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기억나는 성차별

2015.11.30 19:06

catgotmy 조회 수:1172

저는 교회에서 자랐기 때문에 처음 봤던 성차별은

목사는 남자가 대부분이라는 성차별이었을 겁니다.


여자 목사도 있긴해요. 그냥 있긴 합니다.


초대형교회의 간판인 목사중에 여자 목사가 있을까요.

동네에 있는 중형교회 대표 목사중에 여자 목사가 있을까요.

아마 일부러 찾아야 할 겁니다.


부목사 중에서도 성비는 남자가 훨씬 많을 겁니다.

전도사 정도로 내려오면 여자 전도사는 꽤 많을 거에요.

60대 여자 전도사는 찾기 쉬워도, 60대 남자 전도사는 많나요. 잘 모르겠습니다.



목사나 전도사는 계급이 아니라는 소리도 하지만 그건 현실이 아닙니다.


장례식에 전도사가 3일 내내 일해서 받는 돈과

장례식에 목사가 잠깐 와서 기도하고 예배 인도하고 받는 돈은

액수가 다릅니다. 누가 더 힘들지는 뻔하지만요.


왜 전도사님도 힘들게 일하셨는데 같은 돈을 줘야하지 않느냐 라고 말하면

많은 목사들은 "무슨 소리냐!! 그럴수는 없다!"라고 할 겁니다.



천주교 티비를 틀어도 뭔가 가르치는 사람들은 거의 남자

불교는 잘 모르겠지만 전국의 주지스님 성비가 어떻게 될라나요.


종교는 특이케이스라고 할수도 있겠지만

어디 1000명밖에 없는 종교가 아니라 이건

일상에 큰 영향력을 가진 거대종교들입니다.



대기업 임원의 성비, 중형기업 임원의 성비

많은 경우 임원들은 남자가 많을 거에요.

국회의원은 말할것도 없죠.


"여자는 책임감이 없다. 결혼하면 그만둘 애들이다. 여자들이란"

이런 소리 하는 사람들도 많을 겁니다.


여자라고 책임감이 없진 않을 겁니다. 당연히

아마도 여자의 경력은 육아 때문에 단절이 되는 경우가 많을텐데

이게 메꿔지지가 않는거겠죠.


육아랑 군대를 비교하려는건 아닙니다만

남자는 군대를 20대 초반에 해결하고 그 후에는 경력의 단절이 없습니다.

군필이라는 건 가산점이기도 하구요.

군필을 쳐주는 건 당연합니다. 나라를 위해 희생했으니까요.


출산, 육아도 나라에서 권장하던데

국가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지원을 해야합니다.


그냥 놔버리면 이렇게 됩니다.

친정이나 시댁의 부담이 되거든요. 주로 여자의 책임이 됩니다.


성차별의 책임전가가 결국 여자에게 돌아가는거죠.

돈을 받더라도 육아는 쉬운 게 아닙니다.

손주를 책임지면서 골병드는 경우는 정말 많을 거에요.



성별에 따라서 구조적으로 돈을 적게 가지게 되는 게 성차별입니다.


다 죽어나가는 헬조센입니다만

헬조선 하면 뭔가 우아해보이는데

헬조센 하면 곧 일본에 먹힐 결과를 예견하면서 낄낄대는게 느껴집니다.

헬조선보다는 헬조센이 더 유행하는 단어같더라구요.


헬조센 ㅔ ㅗ ㅔ이 더 입에 붙는 어감이기도 하구요.



뻔한 소리를 했으니 뻔한 노래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90
97498 동영상펌>조권 ver "헤븐-김현성"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6 1072
97497 외국인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해주는게 좋을까? [3] 지루박 2015.12.16 1419
97496 경제는 살아날 수 있을까 [6] 천연성 2015.12.15 1773
97495 [잡담] 집에 들어온 후. [12] 잔인한오후 2015.12.15 2207
97494 공지영 [9] 로치 2015.12.15 2738
97493 정신분열증에 대해서 - 내 귀에 도청장치 [2] catgotmy 2015.12.15 1748
97492 세월호 청문회 말말말..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55
97491 (듀나인)다른지역 공공기관 계약직 복수지원 되나요? [1] 봉쥬 2015.12.15 612
97490 기사펌)보조배터리의 충전량,표시용량의 70%이하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11
97489 질문>핸드폰이 이상해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531
97488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22] underground 2015.12.15 4152
97487 요즘 냉부해는 초반이랑 달라진 거 같아요.. [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3038
97486 블로그 산다고 문의를 받았는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614
97485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정치판 싸움 [3] 알랭 2015.12.15 663
97484 안철수의 자신감... [4] 가라 2015.12.15 2160
97483 [질문] 회식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고속터미널-논현-신사역-신논현역 부근) [4] V3 2015.12.15 1145
97482 김슬기 상당히 고딩 같네요 [3] 가끔영화 2015.12.15 1626
97481 [바낭] 바낭에 대한 잡담과 기묘한 인연들. [13] 쏘딩 2015.12.15 1441
97480 사랑에 빠진 나 [29] Vulpes 2015.12.15 2929
97479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안의 남자... 과연 그의 선택은? [10] 데메킨 2015.12.15 19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