 사면설 [9] 로이배티 2019.06.29 1533
111663 불행에게 말 걸기 [4] 어디로갈까 2019.06.29 743
111662 이런저런 일기...(구원투수, 제작자) [1] 안유미 2019.06.29 270
111661 [EBS1 영화] 마농의 샘 2부 [2] underground 2019.06.28 355
111660 존윅 챕터3: 파라벨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6.28 762
111659 Ben Barenholtz 1935-2019 R.I.P. 조성용 2019.06.28 148
111658 오늘의 강동원 대표작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8 1025
111657 기생충, 해피엔드<하네케 감독> 그리고 신세기 에반게리온 [6] soboo 2019.06.27 1310
111656 듀나님의 퍼펙션 리뷰에 [4] 백거빈 2019.06.27 1035
111655 잡담 - 졸꾸, 닭껍질 튀김, 알바지옥 [1] 연등 2019.06.27 666
111654 Billy Drago 1945-2019 R.I.P. [1] 조성용 2019.06.27 208
111653 Édith Scob 1937-2019 R.I.P. [1] 조성용 2019.06.27 1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