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목을 돌리는 일이 약간 수월치 않았죠. 그리고 자주 어깨가 뭉쳤고요..그렇지만 그건 그림을 그리면서 생긴 목 근육의 고장이라고만 여겼는데..근육치료도 받은적 있고요.

갑자기 팔꿈치가 저릿해지기를 한달 전...그렇게까지 아프진 않아서 역시 요가를 다시 시작해야 할텐데..라고만 여겼어요.

근데 지난 월요일... 자다가 깼네요. 손마디가 저린겁니다 그리곤 어깨가 아프기 시작했죠. 이런 어깨뭉침은 길어야 3일이면 없어졌는데

이번엔 금요일까지도 자다 깰 정도로 아픕니다...그래서 간 병원. 신경외과 진찰을 받으니 일단 MRI검사를 해봐야 한다고 해 그대로 찍었습니다...그리고 나온 진단.

사진을 보여주는데 문외한인 제 까막눈에도 튀어나온 세 개의 디스크가 잘~ 보이더군요. 이정도면 무척 심한데 진작 오지 그랬냐고 하시네요. 전엔 아픈적이 없었....ㅜㅜ

 

수술을 권하네요. 특히 가장 아래쪽 녀석은 앞뒤로 눌려있어서 거기서 통증이 온다고...약 먹으며 물리치료를 할 수도 있겠지만 통증이 낫지 않으면 수술하는게 낫다고.

무려 2주나 입원해야 한다는데.....아이는 어쩔것이며 남편은.. 열흘넘게 휴가를 줄 회사가 아닌데.....에혀.

다른 병원에 찍은 사진 들고가  한번 더 의뢰해 볼 요량입니다. 운동치료를 3개월정도는 해 보고 호전되면 안하려고..디스크 칼대는 거 아니라는 소리 엄청 들었죠. 근데

의사 왈, 지금 상태에서 교통사고라든가 다른 물리적 충격이 가해지면 마비가 올 수도 있는 상태라 수술을 더 권한다고 한게 걸려요. 마비오면 사태가 더 심각한거니까.

다른 병원도 수술을 권한다면....음 고려해야죠. 흑. ㅜㅜ 비싸던데.

 

재밌는건 일단 처방받은 신경계 약입니다. 그동안 제가 겪어온 어깨와 등의 작은 통증들이 하나하나 약을 먹으면 상기되요. 몸으로.

그동안 무시했던 사소한 통증 전부 약을 먹으면 한번씩 느껴졌다가 곧 사라집니다. 아..그동안의 사소한 통증이나 증세가 전부 디스크였구나...몸으로 느껴요.

약기운이 가실 무렵이면 마치 썰물처럼...그 통증부위들에 마치 파스를 붙인것마냥 하나하나 순서대로? 화~해지며 사라집니다. 그리고 통증이 밀려오죠.ㅡㅡ

그리고 같은 약인데도 먹을때마다 몸의 반응이 제각각이에요. 아침엔 그야말로 어지러워 비몽사몽이더니 지금은 또릿합니다. 통증이 줄어 살만 하고요.(그러니 이러고 있...)

 

목디스크가 무척 흔해졌다는데..스마트폰도 안쓰는 제가 그 일원이 됐네요.정신없이 전문병원과 운동치료기관을 알아보다 여기 들러 하소연해 봅니다.

여러분, 한자세로 오래 머무르지 마세요.막상 시작되니 무척 아파요.ㅜㅜ 약도 무시무시하고...

진작 요가 다시 시작할 걸....스스로를 잘 보살피지 못한 그동안의 내력이 둑 터지듯 디스크로 나타난거 같아 속상하고 멍 하고 그렇습니다.

내 몸 돌보기. 왜 이렇게 어려울까요...에혀.

 

푸드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15
97854 기사펌)박근혜 "정신 집중하면 화살로 바위 뚫을 수 있어" [10]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4 2773
97853 움짤 무슨 영화일까요 [6] 가끔영화 2016.01.04 898
97852 기사펌)엄마부대..이번엔 정대협에 가서.. [5]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4 1572
97851 유치원 방학숙제 - 삼행시 짓기 [12] 닥터슬럼프 2016.01.04 2360
97850 힐러리 "당선되면 UFO 진실 밝힌다" [7] 샤워실의 바보 2016.01.04 2700
97849 당신의 20분을 가져 가겠습니다. [2] 달빛처럼 2016.01.04 2224
97848 2015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6.01.04 454
97847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26
97846 개자랑. 두마리나 자랑. [19] 열아홉구님 2016.01.04 2412
97845 [아기사진] 심야의 육아 잡담 [15] 로이배티 2016.01.04 2426
97844 2015년 TV애니 3 [2] catgotmy 2016.01.03 898
97843 출근을 준비하며 힘을 내기 위해서 찾아본...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3 1258
97842 음. 2016년은 어떠한 한 해가 될까요.. [12] 제라블 2016.01.03 1756
97841 이유비 파격 의상 [2] 가끔영화 2016.01.03 2658
97840 이상무 화백께서 유명을 달리 하셨습니다. [12] 스위트블랙 2016.01.03 1623
97839 결혼하고 싶다는 푸념 [7] 모나리자 2016.01.03 2642
97838 바낭] 한국의 애니덕후가 덕후이긴 한건지 [7] N氏 2016.01.03 1572
97837 Every Frame a Painting에서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을 다뤘네요. [1] 차차 2016.01.03 1193
97836 막걸리에 어울리는 안주 - 순대, 김치, 파전 [9] catgotmy 2016.01.03 1568
97835 뻘글) 여러분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원하시는 일 꼭 이루세요^^ [6] 이익명씨 2016.01.03 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