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바낭)3:10 투 유마

2022.04.21 14:37

왜냐하면 조회 수:340

영화 '3:10 투 유마'를 봤어요.

한국 제목으로는 '유마행 3시 10분 기차' 정도가 맞을까요?


아래는 포스터.


M0uwYNu.png



아래의 사진은 영화의 내용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스포는 없습니다. 하하

OGO7HEe.png


두 주인공 크리스챤 베일과 러셀크로우는 연기를 잘 하네요.

크리스챤 베일은 항상 자기의 표현이 있었고, 러셀크로우도 그만의 연기를 했습니다.

또 주어진 역할이 그래야만 하는 연기죠.

크리스챤 베일은 한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가장이고, 또 본이 되어야 하는 아버지의 사명(?) 또는 책임감이 아주 매우 강합니다.

러셀크로우는 전설의 무법자 총잡이 역할입니다. 빠르고 정확합니다. 영화의 처음부터 끝까지 최강입니다.

덩치가 큰 것도 아니고 근육이 많은 것도 아니지만 관객은 그의 위치를 인정하고 봐야하죠.


마지막을 보면서,

K신파만 있냐? 헐리우드도 신파가 있다~~~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꼭 부정적인 의견은 아니고, 아무튼 내가 보기엔 그렇다 입니다.

그리고 평점은 좋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823
120402 우연과 상상을 다시 보고 왔습니다 [2] Sonny 2022.06.21 287
120401 듀게 오픈카톡방 멤버 모집 [2] 물휴지 2022.06.21 146
120400 주말에 본 것 [15] daviddain 2022.06.21 442
120399 (바낭)오장육부, 심술보 [8] 왜냐하면 2022.06.21 267
120398 버즈 라이트이어 보고 왔습니다. [6] 남산교장 2022.06.21 659
120397 라라랜드 (2016) catgotmy 2022.06.20 251
120396 [드라마바낭] 정신줄 놓고 보면 재밌습니다 '카케구루이 트윈' [8] 로이배티 2022.06.20 450
120395 넷플릭스 '불도저에 탄 소녀', '더 체스트넛 맨' 봤어요. [4] thoma 2022.06.20 469
120394 프레임드 #101 [12] Lunagazer 2022.06.20 202
12039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2.06.20 645
120392 임윤찬 [4] 칼리토 2022.06.20 764
120391 프레임드 #100 [15] Lunagazer 2022.06.19 335
120390 꽃 이름을 물어보며, 꽃박사? 채찬님이 알걸 [2] 가끔영화 2022.06.19 248
120389 요즘 듣고 본 것 중 인상깊은 세가지 [4] 예상수 2022.06.19 645
120388 예수와 바울의 차이 [7] catgotmy 2022.06.19 562
120387 [넷플릭스바낭] 세상에서 가장 나이브한 아포칼립스물, '러브 앤 몬스터스'를 봤어요 [8] 로이배티 2022.06.19 556
120386 프레임드 #99 [4] Lunagazer 2022.06.18 225
120385 탑건 매버릭을 보고.. [8] 라인하르트012 2022.06.18 1123
120384 짜파게티 끓일때 마지막 물 몇숟가락남기는거 어떻게 맞추죠 [14] 채찬 2022.06.18 650
120383 언어 습관의 고질병 [3] 가끔영화 2022.06.18 4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