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크백 마운틴, 이터널 선샤인. 개봉 당시엔 잔잔하다 못해 지루하기까지 했던 기분을 기억합니다.

나이가 그냥 드는 건 아니구나 싶어요. 어릴 적 좋은 영화들 참 많이 숙제하듯 봤는데 별 감흥이 없었거든요. 

이제 와 하나 둘 떠오르는 대로 몇몇 영화를 다시 보다가 발견한 게 위 두 영화인데 영화 속 주인공보다 더 펑펑 울게 되더라구요.

근래 본 영화 중에 그런 집중을 하게 된 건 가장 따뜻한 색 블루였어요.

잭 트위스트, 아델- 에두르거나 속이는 거 없이 훅훅 들어오고, 비참할 만큼 애정을 갈구했지만 결국 받지 못한- 이들에게 애틋하고 안쓰럽고 미안한 그런 기분을 느끼면서 죄책감을 덜고 싶은 건가 자기반성도 하게 되고...뭐 그렇습니다.


이런 영화 더 보면서 더 탈탈 털리고 싶어요. 추천, 기대할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1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29
95970 두 편의 커트 코베인 다큐멘터리 [6] catgotmy 2015.06.30 929
95969 루저는 남성비하 단어인가요? [10] 왜냐하면 2015.06.30 1690
95968 표절, 오마주, 그리고 인간의 경험 [4] Kaffesaurus 2015.06.30 1164
95967 꿈을 그렇게 꾸지 않았는데 꿈을 꿨다고 설정해보기 말하는작은개 2015.06.30 264
95966 베티 데이비스 특집 끝났고요. 다음 두 달 동안은 첩보영화 시리즈. [10] DJUNA 2015.06.30 1147
95965 여행 성수기에 숙박잡기.. 일본 초저가 호텔에서 묵어보셨나요? [9] 바스터블 2015.06.30 2053
95964 [제재] 신고와 신고버튼, 신고의 익명성 보장이 필요한가? [5] 가라 2015.06.30 555
95963 게시판 운영에 대한 의견 [1] 갓파쿠 2015.06.30 358
95962 [듀9] 포털 뉴스 중 특정 검색어의 기사를 RSS로 받는 법을 알고 싶어요. [1] 위노나 2015.06.30 433
95961 한국 근현대 문학의 표절 [6] madhatter 2015.06.30 2069
95960 어제 냉장고를 부탁해는 역대급 에피소드 [5] 가라 2015.06.30 4361
95959 조센징->조선년-> 김치국년-> 김치년.....뉴라이트의 일베 [16] 나니아 2015.06.30 1816
95958 드라마에서 [2] 말하는작은개 2015.06.30 652
95957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5.06.30 610
95956 에티켓 위반 유저에 대한 공적 제재 의견입니다. [20] 칼리토 2015.06.30 1719
95955 10원 짜리 만 개를 월급으로 지급 [3] 바다모래 2015.06.29 2098
95954 올해의 반이 남은 현재 새해계획은 어찌되었나 [5] 컴포저 2015.06.29 695
95953 아몰랑 관련해서 드는 인터넷 언어의 전파에 대한 잡상 [11] 래리 월터스 2015.06.29 1261
95952 '아몰랑' 은 유죄인가 무죄인가? [4] soboo 2015.06.29 1205
95951 뭔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이상하게 싫은 광고 세 가지 [17] 곽재식 2015.06.29 31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