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거취문제로 뜨거운 프로야구 스토브리그입니다.

손승락이 롯데와 계약하면서, 박석민과 정우람에 대한 영입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듯 합니다.

글을 쓰는 사이에 박석민이 NC와 계약했네요. 내년 우승은 NC가 되겠군요.

 

거기에 더하여, 2016년 보류선수 명단이 발표되었습니다.

팀별로 선수 정원은 65명 이내로 구성됩니다. 구단들은 연말에 보류선수 명단을 발표하죠. 이 명단에 빠진 선수는 방출된 것이므로, 다른 구단에서 영입이 가능합니다.

보류선수에서 제외되는 선수들은 은퇴선수, 구단이 재계약 의사가 없는 외국인선수, 새로운 팀에서 출전기회를 찾고싶은 노장선수, 부상이나 기량미달로 판단되어 방출되는 선수들입니다.

또한, 정원이 넘쳐서 어쩔수 없이 보류선수에서 제외하고 신고선수 신분으로 보유하려는 전략적인 선택도 있습니다.

 

- 2016년 보류선수 명단 제외 선수

두산 : 스와잭, 이재우, 로메로
삼성 : 임창용, 클로이드, 피가로, 진갑용, 강봉규
NC : 박명환, 손민한, 이대환, 이혜천, 이승호, 마낙길, 박정준
넥센 : 정재복, 박성훈, 백승룡, 안태영, 스나이더
SK : 엄정욱, 이상열, 이재영, 이창욱, 이한진, 박진만, 안정광, 홍명찬, 윤중환, 브라운
한화 : 박성호, 이동걸, 최영환, 최우석,허유강, 이희근, 지성준, 이도윤, 임익준, 한상훈, 오윤, 이양기, 폭스
KIA : 스틴슨, 에반, 박기남, 최희섭, 황수현, 서용주
롯데 : 이웅한, 나승현, 고도현, 박준서, 임재철, 황동채
LG : 정다흰
kt : 김기표, 황덕균, 저마노,옥스프링, 신명철, 조중근, 한윤섭, 한상일

 

한화가 13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게다가, 박성호, 이동걸, 최영환, 한상훈, 오윤, 이양기 등 익숙한 이름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습니다. 부상선수들이 대부분이지만, 타팀의 선택을 받을만한 선수가 많아보입니다.

삼성은 해외도박 혐의를 인정한 임창용을 방출했습니다.

두산의 이재우, 삼성의 강봉규는 새로운 기회를 찾기로 팀과 합의했고, 이혜천은 호주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진갑용, 박명환, 손민한, 박진만, 박기남, 최희섭, 신명철, 조중근은 은퇴합니다.

재계약이 불발된 외국인 선수 중 피가로, 스나이더, 스틴슨, 옥스프링, 저마노는 KBO에서 다시볼 가능성이 있을듯 합니다.

넥센의 안태영, 박성훈, SK의 엄정욱, 이재영, 한화의 박성호, 이동걸, 최영환, 최우석, 이희근, 지성준, 임익준, 한상훈, 오윤, 이양기, 롯데의 나승현, 박준서, 임재철 등은 다른 구단이 관심을 가질 만한 선수들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97488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들 [22] underground 2015.12.15 4152
97487 요즘 냉부해는 초반이랑 달라진 거 같아요.. [6]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3038
97486 블로그 산다고 문의를 받았는데 [5] 라인하르트백작 2015.12.15 1614
97485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정치판 싸움 [3] 알랭 2015.12.15 663
97484 안철수의 자신감... [4] 가라 2015.12.15 2160
97483 [질문] 회식 장소를 찾고 있습니다. (고속터미널-논현-신사역-신논현역 부근) [4] V3 2015.12.15 1146
97482 김슬기 상당히 고딩 같네요 [3] 가끔영화 2015.12.15 1626
97481 [바낭] 바낭에 대한 잡담과 기묘한 인연들. [13] 쏘딩 2015.12.15 1441
97480 사랑에 빠진 나 [29] Vulpes 2015.12.15 2929
97479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안의 남자... 과연 그의 선택은? [10] 데메킨 2015.12.15 1945
97478 좀 이상한 상황에 대한 상담(내용펑) [13] 올렉 2015.12.15 2174
97477 스타워즈 시사회 당첨 ㅠㅠ [6] googs 2015.12.14 1165
97476 이윤석 "야당은 전라도당이나 친노당" 발언 [8] 바스터블 2015.12.14 2571
97475 [듀나in] 가습기는 비싼걸 써야 할까요? [14] 바스터블 2015.12.14 1661
97474 [바낭] 소통과 체호프의 총과 연애. [13] 쏘딩 2015.12.14 1091
97473 좋아하는 조연 배우 [5] 가끔영화 2015.12.14 807
97472 저희 아버지는 택시기사고, 전 정신분열증 약을 먹은지 16년째입니다. [25] catgotmy 2015.12.14 4343
97471 히말라야 (스크린X) 시사회 보고 왔습니다. [7] 힌트 2015.12.14 1199
97470 All you need is love [4] Kaffesaurus 2015.12.14 957
97469 진중권 "(박근혜)이거 뭐 정신분열도 아니고" 병을 빗댄 비난에 대해 [23] catgotmy 2015.12.14 27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