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이와 함께 영어를 공부하고 있어요.

사정이 여의치 않아 둘이서 인강 듣고, 영어책도 읽고, 학교내신준비하고 있어요.

중학생이라 아직까지 둘이서 제법 해내고 있습니다만...

영작이 제가 도와 줄만큼 영어실력이 아니라서 걱정입니다.

생각끝에 둘이서 각자 영어 일기를 써볼까 합니다.

그런데 틀린 부분을 수정해주거나 체크를 받아야하는데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혹시 인터넷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글은 일기형식으로 간단한 생활문정도이겠습니다만,

...아이가 학원을 다니면 많은 부분이 해결이 되겠지만,

아직도 우리의 "겨울이 오고 있다."는 유효합니다.

얼마전에 큰 놈, 작은 놈을 데리고 친구가 하는 치과를 갔는데 레진보수도 하고 실란트도 하고, 기타 등등해서

꽤 많은 치료비가 나올 것 같아 애꿎은 지갑을 못살게 굴고 있었더랍니다.

그런데 간호사님이 예상 치료비의 절반밖에 안 받더라구요.

원장님이요,,,라고 말하면서요.

많이 고마웠어요.

...그리고 나도 공부 열심히 할걸하는 생각을 난생 처음 해보았네요.

돈을 아껴서 좋았다는게 아니라, 친구가 필요한 누군가에게 호의를 베풀 수 있는 것이

놀랍고 부러워서였습니다.

생각이 유빙처럼 떠도는 요즘입니다.


애써 답 달아 주시는 분들께 미리 감사드리며,

시 하나 올립니다.


                      한때 우리는 닥치는 대로 세상을 살아갈 수 있었다, 그때 세상은

                      서로 꼭 맞잡은 두 손에 들어갈 수 있으리 만치 작았다.

                      웃으면서 묘사할 수 있을 만큼 간단했다.

                      기도문에 나오는 해묵은 진실의 메아리처럼 평범했다.


                      역사는 승리의 팡파르를 울리지 못하고 ,

                      더러운 먼지를 내뿜어 우리 눈을 속였다.

                      우리 앞에는 칠흑처럼 어둡고 머나먼 길과

                      죄악으로 오염된 우물, 쓰디쓴 빵 조각만 남았을 뿐.


                      전쟁으로 얻은 우리의 전리품, 그건 세상에 대한 깨달음, 세상은

                      서로 꼭 맞잡은 두 손에 들어갈 수 있으리 만치 크다는 것,

                      웃으면서 묘사할 수 있을 만큼 복잡하다는 것,

                      기도문에 나오는 해묵은 진실의 메아리처럼 특별하다는 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205
93586 드디어 가입을~ [4] 관람차 2015.03.12 327
93585 듀나인//와이파이 발생기라는 거 어디서든 쓸수있나요? [4] 여은성 2015.03.12 1572
93584 그레이 아나토미 11시즌 14화를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2 914
93583 절판된 책 어디서 구하시나요? [3] 이익명씨 2015.03.12 844
93582 브로드웨이 연극의 '프리뷰' 관련 질문 프레데릭 2015.03.11 221
93581 약 130권의 책을 벼룩합니다. 영어 2015.03.11 885
93580 올스타 영화에 나오는 무명 꼬마 배우 찾아보기 [1] 가끔영화 2015.03.11 304
93579 가입인사 겸 베를린스터디 모집..? [15] 모래성 2015.03.11 1191
93578 한국에서 게이머와 게임사의 신뢰관계는 예전에 깨진것 같습니다. catgotmy 2015.03.11 825
93577 이런저런잡담... [8] 여은성 2015.03.11 1665
93576 마지막 예비군 훈련을 마치며 [5] 좁은문 2015.03.11 829
93575 [듀9] 영화를 찾습니다 [4] yellowhale 2015.03.11 496
93574 전자책과 종이책 [6] 가라 2015.03.11 1148
93573 만화 <신이 말하는 대로> 아시나요? (+만화 추천 부탁드립니다) [19] Lizbeth 2015.03.11 3225
93572 문의전화 뺑뺑이 [3] catgotmy 2015.03.11 1105
93571 언니 얼굴 요만해염.jpg [5] 윤주 2015.03.11 3278
93570 버드맨 무지 재미있네요. [1] Acloudinpants 2015.03.11 1497
93569 천생연분 리턴즈를 보고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1 1065
93568 오늘(화) 밤 12:30분 KBS1 TV에서 영화 <경주> 합니다. [12] underground 2015.03.10 1202
93567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를 보면서..[바낭성]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3.10 8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