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를 휘적거리다가 근 2년 전 드라마인 비밀의 숲을 완주했습니다. 재밌더라고요.


팬들이 많다보니 각 회차별로 나온 이야기를 죄다 서술해놓은 블로그들도 있고.. 그래서 쭉 훑어보니 웰메이드라고 칭찬 받은 드라마조차도 알고보면 은근히 흘려놓고 회수 안한 떡밥도 많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3시간만에 끝나는 영화가 아니라 8주씩 끌어야하고 중간에 5일의 공백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어야 하다보니 회차별로 조금씩 떡밥을 뿌려놓게 되는데 이걸 100% 다 회수하는건 어쩌면 거의 불가능할지도 모르겠어요. 하필 팬들이 대사 하나하나를 나열해놓다보니 나중에 보니 어 이 떡밥 어떻게 됐지? 라고 걸리게 될 뿐인듯요 ㅎ


2년 전 드라마 가지고 스포일러 어쩌고 하긴 좀 그렇지만 여튼 이 밑으로는 결론이 포함되어 있는데...




마지막회에 보면 범인은 박사장이 어려워서 도와달라고 할 때, 그룹 내에서 가장 주목 못받는 회사 한조물류는 소개해줘도 별 일 없을 것 같아 소개해줬는데 그게 오너 가문의 상속에 이용될 회사였고, 그걸 모르고 박사장에게 소개해준 그 딱 한 번의 판단 착오가 너무나 후회된다고 말하는데...


뭐가 어떻게 됐길래 후회한다는 건지 갑자기 이해가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뒤늦게 검색을 해보니 해석이 엇갈리고 있네요. 웰메이드 드라마의 마지막회에서 결정적인 대사, 그것도 그 치밀한 범인이 딱 하나 후회한다고 한 그 포인트가 팬들간에 왜 그런지 해석이 엇갈리고 있는걸 보니 좀 의아했어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80
113264 나경원씨는 원내대표 추대는 물건너 간 것 같습니다. [1] 가라 2019.11.29 716
113263 유재수와 친문들 이라는 영화가 곧 개봉이군요. [4] stardust 2019.11.29 754
113262 이런저런 일기...(불금,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11.29 257
113261 시간에 대한 斷想... [1] 지나가다가 2019.11.29 303
113260 [채널CGV 영화] 다키스트 아워 [6] underground 2019.11.28 354
113259 미군 철수하면 큰일 나나? [7] 듀나회원 2019.11.28 700
113258 (질문) 지금은 책을 잘 안읽어요. [19] chu-um 2019.11.28 789
113257 넷플릭스 중국 드라마 싱글빌라 [4] 딸기와플 2019.11.28 428
113256 스포일러] 노팅힐 [15] 겨자 2019.11.28 766
113255 [벼룩] 돌아온 여성의류 벼룩+나눔글입니다 ^^;; [4] 강랑 2019.11.28 402
113254 한국인은 이제 쩝쩝거리는가 [14] Domingo 2019.11.28 1240
113253 [듀게 in] 누가 이 아이를 아시나요? [3] ssoboo 2019.11.28 584
113252 갑자기 러시아 고전 애니매이션 채널 소개 [1] 스누피커피 2019.11.28 241
113251 제목쓰기 귀찮아 잡담 [9] mindystclaire 2019.11.28 440
113250 [링크] 기자와 악플러들이 연예인 담그는 방법.JPG [2] eltee 2019.11.28 805
113249 아이유의 자장가 [2] 칼리토 2019.11.28 462
113248 이런저런 일기...(따스함) [3] 안유미 2019.11.28 308
113247 유재수 씨 감찰이 중단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13] Joseph 2019.11.28 860
113246 고 구하라님 생각. [34] 일희일비 2019.11.27 1777
113245 [초바낭] 이분들, 넷플릭스에 아이리쉬맨 올라온 건 알고 듀게질 하시나요 [36] 로이배티 2019.11.27 9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