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잡담

2019.05.27 00:05

칼리토 조회 수:754

슈퍼밴드가 벌써 7회를 넘었습니다. 프듀 이야기나 아이돌 이야기는 간간히 올라오는데 슈퍼밴드 이야기는 없는 거 같아 몇자 적어봐요. 요즘 제일 재미있게 보는 프로그램이거든요. 


안보시는 혹은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략이 요약하면 슈퍼밴드는 팬텀싱어처럼 말 그대로 슈퍼밴드를 만들기 위한 일종의 오디션 경연 프로그램입니다. 기타, 베이스, 드럼 같은 기본 악기 말고도 바이올린, 첼로, 아코디언과 색소폰도 있구요. 디제이들도 많이 나옵니다. 회를 거듭하면서 경연을 통해 살아남은 사람들을 가지고 나중에 최종 우승자를 뽑겠죠. 지금까지는 탈락자를 걸러내는 과정이고.. 이제 7회가 끝났습니다. 다음 텀의 지목 대결이 끝나면 남은 최종 참가자들은 아마도 생방송 무대에 올라가지 않을까 짐작만 해봅니다. 


슈퍼밴드가 재미있는 이유는 일단 참가자들이 너무나 쟁쟁한 음악 천재들이라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성장하는 캐릭터는 거의 없고 처음 등장할때부터 완성형들입니다. 


두번째는 싱어송 라이터도 많고 프로듀서들도 많다는 거죠. 다들 자작곡은 기본이고 공연에 올라갈 음악들을 개성있게 편곡하는 것은 물론이요. 거기에 쓰일 각자의 악기 연주까지 기가 막히게 하는데.. 악기를 하나만 다루는 사람이 드물 정도로 대단한 실력들이더라구요. 


세번째는 잘 모르던 밴드나 가수의 음악들을 좋아하게 만든다는 점입니다. 저처럼 음악 무지렁이에 가까운 사람은 이 경연을 통해 콜드 플레이가 좋아졌어요. 커버곡들을 많이 하더군요. 


그중에서도 기타와 베이스로만 연주했던 이곡은 한번쯤 들어보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참가자 면면을 보면 훌륭하고 응원하고 싶은 분들이 참 많은데.. 제일 마음이 쓰이는게 보컬의 하현상군(?)입니다. 위의 팀에 맞서 콜드 플레이의 비바 라 비다로 붙었는데 졌죠. 딕션이 너무 훌륭하고 목소리도 좋은데.. 뭔가 2프로 부족한 그것때문에 아쉽습니다. 운이 없는 대진 상대도 짠하고. 


그밖에도 눈이 가는 참가자들이 참 많아요. 채보훈이라던가 조원상, 안성진, 신예찬, 디폴, 이주혁, 김우성, 벤지등등.. 좀 더 오래 봤으면 좋겠네요. 


금요일밤은 슈퍼밴드를 보느라 즐겁습니다. 과연 누가 살아남아서 명실공히 슈퍼밴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들 자신만의 음악을 오래오래 잘 해나가서 꿈들을 이뤘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74
112632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440
112631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262
112630 약 끊기 [10] 산호초2010 2019.10.04 797
112629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272
112628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979
112627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206
112626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1909
112625 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3] MELM 2019.10.04 703
112624 김규항, 진중권류에 대한 송대헌님의 일갈 도야지 2019.10.04 712
112623 샤도네이 와인을 마시면서 안주는 뭐가 좋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4 325
112622 정치의 에토스 [2] Joseph 2019.10.03 392
112621 조커 (스포일러?) [3] 타락씨 2019.10.03 745
112620 펭-하! [2] 포도밭 2019.10.03 353
112619 광화문 집회 [5] 칼리토 2019.10.03 894
112618 [스포일러] 조커에서 맘에 안 들었던 부분 [12] 로이배티 2019.10.03 995
112617 JTBC “조국 사퇴 시위대, 본사 여성기자 성추행” [6] an_anonymous_user 2019.10.03 1006
112616 조커(스포일러) [1] 사팍 2019.10.03 481
112615 광화문 집회 참가자, 청와대 진입 시도...경찰과 격렬 대치 [2] 도야지 2019.10.03 358
112614 예상 뛰어넘은 광화문 인파에 고무된 한국당..'집회 이후' 고민 [4] 도야지 2019.10.03 713
112613 다음 정경심 남편 수호집회는 400만 가나요? #2 [4] an_anonymous_user 2019.10.03 6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