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을 설명드리면 이렇습니다.


1. A부동산에서 집을 소개받았습니다.

그런데 집은 원래 A부동산의 물건이 아니라 B부동산 물건으로,

부동산끼리 연계되어 있다고 해서 계약은 B부동산에서 하게 되었습니다.


2. 계약당일, B부동산에 갔더니 집주인이 아니라 집주인 어머니가 왔습니다.

집주인은 다른 지역에 살고 집주인 어머니가 이사갈 집 3층에 거주하고 있답니다.

B부동산에서는 오래전부터 그 집 건물의 다른 층. 다른 호수 집까지 계약을 맡고 있고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하면서 집주인 어머니라는 사람의 위임장이나 신분증도 못 보고

일단 계약금을 주게 되었습니다.


3. 도배문제로 B부동산업자와 집주인 어머니, 저 이렇게 셋이서

새로 이사갈 집을 둘러보고 이것저것 얘기하긴 했습니다. 이때 조금 안심하고 이사할 수 있겠다 싶었어요.


4. 이사당일을 며칠 앞두고  B부동산에서 연락이 와서 잔금을 어떤 방식으로 치를거냐고 묻더군요.

이체할 거라고 했더니 (입금자, 입금 받은 사람의 기록이 남을테니까요)

돈을 현금으로 주던지 아니면 B부동산에게 이체하면 B부동산이 출금해서 집주인 어머니에게 주겠다는 거였어요.

이유는, 저에게 돈을 받아서 이사당일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돌려줘야하는데

집주인 계좌로 이체하면 돈을 출금할 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5. 불안해져서 계약서대로 이행하고 싶다고 하니까 B부동산에서는 원칙적으로 그렇지만 융통성있게 해야한다고 합니다.

처음 소개해준 A부동산에 물어봤더니,

전월세 보증금을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건네주는 건 전에 살던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돌려주기 위해 흔히 있는 일이라고 합니다.

녹음하고 영수증 받으면 별 문제 없다고 하더군요.

집주인 어머니께 확인차 전화했더니, 아가씨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 그렇게들 많이 한다고,

자꾸 자신을 못 믿어서 그러는 것 같은데 별일 없을꺼니까 걱정하지말라고 말합니다.




A부동산, B부동산, 집주인 어머니....

왠지 얘기하면 할 수록, 내가 이상한 사람이고, 세상물정 모르는 사람이 되어버리고,

그들은 자신들을 못 믿어한다고 기분 상해하고, 융통성 있게 해야한다고 답답하다는 듯 말합니다.

요즘, 이사의 수고스러움보다 부동산이 싫어서 내 집을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금액이 적을 때 냉담한 태도랄지, 어처구니 없이 안 좋은 집을 보여준달지, 소개시킨 집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하면 친절했다가 갑자기 태도가 돌변한달지..




듀게인들 중에 혹시 저와 비슷한 경험을 가지신 분 계실까요?

아니면 이럴 때 어떻게 하는게 세입자(약자)로서 잘 대처하는 것일까요?

그냥 부동산에서 말하는 것처럼 그냥 부동산에 이체해도 되는 문제인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1
95581 탈퇴합니다. [9] 밀감 2015.06.18 2398
95580 이런 상황을 가정해 봅시다 [1] Nico 2015.06.18 374
95579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책을 듀게인들과 같이 나누고 싶다 [20] 만약에 2015.06.18 1058
95578 일단은 합리적인 조치가 취해졌다고 보여집니다. [11] buffalo66 2015.06.18 1218
95577 듀나님이 이해는 되어도 옹호는 안 될 거 같습니다만... [25] 여은성 2015.06.18 1821
95576 [냉무] '회원필터링 기능 추가' 공지 글 올라왔습니다. 읽어보시어요 [7] 異人 2015.06.18 698
95575 이 와중에 뻘하지만 비타민 복용 질문 [2] 해삼너구리 2015.06.18 494
95574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375
95573 익명의 관리자(들)은 어떻습니까..? [11] 가라 2015.06.18 653
95572 탈퇴합니다. [3] 꼬마 2015.06.18 1437
95571 통진당과 soboo 님, 그리고 표현의 자유 [46] Nico 2015.06.18 1733
95570 타국에서 쓰는 드라마와 영화후기 3편 [12] 러브귤 2015.06.18 722
95569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음악을 듀게인들과 같이 듣겠다 22 [1] 독짓는젊은이 2015.06.18 372
95568 제가 (모두들?) 그동안 참아왔던 듀나님에게 드리고 싶은 직언. [21] 달그림자  2015.06.18 1801
95567 민주적 규칙을 만드는 투표가 아니라 새 관리자를 뽑는 투표는 어떨까요? [8] 여은성 2015.06.18 606
95566 재난상황 [2] 말하는작은개 2015.06.18 537
95565 [TFT] 회원필터링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 현게시판 운영 관련 [46] 질문맨 2015.06.18 3276
95564 이름부터가 듀나게시판인데 듀나님이 관리하는 게 맞는듯 [7] 여은성 2015.06.18 1139
95563 [끌어올리기] 투표건의문 (19일 오전 7시까지) [3] 큰고양이 2015.06.18 314
95562 쇠뿔도 단김에 빼라고, 영화일기 1 (2014년 11월 1~8일) [4] 비밀의 청춘 2015.06.18 5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