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를 휘적거리다가 근 2년 전 드라마인 비밀의 숲을 완주했습니다. 재밌더라고요.


팬들이 많다보니 각 회차별로 나온 이야기를 죄다 서술해놓은 블로그들도 있고.. 그래서 쭉 훑어보니 웰메이드라고 칭찬 받은 드라마조차도 알고보면 은근히 흘려놓고 회수 안한 떡밥도 많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3시간만에 끝나는 영화가 아니라 8주씩 끌어야하고 중간에 5일의 공백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어야 하다보니 회차별로 조금씩 떡밥을 뿌려놓게 되는데 이걸 100% 다 회수하는건 어쩌면 거의 불가능할지도 모르겠어요. 하필 팬들이 대사 하나하나를 나열해놓다보니 나중에 보니 어 이 떡밥 어떻게 됐지? 라고 걸리게 될 뿐인듯요 ㅎ


2년 전 드라마 가지고 스포일러 어쩌고 하긴 좀 그렇지만 여튼 이 밑으로는 결론이 포함되어 있는데...




마지막회에 보면 범인은 박사장이 어려워서 도와달라고 할 때, 그룹 내에서 가장 주목 못받는 회사 한조물류는 소개해줘도 별 일 없을 것 같아 소개해줬는데 그게 오너 가문의 상속에 이용될 회사였고, 그걸 모르고 박사장에게 소개해준 그 딱 한 번의 판단 착오가 너무나 후회된다고 말하는데...


뭐가 어떻게 됐길래 후회한다는 건지 갑자기 이해가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뒤늦게 검색을 해보니 해석이 엇갈리고 있네요. 웰메이드 드라마의 마지막회에서 결정적인 대사, 그것도 그 치밀한 범인이 딱 하나 후회한다고 한 그 포인트가 팬들간에 왜 그런지 해석이 엇갈리고 있는걸 보니 좀 의아했어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72
113342 쓰레기에 대한 몇 가지 인용. [4] 잔인한오후 2020.06.27 616
113341 자동차 보험료 혹시 오르셨어요? [1] 수영 2020.06.26 296
113340 [KBS1 독립영화관] 판소리 복서 [4] underground 2020.06.26 378
113339 (스포) 라스트 오브 어스2 훌륭합니다 [9] 정해 2020.06.26 755
113338 [펌] 납량특집 전설의 고향 속 무서웠던 대사들 [14] Bigcat 2020.06.26 592
113337 혜성충돌하는 영화가 또 나오네요 <Greenland> 부기우기 2020.06.26 332
113336 이런저런 금요일 일기... [3] 안유미 2020.06.26 430
113335 [넷플릭스바낭] 핀란드제 누아르 '데드 윈드'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20.06.26 406
113334 깊은 빡침이 느껴지는 대통령의 연설문 구절 [7] Bigcat 2020.06.25 1347
113333 신림동 성추행 미수 사건의 결말 [4] 메피스토 2020.06.25 952
113332 바낭 - EBS 마스터 공간의 역사 보다가 유현준 교수에게 실망한 부분 [1] 예상수 2020.06.25 661
113331 당신과 나와, 이미 지나 버린, 그리고 아직 오지 않은 날들을 위해 [8] 타락씨 2020.06.25 773
113330 광고)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에너지다 [2] 가끔영화 2020.06.25 285
113329 이런저런 일기...(대비) [1] 안유미 2020.06.25 320
113328 <포스트코로나>와 관련 재미 있는 수다 타래 하나 팔아봅니다 [4] ssoboo 2020.06.24 839
113327 우주의 원리같은 수학공부(스트레스 덜받는 법) [1] 예상수 2020.06.24 396
113326 존 볼튼과 일본 그리고 한국 기레기와 문재인 [5] ssoboo 2020.06.24 967
113325 유아인 박신혜 주연, 살아있다(스포일러) 메피스토 2020.06.24 632
113324 가수들은 왜 저렇게 노래를 잘할까 가끔영화 2020.06.24 261
113323 나혼자 산다 - 유아인의 책들 [10] Bigcat 2020.06.24 15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