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잡담] 할머니의 사진들

2015.06.02 22:43

로이배티 조회 수:2110

격조했습니다(?)


21769E43556DAAA311C1F6


이만큼 자랐습니다.

아직 17개월 갓 넘었을 뿐이지만 이제 슬슬 아가가 아닌 어린이의 비주얼에 근접해가고 있죠.

돌 지나도록 못 걸어서 과연 걷기는 할 것인가... 싶었던 게 무색하게 혼자서 두 발로 발발대며 잘 돌아다니구요.

거실에 냅두고 설거지하고 있을 때 다다다다 달려와서 다리에 폭 하고 안기는 맛이 아주... (표현 왜 이래;;)

그런만큼 가만히 있으려 하질 않고 자꾸 집 밖으로 나가자고 떼를 써서 놀아주기가 2배 피곤해진 기분이 있긴 합니다만.

크면 클 수록 늘어가는 재롱에 그냥 허허허 즐거워하며 보내고 있습니다. ^^;


그리고 요즘 육아 재미에 한 가지 포인트가 되어주는 게 있으니 바로 제 어머니께서 보내주시는 사진들입니다.


256D0D3E556DAA4C387977


두둥. ㅋㅋㅋ (입가에 묻은 건 체리입니다. 놀라지 마시길. ^^;)


애 엄마가 휴직을 끝내고 다시 출근하게될 때, 누구에게 아기를 맡겨야 하는지 한동안 아주 고민이었거든요.

친정 어머니는 건강 문제로 불가능하시고. 제 어머니께 맡기면 애 엄마가 스트레스 받을 것 같아서 육아 도우미를 쓰자...

라고 고민하는 와중에 그걸 눈치채고 불호령을 내리셨습니다. 아니 어떻게 아직 크지도 않은 갓난 아가를 생판 모르는 남에게 맡기냐며 (혹시나 오해하시는 분 있을까봐 덧붙입니다만, 그냥 제 어머니 생각일 뿐입니다.) 당장 근처로 이사오라고(!!?).

그래서 시키는대로 이사를 갔고 결국 어머니께서 애를 봐주시게 되었죠.


근데 이 양반에게 '내가 찍어 보내는 아기 사진을 크고 선명하게 보시라'고 사드린 스마트폰이 이 때부터 의외의 활약을 하게 되니,

어머니께서 매일매일 애 보다가 틈틈이 사진을 찍어서 간단한 설명과 함께 보내주시는 겁니다.

참 신기한 일이죠.

제 어머니께선 평생 카메라 셔터 몇 번 눌러본 적 없으시고, 스마트폰은 커녕 피쳐폰도 문자 메시지 확인을 못 하시던 그런 분이거든요.

손주에 대한 사랑 하나로 일생 유지한 라이프 스타일을 이렇게 간단히 바꿔 버리시는 걸 보면서 참 제가 장가 늦게 가고 애를 늦게 가진 게 결과적으로 부모님껜 엄청난 스트레스였구나... 라는 걸 깨닫습니다. 하지만 뭐. 결국 내 인생입니다만? <-


암튼.

이 할머니의 사진들은 재밌는 게, 참으로 자비심이 없습니다. ㅋㅋ


267EC63E556DAA532B0CE4


이렇게 초점 나가도 아무 상관 없습니다.


23797B41556DAA5D37172A


애 입가에 침방울이 거대하게 맺히다 못 해 흘러내려도



21266B42556DAA5C28FCCE


구도가 이상해도


2127FC42556DAA592EC14A


유난히 다리가 짧아 보여도



23357D3E556DAA5109EF1C


표정이 바보 같아도(...)



240C113E556DAA4E23EDB7


아침에 눈 뜨고 얼굴이 팅팅 부어 있어도 아무 상관 없죠.

왜냐면 할머니 눈엔 그냥 다 예쁘기만 하거든요. ㅋㅋㅋ

게다가 이런 미래를 예측하지 못 했기에 제가 부모님께 해드린 핸드폰은 '카메라 따윈 장식일 뿐이죠!'로 유명한 LG 옵티머스 G-pro... orz


이것저것 일상을 시시콜콜하게 다 찍으시지만 아무래도 가장 많이 찍으시는 사진은


231A4C42556DAA5A3998EF


밥 먹는 사진입니다.



2321ED42556DAA5633C681


아무래도 세대가 세대이다 보니 제 어머니께서 가장 신경쓰고 애쓰시는 게 식사거든요.

일생은 가족, 친지, 손주들 뭐 해 먹이고 살 오르는(...) 걸 구경하는 재미와 보람으로 사신 분이라 아들놈에게도 자비심이 없습니다. ㅋㅋ



2402B042556DAA55470249


먹고.


242F6F41556DAA6014F6AD


또 먹고.


23147341556DAA652683E7


계속 먹고.


22754141556DAA66385019


그냥 먹고...

어쩌다 하루 종일 애가 밥 안 먹는다고 떼를 쓴 날엔 사진도 안 옵니다. ㅋㅋ

밥 먹는 사진은 디폴트. 애가 밥 잘 먹으면 힘이 나서 노는 사진도 여러 장 찍어 보내주시고 그러죠.



