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수산시장에 회먹으러 다녀왔습니다. 일종의 송년회 비슷한 모임이었지요. 



tumblr_nyr9zkQ3mN1trcingo5_540.jpg


시장은 늘 활기차보여서 좋습니다. 전문가들이 열심히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tumblr_nyr9zkQ3mN1trcingo3_1280.jpg


모둠회를 시켜서 먹었습니다. 노량진 시스템이란게 저 즐비하게 늘어선 가게에서 회를 떠가지고 근처 식당으로 이동해 자리값과 술값을 지불하고 먹는건데.. 전체 비용을 감안하면 그렇게 싸다는 생각은 또 안듭니다. 제철 맞은 싱싱한 생선을 먹는다는 메리트를 빼면 차라리 단골 횟집에서 제대로 먹는게 낫겠다 싶은 생각도 살짝 들었네요. 



tumblr_nyr9zkQ3mN1trcingo1_540.jpg


생일도 아닌데 선물을 받았습니다. 이 녀석을 보자마자.. 아..바야흐로 스타워즈의 계절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15년 크리스마스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7의 개봉일이기도 하지요. 스타워즈 광팬은 아니지만 벌써부터 기다려집니다. 두근두근..



tumblr_nyr9zkQ3mN1trcingo6_540.jpg


아이들은 점점 개구장이가 되어갑니다. 이번 겨울을 대비해서 질렀던 옷들을 입혀놓고.. 사진 한장 찍자 했더니 얌전하게 서있는 법이 없네요. 이 망아지 같은 녀석들이 둘 다 제 자식이라니.. 믿어지지 않을때가 가끔 있습니다. 어느새 이렇게나 컸나.. 어느새.. 이만큼 자랐나. 아이들은 자꾸만 자라는데 아빠는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면 초조할때가 있습니다. 뭐 이런 기분은 점점 더 심해지겠지만 말입니다.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항상 웃는 낯으로 건강하게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분에게서 제가 항상 행복만 쫓는 사람처럼 보인다는 말을 듣고 뜨끔했습니다. 남들에게 보여주려고 일부러 그러는 건 아니지만.. 삶의 지향이라는건 어항속의 물고기처럼 빤히 보이는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요즘은 슬프고 심란하고 복잡한 이야기가 싫더라구요. 점점 더 단순해지고 빤해지고 가벼워지더라도.. 늘 행복한 것을 쫓아가는 쪽으로 변해갑니다. 이것도 나이드는 탓인가 싶기도 하구요. 


세월은 흐르고 아이들은 자라고 어른들은 나이를 먹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나이를 먹은 어른이라 하더라도.. 마음속에는 늘 아이가 함께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해외 쇼핑몰에서 크리스마스 대비용 선물을 지르다가 어느덧 내것까지 같이 지르고 있는 걸 보면 말입니다. 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3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2
97500 스타벅스 e-Frequency 나눔 [종료] [14] 프랜시스 2015.12.16 574
97499 (바낭) 머리카락을 말리면서 [4] 푸른나무 2015.12.16 1243
97498 동영상펌>조권 ver "헤븐-김현성"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6 1072
97497 외국인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해주는게 좋을까? [3] 지루박 2015.12.16 1419
97496 경제는 살아날 수 있을까 [6] 천연성 2015.12.15 1773
97495 [잡담] 집에 들어온 후. [12] 잔인한오후 2015.12.15 2207
97494 공지영 [9] 로치 2015.12.15 2738
97493 정신분열증에 대해서 - 내 귀에 도청장치 [2] catgotmy 2015.12.15 1748
97492 세월호 청문회 말말말..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55
97491 (듀나인)다른지역 공공기관 계약직 복수지원 되나요? [1] 봉쥬 2015.12.15 612
97490 기사펌)보조배터리의 충전량,표시용량의 70%이하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11
97489 질문>핸드폰이 이상해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531
97488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22] underground 2015.12.15 4152
97487 요즘 냉부해는 초반이랑 달라진 거 같아요.. [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3038
97486 블로그 산다고 문의를 받았는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614
97485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정치판 싸움 [3] 알랭 2015.12.15 663
97484 안철수의 자신감... [4] 가라 2015.12.15 2160
97483 [질문] 회식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고속터미널-논현-신사역-신논현역 부근) [4] V3 2015.12.15 1145
97482 김슬기 상당히 고딩 같네요 [3] 가끔영화 2015.12.15 1626
97481 [바낭] 바낭에 대한 잡담과 기묘한 인연들. [13] 쏘딩 2015.12.15 14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