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는 향수일 뿐

2019.11.06 21:54

메피스토 조회 수:364

* 아래 마을 공동체 얘기 보니 생각나서 하는 씁니다.



* 사람들과 얘기하다보면 옛날 우리 동네, 골목, 놀이터, 이웃, 정,.........이런 얘기들을 하며 이런것들이 없는 현시대가 참으로 각박하다는 얘길하곤 합니다.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놀지 않으니 추억이 없고, 이웃과는 대화조차 하지 않으며, 무미건조하고 메마른 삶을 살고있다.......대략 이런 내용으로 귀결되는 얘기들 말이죠.

유사품으로 한적한 농촌, 명절에 오손도손 모인 가족들과의 즐거운 대화가 사라지고 대가족이 아닌 도시화와 핵가족화로 인한 이기주의 개인주의의 팽배...뭐 이런것도 있습죠


그런데 정말 그런가 생각해보면 역시나 추억보정 같습니다.

저런것들이 존재하지 않았다기보단, 그냥 양날의 검이었어요. 동네-이웃과의 교류는 소문과 뒷담화를 늘 조심해야했고, 끝없는 오지랖을 견뎌야했지요.

놀이터 추억은 좀 갸우뚱합니다. 애들은 여전히 자기들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잘놀아요. 그게 피씨방이 되었을 뿐이지.

놀이터에서 활동적인 놀이하는 것과 피씨방에 모여서 게임하는 것 중 무엇이 더 우월할까 얘기하는건 무의미하다고 보고요.

그리고 그때도 지금도 어른들은 애들이 자기들끼리 추억만드는걸 '논다'라고 표현하며 막으려들죠.

명절날의 가족의 걱정과 안부를 빙자한 오지랖과 정신고문은 이미 너무도 유명한 얘기고, 농촌의 텃새-작은사회의 문제점은 꾸준히 회자되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사회에 개인주의적인 측면과 합리주의적인 측면이 강화되면서 언급한것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지만,

교류를 원하는 사람들의 방법이나 도구가 변화되었을 뿐 여전히 그런것들은 존재하고 있다고 봅니다.

인터넷 동호회들이 그렇고, 아파트가 무슨 삭막한 현대인간관계를 유발하는 공공의 적 취급받고있지만 사실 아파트 내에서도 친한 사람들은 또 다들 친하죠.

다만 그 형태에있어서 타인의 영역을 침범하려는 시도가 줄어들거나 억제되고 있다는 것 뿐이지.



* 아래 글도 그렇지만 이런 얘기들을 다른 누구도 아닌 제 또래들이 하는걸 보면...결혼하고 애낳으면 다들 생각이 이렇게 바뀌는건가 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습니다.

결코 적은 나이는 아니지만 절대 많은 나이도 아닌데, 제 세대가 20대초반이었을 때만해도 저런 것들에 부대껴서 힘든 것들이 본격적으로 수면위로 올라오던 시기인데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135
113287 오늘의 스누피 편지지 세트 (스압) [1] 스누피커피 2019.12.02 148
113286 정태영 사장의 이메일, 오병돈-김창환 연구 [7] 겨자 2019.12.02 450
113285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컨텐츠) [1] 안유미 2019.12.02 199
113284 kbs 씨름의 희열 &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스핀오프 & 펄프픽션과 킬빌 vol.1 [7] 보들이 2019.12.01 574
113283 퀴어 영화 하트스톤heartstone 2016을 보려는데 보신 분 [3] 가끔영화 2019.12.01 266
113282 靑 민정실 소속 검찰 출신 행정관 숨진채 발견(속보) [72] 휴먼명조 2019.12.01 1665
113281 액션영화 잡담. [23] 노리 2019.12.01 518
113280 자한당은 뭘 해도 지지할 수가 없어요 [4] Wagoo 2019.12.01 630
113279 친구의 메일을 읽고 심란해서 [13] 어디로갈까 2019.12.01 1191
113278 [넷플릭스] 제대로 된 작품하나 올라왔네요. [6] LadyBird 2019.12.01 5861
113277 시간의 문제일 뿐 이미 결정되었다는 걸 다들 느끼고 있지 않나요? [16] 휴먼명조 2019.11.30 1661
113276 스포일러] 모던 러브, 더 퀸 단평 [1] 겨자 2019.11.30 331
113275 아이리쉬 맨(스포일러 주의) [6] 산호초2010 2019.11.30 606
113274 넷플릭스 - 인도영화 마사안(Masaan) 오늘까지 볼 수 있답니다 [6] eltee 2019.11.30 375
113273 이런저런 일기...(노잼인 이유) [2] 안유미 2019.11.30 444
113272 freaks 2018 재밌네요 가끔영화 2019.11.30 256
113271 [KBS1 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파업전야 [5] underground 2019.11.29 386
113270 [바낭] 문재인과 우주의 기운 [10] 로이배티 2019.11.29 3440
113269 [넷플릭스] 아드만 스튜디오 다큐 (A grand Night in) 추천드립니다. [2] Diotima 2019.11.29 430
113268 오늘의 화보 약간 [2] 스누피커피 2019.11.29 3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