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 영화가 만들어진다는 이야기를 들었을때, 포스터가 나왔을때 (저는 그 영화를 보지 않았지만 다른 사람들이 하는 말을 인용하자면) 배달의 기수같은 수준의 영화가 아닌가 예상했습니다. 제2연평해전이 월드컵 기간 중에 일어난 사건이긴 하지만 포스터의 퀄리티는 지금 봐도 도저히 버틸 수가 없습니다. 다행히도 시사회 반응을 보니 그리 잘 만든 영화는 아니지만, 완전히 나쁜 수준의 망작은 아닌 것으로 보이네요. (대략 4점 만점에 2.5점 정도?) 물론 아직 좀 더 반응이 나와봐야 어느 정도 수준인지 가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단 저는 한번 보기는 볼 생각입니다. 보고나서 좋으면 좋다고 하고 나쁘면 나쁘다고 하면 될것을 굳이 보기 전에 미리 '답정너'가 될 필요는 없죠. (그래서 논란이 되었던 디 인터뷰와 국제시장을 '직접' 본 후에 바로 깠다는건 함정 -_-) 그런데 여기 게시판에서는 무관심으로 일관할 듯한 느낌도 듭니다... 쩝.


http://extmovie.maxmovie.com/xe/bestpost/7432817#21


http://blog.naver.com/hanyu313/220376907700


위의 링크는 트위터 반응이고 아래 링크는 어느 영화 블로거의 리뷰입니다.


https://namu.wiki/w/%EC%A0%9C2%EC%97%B0%ED%8F%89%ED%95%B4%EC%A0%84


나무 위키의 해당 사건 항목은 참고 정도만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6
95607 youtube 10곡 [1] 축구공 2015.06.18 292
95606 브로크백 마운틴 오랜만에 다시 보니 좋네요(+절절한 사랑 영화 추천해주세요) [17] bleaknight 2015.06.18 909
95605 제재를 받아야 할 발언의 수위라는 게 판단하기 쉽지 않습니다 [20] 칸막이 2015.06.18 1293
95604 소란은 거의 마무리 됐으니 더 이상 탈퇴 없었으면 좋겠네요(예고 포함)ㄴ [14] 가끔영화 2015.06.18 1244
95603 오늘의 진정한 승자 (혐짤 재중) [5] amenic 2015.06.18 1317
95602 [우울] 핸드폰 [11] 말하는작은개 2015.06.18 835
95601 메르스가 창궐하는.... [12] soboo 2015.06.18 1854
95600 (바낭) 이런 저런 이야기 [2] 쌓기 2015.06.18 504
95599 멍게 비빔밥이 다 있군요 [4] 가끔영화 2015.06.18 855
95598 감자 삶는법, 기타 [3] 나니아 2015.06.18 917
95597 밤의 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6.18 218
95596 아 나 참 [60] will 2015.06.18 2580
95595 soboo님에게 직접적으로 막말을 들어본 사람으로서 [1] bulletproof 2015.06.18 1771
95594 이번 사건의 최대 수혜자는 [10] Nico 2015.06.18 2485
95593 언어적 에티켓 위반의 정의와 범위를 정해야 합니다. -상대를 멍청하다고 말하는 것은 에티켓 위반인가? [22] catgotmy 2015.06.18 1395
95592 이미 존재하지만 유명무실해진 게시판 규칙을 다시 강제하는 방법만 찾으면 되는 겁니다 [4] egoist 2015.06.18 527
95591 무례한 사회에 대한 단상 [4] Hopper 2015.06.18 1594
95590 여자월듵컵 첫 승, 첫 16강 진출 [2] 알랭 2015.06.18 364
95589 pc카톡 메신저가 탭형식이면 좋겠네요 [2] naver 2015.06.18 595
95588 방목 [6] 웅둥 2015.06.18 8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