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유년 시절을 부산에서 보냈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 때 우리 집은 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사했죠. 그게 1988년. (나이 나오나요..)

아파트래봤자 두 동밖에 없는 규모가 작은 아파트였는데, 

응답하라 1988에 나오는 쌍문동 골목 딱 그 분위기였습니다.


학교 갔다 돌아오면 엄마의 쪽지가 저를 반겼지요. OOO호에 있다. XXX호 가서 밥 무라.

그 날은 엄마들이 OOO 호에 모여 화투를 치는 날인 겁니다!

그럴 때면 저와 제 또래 친구들은 XXX호에 모여 같이 밥을 먹었죠.

그러고 나서 노는 거라고는 아파트 공터에서 맨날 피구 피구 피구... 자전거 자전거 자전거...


현관문도 늘 열어 놓고 살았습니다.

엄마가 야 위에 가서 고춧가루 좀 얻어온나. 하면 올라가서 아줌마 고춧가루 좀 주세요. 어 그래 요 있다. 이런 식이었어요.

우리집 난방 파이프 공사할 땐 2주 정도 윗집에 가서 살았던 적도 있고요.


여름 방학 겨울 방학 땐 친한 집끼리 버스를 대절해서 놀러도 자주 갔죠.

버스 안에서 아저씨 아줌마들은 응팔의 부모님들처럼 노래를 부르고 춤을 췄어요. 저도 같이 췄어요.

그 땐 아저씨 아줌마들이 다 저의 엄마 아빠였습니다.


그런데 잘 어울렸던 집 중에 분위기가 조금 다르다고 해야 할까.. 여튼 기억에 남는 아저씨가 있습니다.

우리는 그 아저씨를 변호사 아저씨라고 불렀죠.

우리 윗집 윗집에 살았던 그 아저씨는 제가 그 집에 찾아갈 때마다 늘 등나무 의자에 앉아서 책을 읽고 있었어요.  

어린 저의 눈에도 OOO호 아저씬 다른 아저씨들이랑은 좀 다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아저씨가 괜히 멋있어 보여서 나도 책을 읽기 위한 의자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도 있으니까요...

 

십 몇년이 흘러 저는 TV에서 그 아저씨를 종종 볼 수 있었습니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옆에 있던 모습을요.

아저씨 밑으로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자막이 뜨더군요.

지금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라고 불리는 그 분, 그 아저씨.

지난 총선 땐가요? 1000만원대의 의자라며 문제가 됐던 바로 그 의자에 앉아서 책을 읽으시는 사진을 본적이 있어요. 

어릴때 봤던 모습 그대로라 기분이 묘하더군요.

트윗으로 쪽지를 보냈어요.

- 아저씨 저 기억나세요? OOO호 OOO에요. 

- 그럼 기억하지 잘 지내니.


오늘 듀게에서 아저씨.. 아니 ㅎㅎ 대표님 얘기가 나오니 문득 옛날 생각이 나네요.

우리의 모든 삶은 연결돼 있다는 생각도 들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7
97917 애프터버너, 풀쓰로틀, 대항해시대2, 바이오하자드1, 피아캐롯에 어서오세요2 catgotmy 2016.01.08 418
97916 맛집이라는 소문들은 다 헛거인거 같아요. [8] 산호초2010 2016.01.08 2394
97915 두둥 둥두둥, 최종보스 할머니연합 등장~ [6] 사막여우 2016.01.08 1871
97914 제가 꼬인걸까요. [6] 장모종 2016.01.08 1788
97913 화이트닝 치약이 그래도 효과가 있긴있나봐요 [6] 바스터블 2016.01.08 1826
97912 아버지의 장례를 잘 마쳤습니다.. [5] crumley 2016.01.08 1210
97911 [시] 겨울 숲 外 [8] underground 2016.01.08 1857
97910 괴담 몇 개. [5] 장모종 2016.01.08 1530
97909 좌절된 유시민의 ‘리버럴 정치’ [6] 젊은익명의슬픔 2016.01.08 2003
97908 싫어하는 연애 사례들인데요, 공통점이 뭘까요. [9] 장모종 2016.01.08 2674
97907 블랙 트러플 [6] 칼리토 2016.01.08 1405
97906 로이배티님 생일축하 [7] 날다람쥐 2016.01.08 917
97905 아이돌로지 올해의 음반 [2] Sharry 2016.01.08 975
97904 [여러가지] 게이/레즈비언 섹션이 빠진 한국 넷플릭스? / 성소수자 차별 게시물 신고 옵션과 한국 페이스북의 처리 / 헤이트풀 에잇 화면비율 문제 / 필름과 디지털 화면 [7] 프레데릭 2016.01.08 1947
97903 넷플릭스 한국 서비스 시작했네요. 사용 팁 몇 개. [11] 페이지 2016.01.08 3099
97902 비정상을 비정상으로 치유하기 [10] 채찬 2016.01.08 1329
97901 이런저런 잡담...(헤이트풀8 스포) [3] 여은성 2016.01.07 1094
97900 치즈 인 더 트랩 드라마 보셨나요 [11] 부기우기 2016.01.07 2625
97899 매드맥스 아이맥스3d 재개봉인데요? [4] 이요 2016.01.07 973
97898 편의점 판매 중 최고의 퀄리티라고 생각하는 아이스크림 [12] 프레데릭 2016.01.07 31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