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2019.10.04 00:48

MELM 조회 수:708

듀게에 조국 찬반 입장 양편 모두에서 타인이 써놓은 글 혹은 기사를 그대로 배껴서 올리거나, 링크 걸어놓는 걸로 끝내는 글이 계속 반복적으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조국에 대한 찬반을 떠나서, 머리라는 게 달려 있으면 최소한 생각이라는 걸 해야 합니다. 아니면 생각하는 척이라도 하든가요. 


적어도 남의 글을 복사 붙이기 했으면, 거기에 대한 자신의 논평이라도 덧붙이든가, 세줄 요약이라도 하든가, 내가 이 글을 읽고 생각이란 걸 했음을 보이는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한 두 번도 아니고, 계속 복사 붙이기 반복작업하시는 분들은 남의 글, 남의 말이 아니면 자신의 생각을 전달할 능력이 없으신 겁니까, 의지가 없으신 겁니까? 아니면 생각 자체를 외주라도 주신겁니까? 


특정 주제와 관련된 글을 반복해서 올릴 정도면, 그 주제를 몹시 중요하게 판단하고 계시다는 의미겠죠. 그렇다면, 본인에게 그렇게 중요한 문제를 다룸에 있어 최소한의 성의가 있기를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78
113021 채널cgv에서 [2] mindystclaire 2019.11.05 262
113020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8 - 아포칼립스 [2] 타일 2019.11.04 287
113019 가위눌리는 꿈에 대해 [6] 예정수 2019.11.04 399
113018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574
113017 오늘의 빅웃음... 박찬주씨 어록.. [3] 가라 2019.11.04 947
113016 다음/카카오 연예 기사 댓글란 폐지 [3] 수영 2019.11.04 555
113015 문재인 정권 대단하네요 [29] 도청이본질 2019.11.04 1515
113014 로이배티님이 추천하신 넷플릭스 리버보다가 떠오른 영국 수사 드라마 공통점들 [33] woxn3 2019.11.04 646
113013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보시는 분은 안 계시죠? [10] 로이배티 2019.11.04 321
113012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전작 다 봐야 이해 가능한가요? [5] 발목에인어 2019.11.04 428
113011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4 130
113010 [회사바낭] 감사 [2] 가라 2019.11.04 275
113009 이자즈민 정의당 입당 [38] 사팍 2019.11.04 1103
113008 날씨의 아이 큰 스크린으로 못본게 아쉽네요 [2] 파에 2019.11.04 351
113007 진중권 전라인민공화국에 대한 궁금증 [21] 도청이본질 2019.11.04 985
113006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잡담.. [11] 폴라포 2019.11.03 578
113005 탑텐 의류 후기, 순항 중인 기생충과 아시아 영화판 잡설 [16] 보들이 2019.11.03 922
113004 [바낭] 사우어크라우트 후기, 무김치들 담기 [4] 칼리토 2019.11.03 337
113003 스포] 방탕일기, 잭 라이언, 우리는 모두 봉준호의 세계에 살고 있다 [19] 겨자 2019.11.03 970
113002 [바낭] 다들 로망의 지름품 하나 쯤은 있지 않으십니꽈 [34] 로이배티 2019.11.03 8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