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제목에다가 '탑골' 표시를 하는 걸 잊었네요!



1.


딱 새해 전날 밤... 이라고 하긴 좀 애매하지만 대충 크리스마스 즈음부터 새해가 될 때까지 벌어지는 이야기였던 걸로 기억하네요. 아님 말고

지금 보니 산드라 블록도, 빌 풀먼도 로맨스에 잘 어울리는 비주얼이었어요. 세월이 흐르면서 변한 모습에 익숙해져서 '갸들이 그런 것도 찍던 시절이 있었지'라고 생각했는데. 그냥 그럴만 해서 그랬던 거라는 걸 이제사 깨닫습니다.



2.


 딱 이 장면엔 연말 분위기라곤 찾아볼 수가 없긴 합니다만. 그래도... ㅋㅋㅋ


 그래서 조금이라도 연말 분위기가 묻어 있는 리메이크 버전의 같은 장면도 한 번.


(처음 몇 초 정도 화면이 깨지는데, 이유는 영상 제목에 있는 것 같습니다. 뭐죠 저 정직한 제목은. ㅋㅋㅋㅋ)


 정말 심심하고 시간이 남으시면 둘 다 보시면서 비교해보셔도 재밌겠네요.

 솔직히 제 취향엔 대부분 오리지널이 좋습니다만. 딱 하나, 엔니오 모리꼬네의 음악만은 리메이크 버전이 좋아요.

 정말 저 시절에 지겹도록 여기저기서 흘러나왔죠. 대한민국 국민 영화 음악가였던 모리꼬네옹...


 그리고 정말 오랜만에 리메이크판 주인공들 근황을 검색하다가 정말 오랜만에 다시 깨달은 사실. 저 두 분 결혼하셨죠;; 헤어지지 않고 지금까지 잘 지내고 계시네요. 허허. 출연 영화값(?)을 하고 계신 모범적인 분들 같으니.



3.

그래서 이번엔 정말로 새해 전날밤 파티 장면이 나오는 영상을 골라봤습니다.



영화가 좀 그런가요? ㅋㅋㅋ 

하지만 훌륭한 새해 전날 밤 파티 장면이잖아요. 음악도 있고 춤도 있고 흥겨우니까요.



4.

이런 식으로 끝도 없이 이어가면 좋겠지만 제가 아는 영화가 별로 없어서 걍 마무리를 내보냅니다.



(화질은 좋은데 인코딩을 잘못했는지 수직동기화가 사정 없이 풀려 있지만... 한글 자막 달린 것 중에 그나마 상태가 가장 나아서. ㅠㅜ)


일단은 이 영화의 이 장면이죠.

비록 '애니홀' 짭으로 만들어진 영화이긴 해도 분명히 이 영화만의 매력이 있어요. 빌리 크리스탈과 멕 라이언 리즈 시절의 귀여움도 좋구요.

뭣보다 그 시절 영화스럽게 로맨틱한 느낌이 가득해서 좋습니다. 디스 이즈 탑골 스피릿! ㅋㅋㅋㅋ


그런데 영상을 찾아 올리는 의도와 다르게 캐리 피셔의 명복을 빌게 되는군요.




그리고...


사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영화 속 신년 맞이 영상은 따로 있어요.



 캐서린 비글로우의 '스트레인지 데이즈' 엔딩씬이죠.

 이 영화 참 좋은 쪽으로 인상적인 영화였는데 당시 반응은 많이 별로였던 걸로.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의 무서운 아줌마 안젤라 바셋의 상큼한 비주얼이 인상적입니다. ㅋㅋㅋ

 그리고 검색하다보니 알게된 거, 이젠 '바셋'이 아니라 '배싯'이 오피셜 한글 표기인가 보네요. 아, 적응이 너무 어려워요.



암튼 뭐...


그렇습니다.

이제 세 시간 남짓 남은 2020년의 마지막 시간을 다들 편안하게 보내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0
115525 요즘 들은 노래들 [2] 예상수 2021.02.09 206
115524 넘쳐나는 컨텐츠들이 감당이 안되네요 [10] 고요 2021.02.09 1007
115523 히치콕 - 로얄드 달 [14] daviddain 2021.02.09 463
115522 이런저런 잡담...(밤샘) 여은성 2021.02.09 206
115521 사랑니 났어요 ... 오마이갓 ㅠ [2] 미미마우스 2021.02.09 298
115520 Jean-Claude Carriere 1931-2021 R.I.P. [1] 조성용 2021.02.09 183
115519 싱어게인 처음 본 소감-파이널편 [5] 노리 2021.02.09 717
115518 하..이 집착은 뭘까.. [6] 한동안익명 2021.02.09 778
115517 [불판] 싱어게인 막방 같이봐요~ [28] 쏘맥 2021.02.08 759
115516 [EBS1 다큐프라임] 생명의 전략 번식 [7] underground 2021.02.08 324
115515 크레용팝 댄싱퀸 뮤직비디오를 보니 [3] 가끔영화 2021.02.08 359
115514 [정우] 심장이 간질 간질 거리는 노래 [5] soboo 2021.02.08 291
115513 알프레드 히치콕 극장에 나온 로저 무어 [4] daviddain 2021.02.08 218
115512 배트맨 비긴즈(2005) [1] catgotmy 2021.02.08 245
115511 딴지일보연재 치매일기 [4] 채찬 2021.02.08 655
115510 Giuseppe Rotunno 1923 - 2021 R.I.P. [1] 조성용 2021.02.08 139
115509 [주간안철수] 우리는 3월 1일에 결정! [5] 가라 2021.02.08 433
115508 학폭 가해자는 어떻게 값을 치뤄야 하나/ 싱어게인, 요아리 [8] 수영 2021.02.08 972
115507 [영화바낭] 내친 김에 '블라이 하우스'의 선조 '공포의 대저택'도 보았습니다 [7] 로이배티 2021.02.08 228
115506 기쁘네요. 기쁩니다 [23] 어디로갈까 2021.02.08 11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