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you need is love

2015.12.14 19:21

Kaffesaurus 조회 수:958

'어, 당신 커피 샀어요?' 커피를 마실려고 찬장을 여니 내가 커피를 담아 놓은 통 옆에 500g 짜리 커피가 옆에 있는 게 보였다. 내가 여름 전에 사다놓은 250g을 아직도 마시고 있을 정도로, 커피마시는 사람이 아닌 차마시는 S집에 새 커피가 있다는 게 너무 이상했다. 그를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다 그가 차마시는 사람이라는 걸 알고 있을 텐데. '응, 당신 커피 다 마시면 여기 커피 더 있다고요, 그냥 미리 사 놨어요.' 두번째 김밥을 말며 답하는 그를 보고, 다가가서 빰에 입을 맞춘다. 


김밥을 해주고 싶다던 그. 1시에 도착했는데, 재료를 다 준비해 놔서 싸기만 하면 되는 되도 왠일인지 30분이 지나도 겨우 세줄을 싸놓을 수 있었다. 내가 배가 고프다고 하면서 점심으로는 세줄이면 충분하니 먹고 나서 나머지도 싸자 라고 하면서 점심을 먹은 뒤였다. 그는 나머지 김밥을 싸고 나는 설겆이를 한다. 설겆이가 다 끝나자 커피를 만든다. 당신 벌써 다 했어요? 정말 빠르네 라는 그를 보면서, '참 지난 수요일에 말했잖아요 금요일에 내 허리가 아파서 움직이기 힘든 친구한테 책 빌려주러 간다고, 그 친구한테 당신이 수요일에 디저트 만드는 사진을 보여줬어요, 그랬더니 친구가, 어머 일을 끝내고 와서 디저트를 만들다니 ! 그러는 거에요.' 내가 여기까지 이야기 하자 그가 커피 떨어지는 소리를 덮힐정도로 크게 웃는다. '당신이 더 많이 했잖아요!' '내말이요! 내가 친구 눈을 보면서, 나는 일을 끝내고 나서 저녁을 만들었다고요!' 라고 말했어요'. 내 키가 닫지 않는 곳에 위치한 작은 커피잔들을 꺼내면서 그가 또 웃는다. '난 이런 이야기 잘 안 지적하는데, 그 친구는 심리학 박사이고, 특수교사들 가르치는 사람이라고요, 그래도 이렇게 힘들어요' 라고 덧붙이자 그가 고개를 끄덕인다. 뭐 우리도 생활에서는 배운데로 행동하지 않는게 많지, 란 생각이 스쳐지나간다. 

아직 남아 있는데 김밥마는 거 잠깐 멈추고 나와 커피를 마시고 새로 산 초컬렛 박스를 여는 그. 점심먹은 지 얼마나 되었다고 그의 어깨 너머 창으로 보이는 밖이 어두워 진다. 커피를 다 마시고 싼 마지막 김밥이 마치 폭탄 처러 크다고, 이거 어떻게 먹지 라며 작을 일에 웃던 그랑 나. 


아빠랑 함께 오후를 보낸 선물이는 저녁에 크리스마스 트리에 떨어져 달려있는 네마리 새 장식중에 분홍색을 달라고 했다.  자기가 좋아하는 장식을 한 귀퉁이에 다 달아 놓을려는 걸 알고 있기에, 흠... 하다가, 이게 다 선물이를 위해서 인데란 생각에 주었다. 조금 있다가 와서 보니 투르코스색 새와 내가 막 준 분홍색 새가 서로 뽀뽀를 하고 있다. 어머! 했더니 선물이가 씩 웃는다. 엄마 예쁘지? 이게 좋아 란다. 


all you need is lov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97938 장영실 짧은 바낭 [1] 2016.01.09 869
97937 [신고] 댓글 무화 현상 [8] brunette 2016.01.09 979
97936 응팔 주인공들도 결국 평범한 소시민으로 늙진 않는군요 [14] menaceT 2016.01.09 4155
97935 스트리트 파이터 서드 스트라이크, 코만도스2, 대전략, 어드밴스 워즈, 파랜드 택틱스2 [5] catgotmy 2016.01.09 506
97934 불륜이 교사 자격 박탈 사유가 되나요? [7] 장모종 2016.01.09 3631
97933 존엄하게 죽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그리고 안락사에 대하여 [7] nonon 2016.01.09 1076
97932 왜 살아가야 하는가 [10] 젊은익명의슬픔 2016.01.09 1541
97931 내묘비에 적힐 문구는 [3] 가끔영화 2016.01.09 815
97930 캐나다 바람 이야기 [18] Vulpes 2016.01.09 2141
97929 인생은 랜덤 [35] 차이라떼 2016.01.09 3134
97928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 '웰다잉법' 국회 통과 [4] soboo 2016.01.09 1379
97927 가난한 나날의 문화 [9] 겨자 2016.01.09 2026
97926 미개봉 서부극 두편과 쿠바 영화 한편 [4] 가끔영화 2016.01.08 528
97925 듀게에 데뷔할 때 유행했던 노래 무엇인지요 [6] 가끔영화 2016.01.08 551
97924 [스압주의] 의사들은 왜 쉽게 죽음을 맞이할까. [6] 스위트블랙 2016.01.08 2412
97923 호남에 대한 혐오 [2] catgotmy 2016.01.08 900
97922 기사펌)트와이스ㅡ우아하게 인기가요 1위후보 입성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8 899
97921 조금 이상한 완벽남 [2] 10%의 배터리 2016.01.08 1301
97920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6.01.08 589
97919 안철수 신당 당명 '국민의당' [5] 닥터슬럼프 2016.01.08 15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