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

2015.11.29 23:33

칼리토 조회 수:2567

말 그대로 속담이죠. 어렸을때부터 들어온. 


이걸 우리 어르신들은 어떤 용도로 썼냐하면 집안에서 여자 목소리가 커지면 그 집안이 망한다. 남자는 하늘 여자는 땅.. 이런 용도로 써오셨습니다. 


요즘같은 대명천지. 배울만큼 배우고 여권 신장이 이뤄지고 있는 21세기에 이 속담은 유효할까요?? 아니면 없애야 하는 걸까요??


요즘 듀게의 게시물들을 보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하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여성의 권리, 혹은 인권을 무시하고 있다면 저 속담을 비롯한 여혐, 혹은 여성 비하의 뜻을 담고 있는 속담이라던가 금언, 명언 등도 지워버리거나 쓰지말자는 운동을 해야 하는거 아닐까 그런 생각이요. 일단 생각나는 건 저 암탉..밖에는 없습니다만. 


박근혜가 집권하기 전에도 암탉이 울면.. 어쩌고 하며 반대의사를 밝히신 어르신들이 없지 않았습니다. 참.. 못배우신 어르신들.. 시대를 역행하시는 분들.. 이라고 생각했고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박근혜가 여자여서 문제인 것이 아니라 박근혜라는 인간이 대통령이 될 자질도 능력도 없는 것이 문제인거니까요. 


같은 논리로 밥을 덜주는 문제, 남여를 차별하지 않고 공평하게 대하는 문제도 그걸 남여의 대결구도로 가져가기 보다는 그게 남자던 여자던 아이던 어른이던 공평하게 대하는 서비스에 촛점을 맞춰야 하는거 아닐까요? 이걸 남여의 대결구도로 가져가버리면 문제가 해결되기는 커녕 더 복잡해진다고 생각합니다. 


신물이 나는 정치문제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해요. 정의와 불의, 니편과 내편.. 으로 나눠서 싸우기 시작하면 머리 좋은 애들이 프레임을 짜기 딱 좋은 판이 나오는 거 아니겠습니까? 나와 미래의 후손을 위해 가장 합리적인 대안과 시스템, 정책과 방법을 가지고 겨뤄야지.. 정통성과 애국, 정의로움과 그 반대편을 이야기하면 머리 터지게 싸우기 좋은데다 종국에는 상대방을 죽창으로 찔러야 한다는 결과밖에 더 나오겠냐는 말이죠. 


사실 이글을 쓰면서도 자기 검열을 하게 됩니다. 요즘 듀게 분위기에 이 글 올린다고 까이는거 뻔하지?? 싶기도 하고.. 예전보다 여러번 생각을 하게 되요. 이런 자기 검열은 뻘글을 쓰지 않게 되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지만 예전처럼 글 쓰고 댓글에서 이런 저런 의견을 주고 받고 하던 때보다 확실히 커뮤니티의 생명력을 갉아먹는다는 생각도 해보곤 해요. 


그러다보면.. 결국 작아지고 없어지고.. 그러는건 아닐지 걱정도 되구요. 뭐 기우였으면 좋겠습니다만.. 


다시 암탉으로 돌아가서.. 이 속담이 가진 원래의 뜻은.. 일어나지 말아야할 혹은 보편적이지 않은 일들이 일어난다는건.. (꼭 암탉이 아니라도 물고기가 하늘을 난다거나.. 개구리 비가 쏟아진다거나.. 응??) 나라가 망할만큼 큰 이변이 일어날 징조라는 뜻이었을겁니다. 그러던 것이 오늘날에 와서는 대표적인 여혐 속담으로 탈바꿈되어 씌어지고 있었던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보고.. 애초에 그 말이 왜 생겼는지에 상관없이 그 말 자체를 없애자고 한다면 그것도 문제가 아니겠는가..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듀게에 대한 애정.. 이야 다른 유저분들에 비해 제가 더 많다고는 못하겠습니다만.. 많은 좋은 분들을 듀게를 통해 만난만큼.. 이 공간이 좀 더 활기차고 오래가는 그런 곳이었으면 좋겠네요. 다들 활기차고 재미있는 한주 맞으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7
97475 [듀나in] 가습기는 비싼걸 써야 할까요? [14] 바스터블 2015.12.14 1661
97474 [바낭] 소통과 체호프의 총과 연애. [13] 쏘딩 2015.12.14 1091
97473 좋아하는 조연 배우 [5] 가끔영화 2015.12.14 807
97472 저희 아버지는 택시기사고, 전 정신분열증 약을 먹은지 16년째입니다. [25] catgotmy 2015.12.14 4343
97471 히말라야 (스크린X) 시사회 보고 왔습니다. [7] 힌트 2015.12.14 1199
97470 All you need is love [4] Kaffesaurus 2015.12.14 957
97469 진중권 "(박근혜)이거 뭐 정신분열도 아니고" 병을 빗댄 비난에 대해 [23] catgotmy 2015.12.14 2738
97468 땅을 파도 무덤인 듯 나이를 먹을 수록 할 수 있는 일이 점점 없네요 [1] 천연성 2015.12.14 759
97467 서울역 고가 폐쇄와 공중공원화 프로젝트를 지지합니다. [20] soboo 2015.12.14 2001
97466 안철수의 딜레마... [11] 가라 2015.12.14 1894
97465 체스 챔피언 보비 피셔 이야기 폰 새크리파이스 [1] 가끔영화 2015.12.14 622
97464 2015 Online Film Critics Society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5.12.14 342
97463 2015 San Francisco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5.12.14 289
97462 2015 Toronto Film Critics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5.12.14 310
97461 집을 카페로 [5] 카페人 2015.12.14 1903
97460 바낭)인스타그램 [12] 로치 2015.12.14 1976
97459 진중권 트윗 "박지원 의원도 이제 결단하세요" [13] 사막여우 2015.12.14 2841
97458 구글 두들 요가 사부 [3] 가끔영화 2015.12.14 789
97457 인디펜던스 데이 속편 예고편 [11] 부기우기 2015.12.14 959
97456 잡글>무시무시한 종편의 위력... [14]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4 26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