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연애시대는 지나갔는가.

2015.12.01 00:06

zoro 조회 수:2180

사람이 말이죠. 움츠린 채 땅의 양분을 한껏 빨아들이고 있다가 태양이 맑은 어느 순간 숨겨놓았던 꽃봉오리를 활짝 하고 펴는 시기가 있기 마련인데요.

머리가 커서 이성을 보며 연애라는걸 좌충우돌 시작하다보니, 세끼 밥먹는 것 처럼 일상의 한 부분이 되어 나의 연애시대를 살게 되었죠. 그 때는 몰랐어요. 한동안 활짝 만개하였던 것이 서서히 이파리가 하나씩 떨어져 지는 날이 있을줄은. 즐거운 마음으로 선택했어요. 아, 이번에 나의 연애상대. 가벼운 마음이었던건 아닙니다. 언제나 진심을 다하고 솔직하게 살았어요.

분명 제게도 있었어요. 갑질하던 연애의 시대가. 내게 마음이 있어 주위를 맴도는줄 알면서도 끝까지 모른척을 하고, 더듬거리며 하는 고백에 어떤 농담으로 돌려 벗어날지. 무리 중 다른 남자애를 좋아한다고 하면 마음에도 없으면서 자존심 상해하던 건방짐에 턱이 천장 끝에 닿아있던 한심한 나날들.

그 봉우리는 다 말라서 겨울에 스러질 일만 남은거라는걸, 자신을 선뜻 깨닫는건 현자말고는 힘든 일인 것 같습니다. 이제는 그따위로 행동하면 안돼. 바짓가랑이라도 붙들고 사정을 해도 될까 말까한 연애를 예전처럼 아 하면 어 하고 받아줄줄 알고 한심하게 삽질의 연속입니다. 아, 이젠 지나갔구나. 나의 연애시대. 눈발 날리는 밤에 멍하니 움츠리고 서서 생각을 해봤어요. 왜 내가 이렇게 사인을 보내는데 따라오지 않는거지? 왜? 왜? 친구가 한마디합니다. 아직 소년이네. 정신차려.

사랑이 들어오는 횟수가 줄어든 만큼이나 더욱 한심한건 지속 가능한 연애. 지킬 줄을 모른다는거예요. 내가 좋아하고 네가 좋아하는 일은 정말 기적같은 일인데, 그래서 그만큼 소중한데. 꽃이 피어있을 때 대단원의 막을 내렸어야 했어요. 잘 지내다 틀어지면 끝내는게 그냥 수순이었는데. 막 나는 닥치고 무조건 시키는대로 다 들어주면 되나? 안될껄. 그걸 배웠어야 하는게 네 지난 연애인데. 뭘했냐. 대체.

그런데, 이런 지경임에도 불구하고, 기특하게도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다짐을 해봅니다. 내게 지나갔던 그 날들은 진정한 연애의 시대는 아니었지. 우리는 가끔 신이 내린듯한 사랑을 하는 늙은 연인을 보고 감동할 때가 있는데, 마지막으로 그런 것, 그거 한 번 시작해보고 그걸로 그냥 이 마무리를 지어야겠다, 고 생각을 합니다. 신이시여. 제게 제발 한번만 마지막 한번만 더 기회를 주세요. 더 이상 경거망동 안하고 진짜 그냥 잘하고 희생하고 살겠습니다. 누구 말마따나 내 사람에게 이불같은 존재라면 그걸로 족합니다. 더 이상 내 자아같은건 중2도 아니고 필요가 없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90
97498 동영상펌>조권 ver "헤븐-김현성"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6 1072
97497 외국인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해주는게 좋을까? [3] 지루박 2015.12.16 1419
97496 경제는 살아날 수 있을까 [6] 천연성 2015.12.15 1773
97495 [잡담] 집에 들어온 후. [12] 잔인한오후 2015.12.15 2207
97494 공지영 [9] 로치 2015.12.15 2738
97493 정신분열증에 대해서 - 내 귀에 도청장치 [2] catgotmy 2015.12.15 1748
97492 세월호 청문회 말말말..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55
97491 (듀나인)다른지역 공공기관 계약직 복수지원 되나요? [1] 봉쥬 2015.12.15 612
97490 기사펌)보조배터리의 충전량,표시용량의 70%이하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211
97489 질문>핸드폰이 이상해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531
97488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22] underground 2015.12.15 4152
97487 요즘 냉부해는 초반이랑 달라진 거 같아요.. [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3038
97486 블로그 산다고 문의를 받았는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614
97485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정치판 싸움 [3] 알랭 2015.12.15 663
97484 안철수의 자신감... [4] 가라 2015.12.15 2160
97483 [질문] 회식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고속터미널-논현-신사역-신논현역 부근) [4] V3 2015.12.15 1145
97482 김슬기 상당히 고딩 같네요 [3] 가끔영화 2015.12.15 1626
97481 [바낭] 바낭에 대한 잡담과 기묘한 인연들. [13] 쏘딩 2015.12.15 1441
97480 사랑에 빠진 나 [29] Vulpes 2015.12.15 2929
97479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안의 남자... 과연 그의 선택은? [10] 데메킨 2015.12.15 19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