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적 술문화에 대한 바낭

2015.11.30 05:34

Beloved_dick 조회 수:2621

베트남에서 황당한 저녁을 보내고 도저히 잠이 오지 않아 누워서 바이트를 낭비해봅니다.

저는 일 때문에 지금 베트남에 와 있는데, ODA사업이니까 저희가 돈을 주는 뭐 그런 상황입니다. 베트남의 공기업 같은 곳과 같이 일을 하게 됐는데, 정말 가관이더군요. 제가 사업의 특성상 늘 저개발국가나 개도국을 가게 되는데, 일반적으로는 참 다들 돈이 없으시거든요. 씀씀이도 당연히 한국과 비교할 바 아니고요.
그래서 뭘 얻어먹어본 적은 매우 드물거나와, 차비 몇 푼 같이 다니는 분들 식사비도 저희가 다 내는 편입니다.

그런데 대체 이 공기업은 독점기업이라 그런지 어쩐지 몰라도 돈을 엄청 잘 쓰더군요.

야외에서 각종 해산물을 잡아다 먹는 그런 식당에 데려가서는 랍스터에 조개에 한국 기준으로 봐도 절대 싸다고는 할 수 없는 온갖 메뉴를 다 시키고, 맥주를 쉬지 않고 리필(?) 합니다.
갈때는 명함을 던지고 유유히 가시더군요.(와우..)

여튼 오늘 그래서 술을 먹는데, 지난번에 와봐서 대충 분위기는 알고 있었거든요.
딱 우리나라 90년대 분위기에요.
계속 원샷하고, 분위기를 몰아서 미친듯이 먹입니다.
물론 제가 거절을 잘 못하는 성격+ 분위기 망치지는 말자여서, 처음 몇 잔은 맞춰주자 했습니다만. 만난지 십오분만에 대략 천오백cc를 원샷했습니다. 다 마시기 전까지 잔을 들고 계시더군요.
원래도 술을 잘 못하고, 특히 속도전에 취약한데.. 끝없이 이어지는 원샷에 45분만에 화장실로 뛰어가 모든것을 게워냈습니다. 베트남 이름모르는 식당 화장실 바닥에 눕고싶다는 욕구를 참아내느라 힘들더군요..

그 이후에는 산해진미, 특히 제가 조아하는 두리안과 랍스터 오징어 등등이 눈앞에 쌓여가는걸 보면서도 차만 연신 들이켰죠. 음식물이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요..

여튼 초반에 죽을뻔(?)한 덕에 맨 정신으로 이 사람들이 노는걸 보고 있는데, 정말 한국이었으면 진작에 정색+ 무안주기 스킬 시전하고+ 신고하겠다 엄포 놓을 상황이 이어지더군요.

제 이름을 가지고 야한 농담을 계속 하질 않나, 애무와 관련된 제스춰를 취하면서 성희롱이 이어졌습니다.
아니 외국인이 그러니까 진짜 난감하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군요.
물론 그 와중에도 저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은 계속 원샷을 이어갔고요.

그리고 2차로 노래방을 갔는데,
(전 노래하고 노는 건 좋아합니다)
허리에 손 올리기와 껴안기+ 뽀뽀하기를 시도하시더군요. ㅅㅂ 내가 무슨 노래방 도우미도 아니고 이것들이 미쳤나 별별생각이 다 드는데, 그냥 웃으면서 쳐내고 열심히 도망다녔습니다.
아니 일하자고 와서 도저히 정색 할 수가 없는거에요!!!!

