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크백 마운틴, 이터널 선샤인. 개봉 당시엔 잔잔하다 못해 지루하기까지 했던 기분을 기억합니다.

나이가 그냥 드는 건 아니구나 싶어요. 어릴 적 좋은 영화들 참 많이 숙제하듯 봤는데 별 감흥이 없었거든요. 

이제 와 하나 둘 떠오르는 대로 몇몇 영화를 다시 보다가 발견한 게 위 두 영화인데 영화 속 주인공보다 더 펑펑 울게 되더라구요.

근래 본 영화 중에 그런 집중을 하게 된 건 가장 따뜻한 색 블루였어요.

잭 트위스트, 아델- 에두르거나 속이는 거 없이 훅훅 들어오고, 비참할 만큼 애정을 갈구했지만 결국 받지 못한- 이들에게 애틋하고 안쓰럽고 미안한 그런 기분을 느끼면서 죄책감을 덜고 싶은 건가 자기반성도 하게 되고...뭐 그렇습니다.


이런 영화 더 보면서 더 탈탈 털리고 싶어요. 추천, 기대할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01
95998 부산 예매 [20] 희희희 2015.09.24 941
95997 듀게에선 포르노 배우 이야기를 하면 안되는가 [46] catgotmy 2015.09.24 2905
95996 [근초] 야구선수 요기 베라 [1] 영화처럼 2015.09.24 491
95995 [듀나인]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7시간 10분 기다려야 합니다. [5] 머루다래 2015.09.24 1320
95994 마이클 만의 L.A. Takedown(1989) [3] skelington 2015.09.23 692
95993 이번주 스냅촬영이 필요하신분 계실까요? [2] 홈런왕 2015.09.23 1161
95992 아래 담배에 관한 권력관계의 유래에 관하여 [13] singlefacer 2015.09.23 1506
95991 쌍둥이 일까요 [1] 가끔영화 2015.09.23 557
95990 [듀나인] 뉴욕 숙소 추천, 그리고 브루클린에선 뭘 하면 좋을까요? [2] 양자고양이 2015.09.23 965
95989 교통이 아주 헬이군요. [3] 갓파쿠 2015.09.23 1572
95988 [펌] 분열쟁점 [4] 잔인한오후 2015.09.23 1066
95987 [벼룩] 페라가모 타이 미착용 새 제품. 샘소나이트 노트북 가방 [2] lalala 2015.09.23 1134
95986 여자는 담배를 피우면 안된다는 차별적인 생각 [22] catgotmy 2015.09.23 3009
95985 (바낭) 천사같은 의사선생님.gif [42] catgotmy 2015.09.23 3890
95984 부산경찰이 다시 본 전래동화 [6] Bigcat 2015.09.23 1676
95983 오늘자 구글 두들 [11] 칼리토 2015.09.23 1930
95982 9월 8일생 새깽이들의 입양처를 구합니다. [8] DKNI 2015.09.23 1871
95981 [패션 용어 질문] 챙이 짧은 hat 를 뭐라고 부르나요? - 사진 첨부 [15] 프레데릭 2015.09.23 1789
95980 어떤 한국 작가를 찾습니다 [6] 도전골든벨 2015.09.23 1582
95979 우리 불쌍한 벤 삼촌 [1] 남산불빛 2015.09.22 11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