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방송사에서 선택한 영화를 틀어주는 방송이나

비디오 (학교, 학원에서 무조건 스타워즈만 보지는 않았지만

그리고 스타워즈 시리즈의 순서가 사정이 있어서

번잡한 것이야 알지만 누군가가 예전 영화의 매니아인 것인지

혹은 그 영화 매니아들의 수가 많은 것인지 자꾸 비디오로 스타워즈

빌려오는 애들이 있고 학원에서는 무슨 리스트에서 틀고 그래서

봤습니다만...)에서 스타워즈를 안 보지야 않았지만

특유의 우주를 묘사하더라도 미묘하게 폐쇄적이고

좀 심하게 말하자면 어린 마음에 폐소공포증

걸릴 것 같아 상처를 받았던 부분들은 있습니다.

잘 생각해보니 폐소공포증만이 공포의 일부는 아니었군요.

기억나는 것들.




https://s-media-cache-ak0.pinimg.com/236x/4c/c6/25/4cc62568710fe5e7ee48ac595da59467.jpghttp://www.sowhymongolia.com/wp-content/uploads/2015/07/queen-amidalaa.jpg

다시 검색해보니까 퀸 아미달라라는데 기억은 잘 안 납니다. 대략 누군지 알지만 누군지는 몰라야 한다는 식의

대사들이 오갔던 것 같지만 그 대사 하나 때문에 그 시리즈를 다시 보기에는...



https://mightyjabba.files.wordpress.com/2010/08/anh_jabba_v1_8.jpg?w=584&h=250

https://dgtlysmitten.files.wordpress.com/2011/05/anh_jabba_v2_9.jpg

못생김 그 자체 혹은 못생김의 이데아 자바 더 헛. 도대체 무슨 역할이었던

캐릭터였는지는 영 기억이 안 나고요 너무나도 큰 상처를

못생김도 줄 수 있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http://www.giantfreakinrobot.com/wp-content/uploads/2013/11/JarJar.jpeghttps://media.giphy.com/media/KgxRvJopduCWs/giphy.gif

자자 빙스, 혹은 자자 빙크스...검색하니까 "자자 빙크스 죽음의 목격자"라는

어떤 웹페이지의 글이 뜹니다만 도저히 읽고 싶지가 않습니다. 그런데

외계면 일단 크리쳐 디자인의 범위가 늘어나는 것일까요. 이 세상의

모든 혐오스러움을 담아낸 듯한 디자인이 너무 디자인 자체만

스타워즈와는 별도로 굉장하지만 멋있다기엔 그렇더군요.



https://upload.wikimedia.org/wikipedia/en/6/6f/Yoda_Attack_of_the_Clones.png

스승님이면 최소 인간이기라도 하면 안 됩니까?



http://vignette1.wikia.nocookie.net/starwars/images/0/09/LukeESB1.jpg/revision/latest/scale-to-width-down/200?cb=20070711234111http://www.masterskywalker.net/wp-content/uploads/2014/01/luke_anh2.jpg

SF 주인공들이야 대체로 그렇지만 보고 있으면

왠지 너무 억울해지면서 이 세상에 대해 할 말이

생기지만 진짜 이 세상도 아니었던 것 같지만요

원인이 이 분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3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69
97500 스타벅스 e-Frequency 나눔 [종료] [14] 프랜시스 2015.12.16 574
97499 (바낭) 머리카락을 말리면서 [4] 푸른나무 2015.12.16 1243
97498 동영상펌>조권 ver "헤븐-김현성"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6 1072
97497 외국인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해주는게 좋을까? [3] 지루박 2015.12.16 1419
97496 경제는 살아날 수 있을까 [6] 천연성 2015.12.15 1773
97495 [잡담] 집에 들어온 후. [12] 잔인한오후 2015.12.15 2207
97494 공지영 [9] 로치 2015.12.15 2738
97493 정신분열증에 대해서 - 내 귀에 도청장치 [2] catgotmy 2015.12.15 1748
97492 세월호 청문회 말말말..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55
97491 (듀나인)다른지역 공공기관 계약직 복수지원 되나요? [1] 봉쥬 2015.12.15 612
97490 기사펌)보조배터리의 충전량,표시용량의 70%이하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11
97489 질문>핸드폰이 이상해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531
97488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22] underground 2015.12.15 4152
97487 요즘 냉부해는 초반이랑 달라진 거 같아요.. [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3038
97486 블로그 산다고 문의를 받았는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614
97485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정치판 싸움 [3] 알랭 2015.12.15 663
97484 안철수의 자신감... [4] 가라 2015.12.15 2160
97483 [질문] 회식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고속터미널-논현-신사역-신논현역 부근) [4] V3 2015.12.15 1145
97482 김슬기 상당히 고딩 같네요 [3] 가끔영화 2015.12.15 1626
97481 [바낭] 바낭에 대한 잡담과 기묘한 인연들. [13] 쏘딩 2015.12.15 14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