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안철수] 혁신 플랫폼

2020.11.17 12:20

가라 조회 수:350


월간 안철숩니다.


1.

우리 안철수 대표님 그래도 대선후보 선호도 조사에서 야권 후보로만 치면 3위권내에 들고는 있습니다.

야권 1위인 윤석열이랑 차이가 커서 그렇지... (....)

그래서 추호 김종인 선생은 안철수를 계속 무시중입니다.



2.

그래서 최근에 갑자기 '혁신 플랫폼'을 들고 나왔습니다.

합당이니 뭐니 하지 말고 대선을 목표로 야권이 모일 수 있는  '혁신 플랫폼'을 만들어서 모이자는 겁니다.

야권인사 뿐 아니라 여권이었다가 돌아선 사람들까지도 같이 하재요.

중도, 합리적(?) 진보, 보수 등등 '정권교체'를 바라는 사람들이 다 같이 모이자고..


국민의힘 비호감율이 높아서, 국민의힘을 먹어봐야 소용없을 것 같은데다가 달랑 3석짜리 국민의당이 100석 넘는 국민의힘이랑 당대당 통합 하기도 힘들어 보이니, 국민의당과 국민의힘이 모두 1/n 으로 참여하는 플랫폼을 들고 나온것 같아요.

물론 이게 이루어진다면 주창한 안철수 대표님이 조금 더 주도권을 잡겠죠.


그러면서 윤석열 총장에게도 플랫폼에 참여하자고 합니다.

지금 윤석열이 야권 1위 하는 이유나 분석은 여러가지가 나오지만, 여아 막론하고 공통된 의견은 윤석열은 대선 직행 어렵다. 경선/대선 거치면서 많은 문제가 터질거고 경선을 통과하더라도 대선가면 질거다 입니다.

그래서 여권은 '아이구 우리 윤총장님 정치 꼭 하십셔~' 하고, 야권은 '현직 총장이 야권 대선후보 1위 한다는게 민심이다' 라고 하지만, 내심 윤총장이 누군가를 지지해서 그 지지율을 넘겨주기 바라죠.

안철수가 박원순 손들어주고 지지율 넘겨준것 처럼, 안대표님도 윤석열이 자기 손 들어줘서 그 지지율 넘겨주길 바라는 것일테고요.



3.

그런데, 안철수가 6년동안 창당만 네번했다. 이제  다섯번째냐? 라면서 역풍이 붑니다.

그랬더니 '아니 그게 창당은 아니고..' 라면서 바꿉니다...

하아.... 아니 왜?  이런걸로 왜 말을 바꾸는거죠

이분은 2012년부터 계속 헛발질을 하는게, 국민들이 기존 정치를 불신해서 새정치 하자면 따라줄거라고 생각해요.

정당정치 시스템에서 창당을 안하면, 금태섭이나 김경률이니 윤석열이니 하는, 안철수 대표님 본인이 손짓하며 플랫폼 들어오라는 사람들이 무소속으로 들어와서 무소속으로 자기 돈 박으며 남의당 후보를 지지하러 다니라는 겁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6
115271 아까운 댓글 [1] 가끔영화 2021.01.12 334
115270 [게임바낭] 최근에 엔딩 본 게임 둘 '콜 오브 더 시', '리버시티 걸즈' [6] 로이배티 2021.01.12 295
115269 이번에 안철수가 서울시장이 될 수 있을까요? [6] 하워드휴즈 2021.01.11 948
115268 이런저런 이야기...(남자들의 허풍) [3] 여은성 2021.01.11 478
115267 현재 제가 누리는 재화의 가격이 이정도인것은 착취했기때문일까요 [5] 채찬 2021.01.11 791
115266 화이(2013) [2] catgotmy 2021.01.11 398
115265 경이로운 소문 11,12화 보고 (스포일러) [4] eltee 2021.01.11 444
115264 부동산과 정치지형2 [12] bankertrust 2021.01.11 854
115263 오랜만에 사랑 이야기 / 임을 위한 행진곡의 사용법 / 고독한 장기연습생 같은 날들 [11] Koudelka 2021.01.11 510
115262 [회사바낭] 모지리들만 모이는 팀인가.. 휴 [11] 가라 2021.01.11 777
115261 거리두기 잡담...(골목식당, 거리두기 마지막 주) [1] 여은성 2021.01.11 367
115260 안철수 서울시장을 보게 될 수도 있겠군요. [18] forritz 2021.01.10 1416
115259 작가의 수명은 과연 얼마나 갈까? [3] Bigcat 2021.01.10 513
115258 화양연화 후기 (스포 있음) [4] 얃옹이 2021.01.10 498
115257 2021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1.01.10 252
115256 화재요 [8] 메피스토 2021.01.10 624
115255 투자와 겸손 [4] 여은성 2021.01.10 534
115254 퀸스 갬빗, 진격의 거인,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10] ssoboo 2021.01.10 1075
115253 브리저튼 감상기 [3] Tuesday 2021.01.10 639
115252 아내의 유혹 역시 재밌네요 [1] 가끔영화 2021.01.09 2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