지난번에는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일단 오늘은 지난번에 없었던 미친 노인네가 계속 스킨십과 야한 농담을 시전하신데다가,
같이 온 여자분(나이가 좀 있으신 중소 기업의 임원분?)이 정말.. 그 모든 스킨십을 다 받아주시고(러브샷에 술자리에서 뽀뽀도 하셨습니다) 야한 농담에 하하호호 꺄르르 웃어주시는 바람에 더 한 것 같습니다.
윗사람이 그러니, 작년에는 나름 흥겹게 술먹는데만 집중하던 어린 직원들도 마구마구 들이대더군요. (그만해 이 미친놈들아)

제가 싫어라 하는 걸 눈치 채시고(그리고 나름 싱글 여성이라?) 한국 중소기업에서
오신 여성 임원분(다 받아주신분..)과 남자분이 저를 엄청 많이 막아주셨는데(베트남 사람들이 다가오면 중간에 낚아채기?)
그건 또 그거 나름대로 죄송스럽더군요 ㅠ 여튼 속으로 이 베트남 후진국 새끼들..하면서 엄청 욕하며 ㅠㅠ 겉으로는 웃으며 술자리를 마무리 했습니다.

저는 평소에 회사 다니면서, 성희롱적 발언과 행동에 매우매우 민감하게 반응해왔습니다.
가끔 정신못차리고 회의시간에 야한 농담하거나 하는 경우는 보았지만,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대놓고 진상짓 하는 경우는 잘 보지 못했는데.. 간만에 정말 더럽고 좋은 구경 했습니다.

맨날 한국 사회 비판만 하다가, 오랜만에 아.. 그나마 한국이 좀 선진화(?)가 되긴 한건가 하는 긍정적인 생각을 하게 되었죠. 적어도 대놓고 하는 놈들은 없으니까요..(물론 드물지만 있음)

위에서 말씀드린 여성임원분은 토목쪽에서 오랫동안 일 하시면서, 그냥 남자들에 대한 기대가 마이너스고.. 모든 걸 다 놓으신 것 같았습니다.

뭔가 안타깝기도 하면서.. 참 만감이 교차하더군요.

오늘 사건(?)을 돌아보건대,
밥공기에 대한 담론이 이루어지는 듀게는 참 좋은 곳입니다. ㅠㅠ
오늘도 듀게에서 마음의 평안을 얻어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97488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22] underground 2015.12.15 4152
97487 요즘 냉부해는 초반이랑 달라진 거 같아요.. [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3038
97486 블로그 산다고 문의를 받았는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614
97485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정치판 싸움 [3] 알랭 2015.12.15 663
97484 안철수의 자신감... [4] 가라 2015.12.15 2160
97483 [질문] 회식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고속터미널-논현-신사역-신논현역 부근) [4] V3 2015.12.15 1146
97482 김슬기 상당히 고딩 같네요 [3] 가끔영화 2015.12.15 1626
97481 [바낭] 바낭에 대한 잡담과 기묘한 인연들. [13] 쏘딩 2015.12.15 1441
97480 사랑에 빠진 나 [29] Vulpes 2015.12.15 2929
97479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안의 남자... 과연 그의 선택은? [10] 데메킨 2015.12.15 1945
97478 좀 이상한 상황에 대한 상담(내용펑) [13] 올렉 2015.12.15 2174
97477 스타워즈 시사회 당첨 ㅠㅠ [6] googs 2015.12.14 1165
97476 이윤석 "야당은 전라도당이나 친노당" 발언 [8] 바스터블 2015.12.14 2571
97475 [듀나in] 가습기는 비싼걸 써야 할까요? [14] 바스터블 2015.12.14 1661
97474 [바낭] 소통과 체호프의 총과 연애. [13] 쏘딩 2015.12.14 1091
97473 좋아하는 조연 배우 [5] 가끔영화 2015.12.14 807
97472 저희 아버지는 택시기사고, 전 정신분열증 약을 먹은지 16년째입니다. [25] catgotmy 2015.12.14 4343
97471 히말라야 (스크린X) 시사회 보고 왔습니다. [7] 힌트 2015.12.14 1199
97470 All you need is love [4] Kaffesaurus 2015.12.14 957
97469 진중권 "(박근혜)이거 뭐 정신분열도 아니고" 병을 빗댄 비난에 대해 [23] catgotmy 2015.12.14 27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