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알게 되었는데 단숨에 4권까지 읽었습니다. 아직 5권까지만 발매된것같아 좀 아껴읽어야겠다 생각이 드네요.
미이케 다카시 감독이 영화화를 했고 곧 우리나라에서도 개봉을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만화 자체 스토리상 배틀로얄이나 헝거게임이 떠오르고, 포스터나 음험한 분위기가 감독의 전작인 <악의 교전>(이것도 원작이 있었죠)을 떠올리게 하네요.

어떤 설명도 없이 다짜고짜 독자들을 상황속으로 데려가는 작가가 대단합니다. 너무 어처구니없는데 그런데도 몰입하게되네요. 원작에 대한 일본 독자들의 반응은 어떤지 궁금합니다. 당연히 인기가 많으니까 영화화되었겠지만서도...
영화는 상당히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덧붙여 만화책 추천 부탁드리겠습니다.
피아노의 숲과 마스터키튼이 제 인생의 만화이고 최근 세인트영멘에 푹 빠졌습니다. 어렸을때 미스터초밥왕 읽고 엉엉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빌리배트 등 우라사와 나오키 작품과 김전일에는 어느샌가 지쳐버렸습니다. 배트맨: 킬링조크였던가요? 상당히 좋았습니다. 웹툰중에는 질풍기획의 열렬한 팬입니다. 무척 대중없는 취향이지만... ㅠㅠ
이걸 아직도 안 봤는가? 싶은 만화나, 숨은 걸작이 있으면 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심리극 혹은 추리물이나 재밌고 즐거운 만화면 가장 좋겠습니다. 미리 감사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58
95191 이 커플은 왜 자기들은 하지도 않으면서 하려다 [3] 가끔영화 2015.06.05 1786
95190 박통이 미국에 갈지 말지... [10] 가라 2015.06.05 2228
95189 35번 환자 관련 사실정리 (5월 27일 - 6월 5일) [7] 겨자 2015.06.05 1970
95188 35번째 메르스 환자 [12] 태풍 2015.06.05 2104
95187 [듀나무숲] 우리 안의 아몰랑: 그분은 어디에나 있다. [4] 서버에 요청중 2015.06.05 1861
95186 자차가 편하세요 버스가 편하세요? [7] woxn3 2015.06.05 1304
95185 대책본부에서 발표하는 메르스 확진 환자 수가 매일 다섯 명 정도 꼴로 증가하는 이유 [4] 닥터슬럼프 2015.06.05 2716
95184 역사는 반복된다더니... [4] a.앨리스 2015.06.05 2084
9518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5 + 금주도 페이퍼 크래프트 [7] 샌드맨 2015.06.05 849
95182 박원순 서울시장 메르스 기자회견 Full영상 [1] l'atalante 2015.06.05 1354
95181 메르스로 인해 드러난 정부 [1] 커리맨 2015.06.05 1364
95180 박원순 서울시장 메르스 관련 긴급 브리핑 [54] 도비라 2015.06.04 4010
95179 [듀나인]각종 코메디/앱 추천해주세요. (너무 우울해요 ㅠ) [4] 애플탱 2015.06.04 698
95178 [단독 속보] 청와대, 환자 수 틀린 박 대통령 발언 삭제해 올려 [5] Bigcat 2015.06.04 1855
95177 메르스에 대한 외신의 반응 [2] Bigcat 2015.06.04 2277
95176 [벼룩] 옷장정리한 김에 이것저것 여성옷 허파에 허공 2015.06.04 897
95175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6.04 280
95174 [약혐있음] 얼음호수의 기사, 신기한 것들 [2] 말하는작은개 2015.06.04 972
95173 비타민이 효과가 있으세요? [7] 바스터블 2015.06.04 1993
95172 [펌] 중동에서 살다 온 할아버지 [12] 스위트블랙 2015.06.04 26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