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황을 설명드리면 이렇습니다.


1. A부동산에서 집을 소개받았습니다.

그런데 집은 원래 A부동산의 물건이 아니라 B부동산 물건으로,

부동산끼리 연계되어 있다고 해서 계약은 B부동산에서 하게 되었습니다.


2. 계약당일, B부동산에 갔더니 집주인이 아니라 집주인 어머니가 왔습니다.

집주인은 다른 지역에 살고 집주인 어머니가 이사갈 집 3층에 거주하고 있답니다.

B부동산에서는 오래전부터 그 집 건물의 다른 층. 다른 호수 집까지 계약을 맡고 있고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하면서 집주인 어머니라는 사람의 위임장이나 신분증도 못 보고

일단 계약금을 주게 되었습니다.


3. 도배문제로 B부동산업자와 집주인 어머니, 저 이렇게 셋이서

새로 이사갈 집을 둘러보고 이것저것 얘기하긴 했습니다. 이때 조금 안심하고 이사할 수 있겠다 싶었어요.


4. 이사당일을 며칠 앞두고  B부동산에서 연락이 와서 잔금을 어떤 방식으로 치를거냐고 묻더군요.

이체할 거라고 했더니 (입금자, 입금 받은 사람의 기록이 남을테니까요)

돈을 현금으로 주던지 아니면 B부동산에게 이체하면 B부동산이 출금해서 집주인 어머니에게 주겠다는 거였어요.

이유는, 저에게 돈을 받아서 이사당일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돌려줘야하는데

집주인 계좌로 이체하면 돈을 출금할 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5. 불안해져서 계약서대로 이행하고 싶다고 하니까 B부동산에서는 원칙적으로 그렇지만 융통성있게 해야한다고 합니다.

처음 소개해준 A부동산에 물어봤더니,

전월세 보증금을 부동산업자에게 직접 건네주는 건 전에 살던 세입자에게 보증금을 돌려주기 위해 흔히 있는 일이라고 합니다.

녹음하고 영수증 받으면 별 문제 없다고 하더군요.

집주인 어머니께 확인차 전화했더니, 아가씨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 그렇게들 많이 한다고,

자꾸 자신을 못 믿어서 그러는 것 같은데 별일 없을꺼니까 걱정하지말라고 말합니다.




A부동산, B부동산, 집주인 어머니....

왠지 얘기하면 할 수록, 내가 이상한 사람이고, 세상물정 모르는 사람이 되어버리고,

그들은 자신들을 못 믿어한다고 기분 상해하고, 융통성 있게 해야한다고 답답하다는 듯 말합니다.

요즘, 이사의 수고스러움보다 부동산이 싫어서 내 집을 갖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금액이 적을 때 냉담한 태도랄지, 어처구니 없이 안 좋은 집을 보여준달지, 소개시킨 집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하면 친절했다가 갑자기 태도가 돌변한달지..




듀게인들 중에 혹시 저와 비슷한 경험을 가지신 분 계실까요?

아니면 이럴 때 어떻게 하는게 세입자(약자)로서 잘 대처하는 것일까요?

그냥 부동산에서 말하는 것처럼 그냥 부동산에 이체해도 되는 문제인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2
95530 많이 행복하다 [28] Kaffesaurus 2015.08.27 2667
95529 바낭)'히트맨'을 보면서 든 생각들(스포가 들어있어요) [3] 흔들리는 갈대 2015.08.27 791
95528 서울시 강남구 몇 중형 교회들의 동성애에 대한 입장 [6] catgotmy 2015.08.27 1964
95527 개인은 개인으로 봤으면.. [30] 2015.08.27 3225
95526 귀신은 있다고 순간 믿었다가 없구나 확인했습니다 [5] 가끔영화 2015.08.27 1432
95525 [듀나인] 페이스북 관리 잘 아시는 분 [8] 앵앵 2015.08.27 1103
95524 미 생방송 기자 살해는 증오살인의 종합판? [9] 바스터블 2015.08.27 3139
95523 요새 신림 고시촌의 맛집 있나요? [4] April 2015.08.27 1779
95522 정말로 사랑한다면 [16] Vulpes 2015.08.27 3234
95521 멕시코에서 경찰한테 삥뜯겨 본적 있어요... [15] Kevin Lee 2015.08.27 2197
95520 홍대에 한겨레가 하는 카페가 생겼는데 이참에 조선일보도.. [23] 헐렁 2015.08.26 3734
95519 [벼룩] 미개봉 플레이모빌 5090 렘브란트 야경(가격인하) 풍금 2015.08.26 1231
95518 인도의 딸 봤어요. (EIDF) [1] Acloudinpants 2015.08.26 1176
95517 [지름신 좀 막아주십사] 제빵기 : 핸드믹서 반죽날 [7] 2015.08.26 1507
95516 이맛에 한화 응원합니다. [4] 치이즈 2015.08.26 890
95515 해피캠퍼스 정말 너무하지 않나요? [1] 바스터블 2015.08.26 2151
95514 참혹하고 생각 없는 '갑질' [2] 고인돌 2015.08.26 1339
95513 [듀9] 친구네 며칠 놀러가는데 부모님에게 어떤 선물이 적당할까요? [5] pathei 2015.08.26 1019
95512 [듀9] 영화 뷰티인사이드에서 한효주 영어 억양 [6] tempsdepigeon 2015.08.26 4169
95511 처용2 기대했는데.........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8.26 15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