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여대 총학생회가 축제 기간 중 미관을 해친다는 이유로 청소 노동자들의 파업 현수막을 강제로 철거했다고 합니다.

그 후 총학생회에서 내건 성명이 아주 가관이더군요,


l_2015052001003005500239991.jpg


학교와 노조 어느 측에도 치우치지 않았다는 문구, 오로지 학생들이 더 즐길 수 있는 문구가 특히 주옥같습니다.

이에 반해 청소 노조 측에서는 파업 중이라도 학생들의 축제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협조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해서 비교가 됩니다.

총학생회장은 “축제 주제를 ‘전통’으로 잡아서 청사초롱을 달았는데 현수막이 있으니 을씨년스럽고 보기 안 좋다는 의견이 있었다. 일 년에 한 번뿐인 축제라서 예쁘게 진행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는데 기가 막힐 따름입니다. 학교와 노조 어느 측에도 치우치지 않았다고 중립을 주장하는데 힘의 균형이 깨져 있는 상황에서의 중립은 어느 편을 드는 것인지 명확하죠.

현수막과 천조각을 철거해서 노동조합 측에 전달했다고 총학에서는 주장하지만 정작 노조 측 얘기를 들어보면 그냥 쓰레기 봉투에 되는대로 담아서 행정관 앞에 쌓아놨다는군요.

이런 공감 능력 부족하고 이기적인 학생들이 공부는 해서 뭐하냐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27
95268 기사펌)박근령 인터뷰 전문 [7] 라인하르트백작 2015.08.12 1622
95267 [나눔] 스타벅스 쿠폰 사용하실 분 [종료] [2] 프랜시스 2015.08.12 483
95266 웹툰 결말을 놓고 탐정놀이 중입니다 [1] Reid 2015.08.12 1018
95265 ‘인분교수’강남대 장호현교수 관련 몇몇 이야기 [10] 마조히스트 2015.08.12 8864
95264 혐오hatred란 단어가 그 의미를 다 담아내지 못하는 번역이란 생각이 듭니다 [6] 마조히스트 2015.08.12 1583
95263 두껍고, 가볍고, 잘 읽히는 책 추천 부탁드려요 [35] 침엽수 2015.08.12 2819
95262 넘쳐나는 '혐오' 속에 웃는 자는 누구일까 [25] 보들이 2015.08.12 2817
95261 원더걸스 2008년 노바디를 보니 [2] 가끔영화 2015.08.12 1470
95260 그만 싸웁시다. [6] 쿠루쿠루 2015.08.12 1769
95259 뮤비 애니 아주 재밌네요 [2] 가끔영화 2015.08.12 555
95258 올해 하반기 기대되는 애니메이션 둘 [4] 말하는작은개 2015.08.12 1218
95257 불친절한 것의 즐거움 [4] 올렉 2015.08.12 1483
95256 이번 주 예능에서 가장 명장면이 될 오늘의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피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8.12 1907
95255 엽기적인 그녀 결말 질문 이예요 (당연 스포!) [5] 우후훗 2015.08.11 2108
95254 [제재] 이젠 더 안 될 것 같아요. [25] PantaRhei 2015.08.11 2887
95253 111님의 동성애혐오는 본능이다 글. [8] 늘진지 2015.08.11 1414
95252 여러 가지... [18] DJUNA 2015.08.11 3646
95251 나의 쉴 곳은 어디인가 [5] singlefacer 2015.08.11 1136
95250 엄마가 보호할 수 있는 건 어디까지일까? [7] Kaffesaurus 2015.08.11 1453
95249 듀게가 더 이상 듀게가 아니지 싶습니다. [8] 마조히스트 2015.08.11 27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