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시즌이 캔슬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온 이후...[사실 조 캐롤이 사형당한 후에 이 극을 끌고 가는 건 진짜 어렵겠죠]...매주 2개씩 에피가 몰아서 올라오더니..끝도 좀 허무하네요..


조 캐롤과 다양한 연쇄살인자들의 아버지 스트라우스 교수의 애제자였던 테오는 스트라우스의 재판 자료에 해킹으로 자료를 심어 검찰이 패하게 만들고, 스트라우스를 풀려나오게 한다음 스트라우스를 죽여버리고 라이언 하디와 직접 대결을 벌이다가, 본인의 위장용 가족들을 희생시키고 도망친 후, 어렸을때 만난 의붓여동생과 함께 달아날 방법을 찾는데, 그 와중에 라이언 하디에게 여동생을 잃고맙니다. 그리하여 테오는 라이언에게 위협을 가하기 위해 라이언의 동료였던 멘데즈를 찾아가지만 눈치 빠른 라이언이 멘데즈가 통화하면서 흘려준 단서를 알아채고 역으로 칩니다. 그리하여 쫓기던 와중에, 자신이 도움을 청했던 사람[라이언 하디를 갖다주는 조건으로]이 FBI랑 내통하는 사이인 걸 알고, FBI대장을 잡아서 라이언의 여친 그웬을 찾아갑니다. 라이언은 끝끝내 테오를 찾아내고, 그웬을 인질삼아 대치하던 테오에게 총을 쏘는데 성공합니다. 잠시 숨을 돌릴 찰나, 쓰러졌던 테오가 다시 일격을 가해 라이언과 테오는 격전을 벌이던 강위 다리에서 떨어지고..경찰은 두 사람 모두의 시체를 찾지 못합니다.


병원에 누워있던 FBI여자대장에게 변장한 라이언이 찾아가고..니가 내통해서 그웬이 위험해진 거 알고 있다고, 그웬과 나머지 사람들[마이크,맥스]의 안전을 위해 본인은 죽은 걸로 살테니까 조심하라고 경고를 하고 라이언은 사라집니다....


사실 이 극의 재미는 어느 누구도 못 믿는 계속된 배신의 행진이었는데, 그러기엔 너무 조 캐롤이 금방 잡혔단 생각이 드네요..

우리나라같이 사이비와 이단이 횡행하는 곳에서 리메이크하면 정말 딱일텐데..

예를 들어 2시즌의 컬트 집단 속 제사같은 우스운 꼴은 우리나라였으면 정말 없었을텐데..


하여간 이 시리즈는 이렇게 어이없이 끝났고..남는 건 케빈 베이컨의 변치않는 멋진 연기였네요..

조 캐롤의 영향을 받아 망가지는 성격 연기 정말 정말 정말 좋았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34
95156 공기순환기 어떤가요 ? [2] 2015.06.03 832
95155 매드맥스 정말 오랜만의 괜찮은 남자 [19] 2015.06.03 2979
95154 메르스 확진 지역에서는 음주운전 단속을 안한다면서요? [2] 스위트블랙 2015.06.03 1949
95153 이승엽!! 라지에이터가 터졌어!! [3] 달빛처럼 2015.06.03 1191
95152 이런저런 잡담... [2] 여은성 2015.06.03 846
95151 메르스 확진자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3] 배회하는유령 2015.06.03 2794
95150 다음으로, 대통령님 말씀이 있겠습니다 [24] 닥터슬럼프 2015.06.03 4024
95149 풍문에 대한 짧은 생각 [2] 구아바84 2015.06.03 1590
95148 메르스 [1] Acloudinpants 2015.06.03 1189
95147 대한민국 로펌에 대한 궁금증(풍문 종영 후) 커리맨 2015.06.03 1235
95146 거짓말은 제가 했는데 기분이 나쁩니다. [5] chobo 2015.06.03 2466
9514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1] 조성용 2015.06.03 1460
95144 샌 안드레아스 보고왔습니다. 믿고 보는 드웨인 존슨 [2] 계란과자 2015.06.03 1527
95143 여왕은 숫자에 약해요 / 다섯살 훈이는 어린이집에나 가세요. [6] chobo 2015.06.03 2762
95142 요즘 서울 공기가 안좋은것 맞죠? [5] 바스터블 2015.06.03 1821
95141 중국 장강 여객선 전복침몰사고, 아직 437명이 생사불명.... [3] soboo 2015.06.03 2774
95140 풍문으로 들었소 종영 [8] 커리맨 2015.06.02 3576
95139 [육아잡담] 할머니의 사진들 [11] 로이배티 2015.06.02 2104
95138 유명감독의 과소 평가된 영화 [2] 프레키 2015.06.02 1600
95137 사스와 메르스, <기사> 이명박·박근혜의 ‘노무현 지우기’ 위기관리 매뉴얼까지 지웠다 [7] Bigcat 2015.06.02 27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