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수는 향수일 뿐

2019.11.06 21:54

메피스토 조회 수:401

* 아래 마을 공동체 얘기 보니 생각나서 하는 씁니다.



* 사람들과 얘기하다보면 옛날 우리 동네, 골목, 놀이터, 이웃, 정,.........이런 얘기들을 하며 이런것들이 없는 현시대가 참으로 각박하다는 얘길하곤 합니다.

아이들은 놀이터에서 놀지 않으니 추억이 없고, 이웃과는 대화조차 하지 않으며, 무미건조하고 메마른 삶을 살고있다.......대략 이런 내용으로 귀결되는 얘기들 말이죠.

유사품으로 한적한 농촌, 명절에 오손도손 모인 가족들과의 즐거운 대화가 사라지고 대가족이 아닌 도시화와 핵가족화로 인한 이기주의 개인주의의 팽배...뭐 이런것도 있습죠


그런데 정말 그런가 생각해보면 역시나 추억보정 같습니다.

저런것들이 존재하지 않았다기보단, 그냥 양날의 검이었어요. 동네-이웃과의 교류는 소문과 뒷담화를 늘 조심해야했고, 끝없는 오지랖을 견뎌야했지요.

놀이터 추억은 좀 갸우뚱합니다. 애들은 여전히 자기들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잘놀아요. 그게 피씨방이 되었을 뿐이지.

놀이터에서 활동적인 놀이하는 것과 피씨방에 모여서 게임하는 것 중 무엇이 더 우월할까 얘기하는건 무의미하다고 보고요.

그리고 그때도 지금도 어른들은 애들이 자기들끼리 추억만드는걸 '논다'라고 표현하며 막으려들죠.

명절날의 가족의 걱정과 안부를 빙자한 오지랖과 정신고문은 이미 너무도 유명한 얘기고, 농촌의 텃새-작은사회의 문제점은 꾸준히 회자되고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사회에 개인주의적인 측면과 합리주의적인 측면이 강화되면서 언급한것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지만,

교류를 원하는 사람들의 방법이나 도구가 변화되었을 뿐 여전히 그런것들은 존재하고 있다고 봅니다.

인터넷 동호회들이 그렇고, 아파트가 무슨 삭막한 현대인간관계를 유발하는 공공의 적 취급받고있지만 사실 아파트 내에서도 친한 사람들은 또 다들 친하죠.

다만 그 형태에있어서 타인의 영역을 침범하려는 시도가 줄어들거나 억제되고 있다는 것 뿐이지.



* 아래 글도 그렇지만 이런 얘기들을 다른 누구도 아닌 제 또래들이 하는걸 보면...결혼하고 애낳으면 다들 생각이 이렇게 바뀌는건가 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습니다.

결코 적은 나이는 아니지만 절대 많은 나이도 아닌데, 제 세대가 20대초반이었을 때만해도 저런 것들에 부대껴서 힘든 것들이 본격적으로 수면위로 올라오던 시기인데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4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32
113457 듀나인)8~9월쯤 해외여행 불가능인가요?? [5] gokarts 2020.06.19 1135
113456 윤리적인 비난보다 공감과 조언을 구하는 글 [19] 가을+방학 2020.06.19 1398
113455 예전에 꿨던 꿈 [4] 딸기케익 2020.06.19 289
113454 2016년 Grazia 잡지 화보 (스압)(2) [2] 스누피커피 2020.06.19 334
113453 뜬금없이 꿈해석 질문, 어제 이 꿈은 무슨 의미일까요? [6] 산호초2010 2020.06.18 411
113452 [듀나인] 탐지된 카메라가 없다고 할 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T.T [3] underground 2020.06.18 542
113451 [듀나인] 정수기 고민중 [7] 예상수 2020.06.18 412
113450 [넷플릭스바낭] 본격 멘탈 붕괴 수사극 '마르첼라' 시즌3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6.18 638
113449 패러딘 부인의 사랑 [3] mindystclaire 2020.06.17 335
113448 이런저런 일기...(가족의 역할) [1] 안유미 2020.06.17 306
113447 우리는 언제 일상을 찾을 수 있을까요? [4] 분홍돼지 2020.06.17 876
113446 오늘부터 다이어트를 안하기로 했습니다 [22] Bigcat 2020.06.17 1689
113445 "도덕성을 묻는데 불법이 아니라고 반박할 때 그 도덕성은 파산 선고를 받는다." [25] LutraLutra 2020.06.16 1937
11344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6.16 559
113443 hard world for little things [3] mindystclaire 2020.06.16 279
113442 동물들과 산책하기 [10] 쇠부엉이 2020.06.16 568
113441 아이즈원, 환상동화 MV [4] 메피스토 2020.06.16 531
113440 결국 아카데미 시상식 연기 [3] 수영 2020.06.16 809
113439 이런저런 일기...(잠, 빙수, 생파) [1] 안유미 2020.06.16 276
113438 [EBS2] 건축가 유현준의 공간의 역사 [8] underground 2020.06.15 8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