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던 날(스포일러)

2020.11.14 19:00

메피스토 조회 수:510

* 영화에 대해 거의 아는바가 없이 들어갔습니다. 안다면 시놉정도? 

삼진그룹 토익이 아직 상영중이긴한데 막판에 손발이 오그라든다고해서 그냥 접었습니다. 

아예 스페이스퐌타지라면 모를까 메피스토는 항마력 수치가 낮아요. 그거 말곤 도굴정도? 신혜선씨 좋아하긴하는데 막 땡기진 않더라고요.



* 시놉도 그렇고 분위기도 그렇고 미스테리-추리쯤 되는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그런건 그냥 거들뿐이더군요. 

거든다는 표현도 적절하진 않을거같네요. 장르에 드라마라고 써있긴하니, 김혜수의 힐링기쯤이라고 해야할까.  

가만보면 초조해하는 김혜수씨에겐 불안정하고 서늘한 매력이 느껴집니다. 원래도 하얀얼굴인데 역할에 따라 더 그런게 느껴져요.


등장인물들간의 유대감이 중요시되는데, 그 계기같은 것들은 좀 부족하게 표현되지 않았나 생각이듭니다. 

김혜수씨야 주인공이니까 카메라에 많이 잡혀서 그 감정의 흐름-변화에 어느정도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데, 이정은씨와 노정의씨의 관계는 대충 후려친느낌이에요.


딱히 막 급박한 전개는 거의 없고, 전반적으로 차분한 톤인데 그게 영화라기보단 KBS 드라마 스페셜 느낌입니다. 김혜수라는 배우의 아우라 포함해도 말입니다.

시국이 시국인만큼 극장에 사람이 많았던건 아닌데, 옆자리 뒷자리 관객 중엔 조는 사람도 틈틈히 보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8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53
115289 김씨표류기(2009) [2] catgotmy 2021.01.14 431
115288 아그네스의 피 [7] daviddain 2021.01.14 394
115287 "박원순 성추행은 사실"..법원 첫 판단 나왔다 [40] 먼산 2021.01.14 2088
115286 [영화바낭]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영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1.01.14 326
115285 손목터널증후군 겪어보신분 ? [8] 미미마우스 2021.01.14 519
115284 Jessica Campbell 1982-2020 R.I.P. [2] 조성용 2021.01.14 221
115283 [주간안철수] 당대당 통합 vs 꺼져 [7] 가라 2021.01.14 572
115282 목욕탕에 갔는데 [2] 가끔영화 2021.01.14 379
115281 가습기 살균제와 이만희에 대한 무죄 판결 [4] 분홍돼지 2021.01.13 674
115280 디스이즈 디 엔드- 결말만 고쳤으면 [4] 표정연습 2021.01.13 421
115279 잡담 [3] 발목에인어 2021.01.13 456
115278 삶의 질이 떨어지네요 ... 뚝뚝 .. [2] 미미마우스 2021.01.13 875
115277 [넷플릭스] 뤼팽 [8] S.S.S. 2021.01.13 831
115276 이런저런 일상...(방전과 노력) [2] 여은성 2021.01.13 262
115275 넷플릭스, 도시인처럼 [4] tomass 2021.01.12 624
115274 인구밀도 높은 한국에서 전국의 모든 뉴스를 보며 사는게 힘드네요 [3] tomof 2021.01.12 749
115273 힙합노부부 넉밀스 [6] Sonny 2021.01.12 713
115272 요즘 중국어 공부중입니다 ... [1] 미미마우스 2021.01.12 330
115271 아까운 댓글 [1] 가끔영화 2021.01.12 334
115270 [게임바낭] 최근에 엔딩 본 게임 둘 '콜 오브 더 시', '리버시티 걸즈' [6] 로이배티 2021.01.12 2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