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

2015.12.01 02:29

여은성 조회 수:868


 1.요즘 바르다김선생에서 주로 밥을 먹어요. 이걸 뭐라고 해야겠는지 모르겠는데...그냥 적절해요. 아주 맛있는 거도 아니고 서비스가 특출난 거도 아니고 가격이 아주 경쟁력이 있는 거도 아닌데 그냥 한 끼 때우기에 적절하거든요. 


 이유는 두 가지인거 같아요. 일단 어느 지점에서 먹든 퀄리티가 차이가 없어요. 어떤 식당은 마치 뽑기를 하듯 어느날은 아주 잘 나오고 어느날은 기대 이하로 만들어지거든요. 그리고 그냥 한 끼 때우는 식사는 좋기를 기대하는 게 아니라 나쁘지 않기를 기대하며 가는 거고요. 이런 점에서 볼 때 일반 가게보다 깔끔한 것 같이 보이면서 일정 퀄리티를 유지하는 점 때문에 가는 거 같아요.


 두번째 이유는 메뉴가 다양해요. 가짓수 자체가 아니라 메인 식사(밥이나 면), 김밥, 만두 이 세개의 삼위일체를 동시에 먹을 수 있거든요. 다른 곳에서 식사할 때는 이것도 먹고 싶고 저것도 먹고 싶고 하다가 결국 뭘 먹어도 약간씩은 불만이 남아요. 바르다김선생에서는 그날 그날 메인 식사와 김밥류, 만두류 이 세개를 삼위일체화시켜서 먹을 수 있죠.


 흠.


 이 항목은 내가 왜 요즘 바르다김선생에 자주 갈까 하고 써본거예요. 흐름을 타고 쓰다 보니 답이 나온 거 같네요.



 2.흠.........송유근에 대해선 잘 모르지만 마케팅 관점에서 봤을 때 배울 점이 있어 보여요. 그가 올림피아드 따위(...)에 나가지 않아도 사람들은 그 이유를 송유근은 A급 천재와 경쟁할 필요 없는 천외천, 즉 S클래스 레벨이기 때문이라고 짐작하게 만드는 프레임을 짜버릴 정도였으니까요. 아무도 찾아갈 수 없는 상아탑에 틀어박혀 우주의 신비를 탐구하는 그런 이미지였죠. 표절 논란 이전까지는.


 이런 문제에 관심가지기엔 너무 쿨하기 때문에 관심가지지 않으려 했는데 이젠 가질 수밖에 없게 되었어요. 왜냐고요? 돈문제가 걸렸잖아요. 5천만원을 타갔다고요. 5천만원! 만약 천재가 아닌데 5천만원을 타 간 거라면 젠장. 그건 내 것이 될 수도 있었던 5천만원이잖아요. 내가 천재인 척 해서 탈 수도 있었던 5천만원이라고요. 그걸 다른 사기꾼이 먼저 가져가 버렸다니 더이상 쿨할 수 없는 거죠.


 휴...제길. 누가 5천만원을 주면서 천재 흉내를 내 보라고 하면 정말 잘 할 자신이 있는데 말이죠. 5천만원이면 바르다김선생 불고기김밥이 몇 줄이죠? 계산할 기분도 안 드네요. 휴.



 3.일단 글을 쓰기 시작했으니 세개까진 써야겠죠. 흠. 뭘쓰죠? 흠. 그냥 있었던 일을 써봐야겠군요 짧게.


 흠...없네요. 늘 똑같아요. 슬슬 또 학교가 방학이군요. 학교에 가봐야겠어요. '또 왔냐?'나 '넌 학부 시절의 영광을 되새김질하는 걸 그만둬야 해.'같은 말들을 좀 듣고 학창 시절에 먹은 참치볶음밥이나 탕수육 세트를 먹을거예요. 교수들에겐 돌아온 탕아에게 내줄 시간이 조금쯤은 있겠죠? 방학이잖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3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69
97480 사랑에 빠진 나 [29] Vulpes 2015.12.15 2929
97479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안의 남자... 과연 그의 선택은? [10] 데메킨 2015.12.15 1945
97478 좀 이상한 상황에 대한 상담(내용펑) [13] 올렉 2015.12.15 2174
97477 스타워즈 시사회 당첨 ㅠㅠ [6] googs 2015.12.14 1165
97476 이윤석 "야당은 전라도당이나 친노당" 발언 [8] 바스터블 2015.12.14 2571
97475 [듀나in] 가습기는 비싼걸 써야 할까요? [14] 바스터블 2015.12.14 1661
97474 [바낭] 소통과 체호프의 총과 연애. [13] 쏘딩 2015.12.14 1091
97473 좋아하는 조연 배우 [5] 가끔영화 2015.12.14 807
97472 저희 아버지는 택시기사고, 전 정신분열증 약을 먹은지 16년째입니다. [25] catgotmy 2015.12.14 4343
97471 히말라야 (스크린X) 시사회 보고 왔습니다. [7] 힌트 2015.12.14 1199
97470 All you need is love [4] Kaffesaurus 2015.12.14 957
97469 진중권 "(박근혜)이거 뭐 정신분열도 아니고" 병을 빗댄 비난에 대해 [23] catgotmy 2015.12.14 2738
97468 땅을 파도 무덤인 듯 나이를 먹을 수록 할 수 있는 일이 점점 없네요 [1] 천연성 2015.12.14 759
97467 서울역 고가 폐쇄와 공중공원화 프로젝트를 지지합니다. [20] soboo 2015.12.14 2001
97466 안철수의 딜레마... [11] 가라 2015.12.14 1894
97465 체스 챔피언 보비 피셔 이야기 폰 새크리파이스 [1] 가끔영화 2015.12.14 622
97464 2015 Online Film Critics Society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5.12.14 342
97463 2015 San Francisco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5.12.14 289
97462 2015 Toronto Film Critics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5.12.14 310
97461 집을 카페로 [5] 카페人 2015.12.14 19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