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오고있다

2020.11.17 12:40

예상수 조회 수:247

길 가다가 폐지 줍는 할머니를 봤습니다. 아 우리 동네도 이렇게 되나... 싶기도 하고, 폐지 줍는 노인이 늘어나서 폐지 가격이 갈수록 낮아지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는 기사가 생각나더군요.

가끔 길에서 노인을 보면 나도 늙으면 인지능력이 퇴화할 것이고 수입은 있을 것인지, 뭘 하게 될 것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우리의 노년은 어떻게 될까 문득 두려워지기도 합니다. 정부가 빈곤을 해결할지, 소득격차는 어떻게 줄일지 고민해봐야 할 시점인 거 같아요. 그런데 써놓고 보니 결국 저희세대의 걱정거리네요. 현재의 노인들은 걱정해주지는 못하는...

올해가 코로나로 유래없이 달랐듯 내년은 더 늙어서 여러기회를 놓치고 뭔가가 다를 것이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니 올해도 달라지고 있는데, 뭐가 달라졌는지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남에게 완벽을 요구하지 않고 스스로에게 채찍질 하려는 사람이 되려고 하는데, 이게 어렵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1
115187 페니 드레드풀 쭉 달립니다 [2] daviddain 2021.01.03 185
115186 위기탈출 이낙연!!! [9] Sonny 2021.01.03 1307
115185 4년제 학위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어요. [7] sok85 2021.01.03 585
115184 레전드(2015) catgotmy 2021.01.03 259
115183 새해의 다짐/ 그것이 알고 싶다의 정인 아가 [4] 어디로갈까 2021.01.03 752
115182 [영화바낭] 내친 김에 '첩혈쌍웅'도 보았죠 [12] 로이배티 2021.01.03 388
115181 위기의 민주주의, 롤라에서 탄핵까지 [4] 왜냐하면 2021.01.02 672
115180 페니 드레드풀 2시즌 봅니다 daviddain 2021.01.02 182
115179 영화 차인표와 화양연화(스포약간) 예상수 2021.01.02 528
115178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후기 (일본 작품, 스포 있음) 얃옹이 2021.01.02 322
115177 원더우먼 1984 어떻게 보셨나요? [6] 분홍돼지 2021.01.02 696
115176 [영화바낭] 첩혈쌍웅의 조상(?), 장 피에르 멜빌의 '고독(=사무라이)'을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1.02 378
115175 디즈니 +? [8] theforce 2021.01.02 612
115174 생활의 달인 생존의 달인 [2] 노리 2021.01.01 464
115173 손예진 현빈 공식인정 [4] Toro 2021.01.01 1239
115172 이낙연이 민주당과 정부에 거대한 똥볼을 던졌네요. [12] 분홍돼지 2021.01.01 1719
115171 여자친구 바낭 [8] forritz 2021.01.01 774
115170 헐리우드가 여자 아역배우 전성기 같아요 가끔영화 2021.01.01 348
115169 새해에는 나이는 뺄셈, 행복은 덧셈, 돈은 곱셈, 웃음은 나눗셈하세요~ [2] 가끔영화 2021.01.01 151
115168 새해를 맞아 더 죽음에 가까워지면서 [3] 예상수 2021.01.01 4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