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이야기를 들었을때, 포스터가 나왔을때 (저는 그 영화를 보지 않았지만 다른 사람들이 하는 말을 인용하자면) 배달의 기수같은 수준의 영화가 아닌가 예상했습니다. 제2연평해전이 월드컵 기간 중에 일어난 사건이긴 하지만 포스터의 퀄리티는 지금 봐도 도저히 버틸 수가 없습니다. 다행히도 시사회 반응을 보니 그리 잘 만든 영화는 아니지만, 완전히 나쁜 수준의 망작은 아닌 것으로 보이네요. (대략 4점 만점에 2.5점 정도?) 물론 아직 좀 더 반응이 나와봐야 어느 정도 수준인지 가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단 저는 한번 보기는 볼 생각입니다. 보고나서 좋으면 좋다고 하고 나쁘면 나쁘다고 하면 될것을 굳이 보기 전에 미리 '답정너'가 될 필요는 없죠. (그래서 논란이 되었던 디 인터뷰와 국제시장을 '직접' 본 후에 바로 깠다는건 함정 -_-) 그런데 여기 게시판에서는 무관심으로 일관할 듯한 느낌도 듭니다... 쩝.


http://extmovie.maxmovie.com/xe/bestpost/7432817#21


http://blog.naver.com/hanyu313/220376907700


위의 링크는 트위터 반응이고 아래 링크는 어느 영화 블로거의 리뷰입니다.


https://namu.wiki/w/%EC%A0%9C2%EC%97%B0%ED%8F%89%ED%95%B4%EC%A0%84


나무 위키의 해당 사건 항목은 참고 정도만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5
95540 정명훈 [4] 웅둥 2015.08.28 1645
95539 아침, 스타벅스 비아, 오키나와 [6] 칼리토 2015.08.28 2136
95538 이런 광고 어떤 광고였는지 아시는 분 [2] 제인의추억 2015.08.28 759
95537 영원히 잊을수 없는 노래가 있으신분 계신가요? [4] Kevin Lee 2015.08.28 1011
95536 전쟁 가능성 어떻게 보세요? [12] 아마데우스 2015.08.27 2277
95535 EIDF 인도의 딸 보고 마음 간신히 추스리는 중입니다. [4] 지루박 2015.08.27 2249
95534 수위높은 일본 성우 라디오 catgotmy 2015.08.27 1062
95533 영화일기 11 : 오마르, 파우스트, 버드맨 [2] 비밀의 청춘 2015.08.27 565
95532 [듀나인] 간짜장에 달걀후라이. 서울에서. [9] 큰고양이 2015.08.27 2329
95531 정성일 평론가와 <카페 느와르>를 이야기하다 [1] hajin 2015.08.27 969
95530 많이 행복하다 [28] Kaffesaurus 2015.08.27 2667
95529 바낭)'히트맨'을 보면서 든 생각들(스포가 들어있어요) [3] 흔들리는 갈대 2015.08.27 791
95528 서울시 강남구 몇 중형 교회들의 동성애에 대한 입장 [6] catgotmy 2015.08.27 1964
95527 개인은 개인으로 봤으면.. [30] 2015.08.27 3225
95526 귀신은 있다고 순간 믿었다가 없구나 확인했습니다 [5] 가끔영화 2015.08.27 1432
95525 [듀나인] 페이스북 관리 잘 아시는 분 [8] 앵앵 2015.08.27 1103
95524 미 생방송 기자 살해는 증오살인의 종합판? [9] 바스터블 2015.08.27 3139
95523 요새 신림 고시촌의 맛집 있나요? [4] April 2015.08.27 1779
95522 정말로 사랑한다면 [16] Vulpes 2015.08.27 3234
95521 멕시코에서 경찰한테 삥뜯겨 본적 있어요... [15] Kevin Lee 2015.08.27 21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