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께서 붓글씨를 쓰시는데 먹물이 잔뜩 묻은 붓을 싱크대에서 빨고 계신 모습을 자주 봅니다. 


멀쩡한 목욕탕 놔두고 왜 거기서 붓을 빨고 계시냐고 먹물이 몸에 해로우면 어떻게 하냐고 


제가 투덜투덜했더니 목욕탕에서 빨면 세면대나 타일이 까매져서 싫다고 싱크대에서 빠는 게 편하다고 


먹물이 몸에 해롭지 않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계십니다.   


사실 먹물이 몸에 해롭다는 저의 주장은 먹물 색깔이 시커멓다는 것에 기반하고 있고 ^^ 


먹물이 몸에 해롭지 않다는 어머니의 주장은 아무 것에도 기반하고 있지 않으므로 


현재 쌍방이 한 치의 양보 없이 그냥 그러하다고 주장하며 버티고 있는 상황입니다. 


잠시 이성을 되찾고 제 주장을 뒷받침해줄 자료를 찾아 '먹물은 몸에 해로운가', '먹물의 독성' 등의 


검색어로 인터넷을 헤매고 있으나 '오징어 먹물', '맹독성 문어 주의' 뭐 이런 글이나 나오고 있는 형편이라


먹물의 성분에 조예가 깊으신 듀게분들의 한 말씀이 몹시 필요합니다. 


제가 어머니께 붓을 싱크대에서 빨지 않도록 설득할 수 있는 강력한 증거를 제시해 주시면 


정말 신나는 일요일이 될 것 같은데요. 혹시 아시는 분 계신가요?  


연로하신 어머니의 몸과 마음이 편하도록 그냥 먹물 좀 먹고 살아도 괜찮은 걸까요? 


(제가 어느 날 듀게에 보이지 않으면 먹물 중독 때문일지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15
97854 기사펌)박근혜 "정신 집중하면 화살로 바위 뚫을 수 있어" [10]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4 2773
97853 움짤 무슨 영화일까요 [6] 가끔영화 2016.01.04 898
97852 기사펌)엄마부대..이번엔 정대협에 가서.. [5]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4 1572
97851 유치원 방학숙제 - 삼행시 짓기 [12] 닥터슬럼프 2016.01.04 2360
97850 힐러리 "당선되면 UFO 진실 밝힌다" [7] 샤워실의 바보 2016.01.04 2700
97849 당신의 20분을 가져 가겠습니다. [2] 달빛처럼 2016.01.04 2224
97848 2015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6.01.04 454
97847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26
97846 개자랑. 두마리나 자랑. [19] 열아홉구님 2016.01.04 2412
97845 [아기사진] 심야의 육아 잡담 [15] 로이배티 2016.01.04 2426
97844 2015년 TV애니 3 [2] catgotmy 2016.01.03 898
97843 출근을 준비하며 힘을 내기 위해서 찾아본...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3 1258
97842 음. 2016년은 어떠한 한 해가 될까요.. [12] 제라블 2016.01.03 1756
97841 이유비 파격 의상 [2] 가끔영화 2016.01.03 2658
97840 이상무 화백께서 유명을 달리 하셨습니다. [12] 스위트블랙 2016.01.03 1623
97839 결혼하고 싶다는 푸념 [7] 모나리자 2016.01.03 2642
97838 바낭] 한국의 애니덕후가 덕후이긴 한건지 [7] N氏 2016.01.03 1572
97837 Every Frame a Painting에서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을 다뤘네요. [1] 차차 2016.01.03 1193
97836 막걸리에 어울리는 안주 - 순대, 김치, 파전 [9] catgotmy 2016.01.03 1568
97835 뻘글) 여러분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원하시는 일 꼭 이루세요^^ [6] 이익명씨 2016.01.03 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