24424942556DAA541C4337


이렇게 놀이터에서 왕따놀이하는 사진이라든가.



2438603E556DAA4F08819C


피아노 치는 사진. (폼 하나는 그럭저럭... ㅋ)


272F9F3E556DAA4A0D818B


사촌 형들 따라 공부하는 '척' 하는 사진.


2447DF42556DAA5819CC8A


입이 비죽 나와서 밖에 나가자고 시위하는 사진 등등.


근데 한참을, 몇 개월간 이렇게 어머니께서 찍어 보내주시는 사진들을 보다 보니 느껴지는 게.

이 분이 저보다 사진을 한참 더 잘 찍으신다는 겁니다. -_-;;


어차피 저 같은 사람이 사진 작가를 할 것도 아니고 전시회를 할 것도 아니고.

결국 이런 일상 스냅 사진에서 가장 중요한 건 분위기와 생동감, 그 안에서 풍기는 감정 같은 거라고 생각하는데,

어머니의 사진들을 보고 있으면 정말로 아들놈이 이러쿵 저러쿵 하고 있을 때의 표정, 감정, 분위기 같은 게 그대로 느껴집니다.

제가 돈x랄로 구입한 비싼 카메라로 열심히 머리 굴려 찍어도 안 되는 그런 분위기가 어머니의 사진들을 보다 보면 느껴져요.

그리고 뭣보다도 제 아들놈에 대한 어머니의 지극한 사랑이 느껴져서 아들 입장에선 뭉클한 기분이 들더라구요.

사진에서 피사체에 대한 애정이란 게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 라는 걸 새삼 깨닫습니다.

물론 제 어머니를 모르는 이 곳 분들께서 보시기에 어떻게 보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ㅋㅋㅋ


23312A41556DAA621286C7



2442BA41556DAA63066B06


암튼 뭐 그렇습니다.


거창한 말 다 집어 치우고 어머니께서 정말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셨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제 아들놈 크는 거 다 보시고 이렇게 베푸시는 사랑, 많이 보답받은 후에 정말 천천히, 행복하게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23344440556DAA68153D4A


얼굴이 아아아주 살짝 드러나긴 했지만 이 정도면 괜찮... 겠죠?

라고 적어 놓고 시간 좀 지나면 지우도록 하겠습니다. ㅋㅋㅋ


암튼 울 엄니께서 만수무강하시길 빌 뿐입니다.

이제부터라도 효도하려고 애를 써봐야겠어요. or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1
95581 탈퇴합니다. [9] 밀감 2015.06.18 2398
95580 이런 상황을 가정해 봅시다 [1] Nico 2015.06.18 374
95579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책을 듀게인들과 같이 나누고 싶다 [20] 만약에 2015.06.18 1058
95578 일단은 합리적인 조치가 취해졌다고 보여집니다. [11] buffalo66 2015.06.18 1218
95577 듀나님이 이해는 되어도 옹호는 안 될 거 같습니다만... [25] 여은성 2015.06.18 1821
95576 [냉무] '회원필터링 기능 추가' 공지 글 올라왔습니다. 읽어보시어요 [7] 異人 2015.06.18 698
95575 이 와중에 뻘하지만 비타민 복용 질문 [2] 해삼너구리 2015.06.18 494
95574 '투표건의문' 관련하여 잠시 냉각기를 갖는것은 어떨까 제안해 봅니다. [4] 왜냐하면 2015.06.18 375
95573 익명의 관리자(들)은 어떻습니까..? [11] 가라 2015.06.18 653
95572 탈퇴합니다. [3] 꼬마 2015.06.18 1437
95571 통진당과 soboo 님, 그리고 표현의 자유 [46] Nico 2015.06.18 1733
95570 타국에서 쓰는 드라마와 영화후기 3편 [12] 러브귤 2015.06.18 722
95569 내일 듀게가 멸망할지라도 나는 오늘 하나의 음악을 듀게인들과 같이 듣겠다 22 [1] 독짓는젊은이 2015.06.18 372
95568 제가 (모두들?) 그동안 참아왔던 듀나님에게 드리고 싶은 직언. [21] 달그림자  2015.06.18 1801
95567 민주적 규칙을 만드는 투표가 아니라 새 관리자를 뽑는 투표는 어떨까요? [8] 여은성 2015.06.18 606
95566 재난상황 [2] 말하는작은개 2015.06.18 537
95565 [TFT] 회원필터링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 현게시판 운영 관련 [46] 질문맨 2015.06.18 3276
95564 이름부터가 듀나게시판인데 듀나님이 관리하는 게 맞는듯 [7] 여은성 2015.06.18 1139
95563 [끌어올리기] 투표건의문 (19일 오전 7시까지) [3] 큰고양이 2015.06.18 314
95562 쇠뿔도 단김에 빼라고, 영화일기 1 (2014년 11월 1~8일) [4] 비밀의 청춘 2015.06.18 5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