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듀나에 대한 궁금증 외

2015.11.30 06:46

채찬 조회 수:2456

1. 잊을 만 하면 읽혀지는 문장이 '현재의 듀나는 과거보다 수준이 낮다..' 는 겁니다.  과거의 듀나는 어땠는지 궁금합니다.

대략 감이 오지만 이제는 점점 화가 나려합니다. ^_^

과거의 듀나가 그렇게 문화적으로 화려함을 자랑할 동안 지켜보던 분들은 그저 눈만 높이시고 자신의 수준은 높이지 못하셨나요 ^__^

혹시 자신은 과거 유저들로부터 배워서 많이 발전했는데 지금 유저들은 보고 배울 사람이 없어서 (자신은 감히 그럴 모델이 아닌 것 같은 겸손함에) 안타까워서 하시는 말씀인가요? ^____^

유시민 정도의 수준이면 만족하시려나요? ^^

그가 바꿔놓은 것은 아무것도 없고 잃은 것도 없어보이는데 우리랑 다를게 뭐죠? (이부분에서 딴지는 얼마든 환영합니다)^_^

처음에는 '현재의 수준낮은 듀나'를 만드는데 나도 일조한 것 같아 ^__^

- 다들 손가락질하는 '아줌마'이니까요 자기개발할 시간이 부족하고 그나마도 할만한 의지가 굳지못해 논리보다 감성으로 무장한 아줌마 - ^___^

죄책감이 들었는데요 ^____^

죄책감을 왜 느껴야하나 생각해보다 듀게에도 써봅니다.


소통이란 좋은 겁니다. 답글들로 상처는 받겠지만 (쓸데없이)내 생각을 바로잡는 건 살아야지만 할 수 있는 거죠.


2. IS가 일으킨 일련의 사태를 지켜보고 올려주신 좋은 글들을 읽어본 결과 제 3차 세계대전은 안 일어날 것 같다는 잠정(수정가능한) 결론을 내렸습니다.

핵폭탄 아니 수소폭탄이 터져서 죽기보다 묻지마 테러에 죽겠구나 싶네요. 누가 가한 테러인지는 중요하지 않고요. 그러니 묻지마죠.

그럴 줄 알고 제가 살았을때 미리 해놨던 선행들은 사람을 살리기보다 그들이 죽기전 마음에 한조각 따뜻함을 갖고 죽는데 일조하겠죠.

곰곰이 생각해봤는데 IS를 약화시키는 방법 중 하나는 현재의 IS대원을 대상으로 하는 것과 미래의 대원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나눠야할 것 같습니다.

아 이미 하고 있는건가요?

사실 현재의 대원과 미래의 대원을 싸그리 죽이는게(한 150% 혹은 200% 쯤 죽이는 거요) 일부 선진국에서 목표로 하는 거지만

그건 불가능하다는 것을 역사를 통해서 잘 알 수 있죠.

IS대원들이 무서운 것은 그들이 지키고 보호하고 싶은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시스템안에 들어가면 자신의 의지와는 무관하겠지만)

일자리, 가족간, 혹은 연인간의 사랑( 사람과 사람간의 정같은 거 말입니다) 맛있는 음식 등.. 이런 것을 알게 해주면 어떨까요.

몇 싸이코패스라든가 뇌 일부분이 얼어붙어 '그래도 난 사람들을 죽여서 알라신의 위대함을 알려야해'라는 사람은 글쎄요..

허헛 지금 선진국에서도 이런 것이 제대로 공급이 안돼 이 사단이 나고있는 건데 이런 것을 제대로 공급할 수 있는 자가 누구냐? 절대자 뿐이겠죠.

이런건 1:1로 붙어서 오랜 시간을 들여 해야하는 건데 요즘의 뾰족한 대책없음을 보니 대책없는 대책 하나 보태봅니다.


1번도 그렇고 절대자만 바라고 있는 것 같아요.(얼마전 올려주신 기사에서도 말미에 조선대 교수가 '선한 권위'만이 바로잡을 수 있다는 의견을 피력했죠)


3. '여자 밥 반공기' 논란에 저도 숟가락을 보탭니다.

누가 시작했는지 모르겠는데 환경을 걱정한 나머지, 자신의 수줍은 의견을 최선을 다해 내놓은 건가요? 저는 그렇다면 칭찬해드리고 싶어요.

저는 먹고남은 밥은 비닐봉지 달라고 해서 싸오는데 그건 어떨까요?

갖고오면 그대로 냉동실에 넣었다가 밥은 데워먹고 비닐봉지는 씻어서 다시 씁니다.

밥을 똑같이 주고 남녀모두 비닐봉지를 하나씩 나눠주자~로 바꾸면 어떨까요?

어차피 밥 반공기만 주자라든가 비닐봉지 나눠주자라든가 말장난이니 싸우지말고 다르게 생각해보자는 거지요.

비닐봉지값은 당연히 정부에서 부담하고요. 안가져가는 사람은 냅둡시다.

핵심은 비닐봉지 가져가면서 밥 안싸가는 사람은 어쩌냐는 것과 엄청난 비닐(아무리 씻어 재사용한다해도) 쓰레기일텐데 그건 실행된다음 고민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97488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22] underground 2015.12.15 4152
97487 요즘 냉부해는 초반이랑 달라진 거 같아요.. [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3038
97486 블로그 산다고 문의를 받았는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614
97485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정치판 싸움 [3] 알랭 2015.12.15 663
97484 안철수의 자신감... [4] 가라 2015.12.15 2160
97483 [질문] 회식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고속터미널-논현-신사역-신논현역 부근) [4] V3 2015.12.15 1146
97482 김슬기 상당히 고딩 같네요 [3] 가끔영화 2015.12.15 1626
97481 [바낭] 바낭에 대한 잡담과 기묘한 인연들. [13] 쏘딩 2015.12.15 1441
97480 사랑에 빠진 나 [29] Vulpes 2015.12.15 2929
97479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안의 남자... 과연 그의 선택은? [10] 데메킨 2015.12.15 1945
97478 좀 이상한 상황에 대한 상담(내용펑) [13] 올렉 2015.12.15 2174
97477 스타워즈 시사회 당첨 ㅠㅠ [6] googs 2015.12.14 1165
97476 이윤석 "야당은 전라도당이나 친노당" 발언 [8] 바스터블 2015.12.14 2571
97475 [듀나in] 가습기는 비싼걸 써야 할까요? [14] 바스터블 2015.12.14 1661
97474 [바낭] 소통과 체호프의 총과 연애. [13] 쏘딩 2015.12.14 1091
97473 좋아하는 조연 배우 [5] 가끔영화 2015.12.14 807
97472 저희 아버지는 택시기사고, 전 정신분열증 약을 먹은지 16년째입니다. [25] catgotmy 2015.12.14 4343
97471 히말라야 (스크린X) 시사회 보고 왔습니다. [7] 힌트 2015.12.14 1199
97470 All you need is love [4] Kaffesaurus 2015.12.14 957
97469 진중권 "(박근혜)이거 뭐 정신분열도 아니고" 병을 빗댄 비난에 대해 [23] catgotmy 2015.12.14 27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