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들

2015.10.11 02:18

푸른나무 조회 수:2849

올해 노벨문학상을 받은 스베트라나 알렉시예비치의 책을 읽으신 분들 있으신가요. 저는 아직 안 읽었는데 일단 저널리스트 출신으로 픽션이 필요 없는 글을 쓴다니 호기심이 생기네요. 조금 건조하고 단단한 글이 필요한 즈음인 것 같아요. 아마도 당장은 읽을 수 없을 것 같지만.. 첫 책은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라는데 꽤 유명한가 보더군요. 그런데 정작 저는 대체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분들의 엉뚱함에 곧잘 끌리는데... 이번에는 이 분의 다리미질 하다가 수상소식을 알게 됐다는 점이 재미있더군요. 여성수상자로서는 14번째라던가 그러던데. 남자들이 다리미질을 잘한다는 말은 곧잘 들었지만 한번도 그런 풍경을 가정 내에서 본 적은 없어서인지. 그냥 건강하고 자연스럽고, 그러면서도 유쾌했어요. 그리고 상금으로 쓰고 싶은 책을 쓸 자유를 얻었다는 말도. 자유는 돈이 있어야 가능하죠. 노벨문학상을 받은 작가에게도 돈은 소중하죠. 로또 같을까요, 그거와는 다를까요. 내가 쓴 책으로 받은 상과 상금이니까 조금 다르겠죠. 저로선 모르겠지만 듀게에도 아시는 분은 없으시겠죠.......아마..;;



그리고 JTBC 뉴스에 나온 김훈작가의 인터뷰를 보고, 아마도 그 기억이 남아서겠지만, 오늘 저녁으로는 라면을 끓여먹었습니다. 김훈 작가의 레시피대로는 아니고 제 맘대로 끓여먹었으나 잠깐 어떻게 끓인다더라, 생각을 하긴 했어요. 파를 송송 썰어 넣으면서. 관심 있던 한국작가분들이 많이 돌아가셔서, 현재 인터뷰하면 제일 재미있는 분은 이 분인데요. 그게 재미있는게 그 분의 소설을 그 정도로 좋아하는지에 대해서 긍정할 수도 없고 그 분의 신간이 나오면 설레여서 사는 팬은 아니거든요. 그냥 가끔 김훈의 소설이 필요한 날들도 있고 김훈의 문장이 읽고 싶어지는 날들도 있고. 그렇지만 이 분의 인터뷰는 언제나 재미있어요. 이 사람은 흥미롭다, 랄까요. 나는, 이라는 특유의 한정적인 어조로 시작한 말의 처음과 동사로 끝나는 말들. 그리고 조금 찡했습니다... 많이들 보셨겠죠.

제가 생각하기에 가끔 라면을 먹어야 하는 날들이 있습니다. 전 짜거나 단 음식을 싫어하고 매운 음식도 싫어하는, 심심하고 담백한 음식을 좋아하는 취향인데요. 라면을 먹어야 '아 내가 우리나라에 살고 있지' 하고 고개를 끄덕끄덕 현실감을 조금 느끼는...그런 일상음식이라고 생각해요. 뭐 가끔은 맛있기도 하고요. 이 신간도 언젠가 읽어야지, 하고 기억해뒀습니다. 저는 이제 읽지 않으면 책을 안 사는 사람이 된 것 같아요. 전에는 많이 사고 많이 읽거나, 많이 사고 보통 읽거나였지만 이제는 그런 욕심은 사라졌어요. 사고 싶은 책은 기억해뒀다가 읽고 싶을 때 주문하는 사람으로. 제 딴에는 가장 현실적이고 소박한 사람이 되었다는 징표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3
96632 제 마음을 사로잡은 초간단 애니메이션 [7] underground 2015.11.03 1232
96631 당뇨 관리를 위한 혈당 측정계 구입 [6] 칼리토 2015.11.03 1529
96630 [뽐뿌] 편의점 한정 어벤져스 피규어 [7] 닥터슬럼프 2015.11.03 1600
96629 이 CM...좋습니까. (김수현, 쿠쿠) 장모종 2015.11.03 669
96628 기형도 "빈 집"에 대해서 (어떤 소문과 그에 대해) [5] 장모종 2015.11.03 3082
96627 히든싱어 이은미편 보신 분... [7] 라인하르트백작 2015.11.03 2291
96626 이런저런 잡담...(ㅁㄹ) 여은성 2015.11.03 600
96625 키리시마가 동아리 활동... 영화 참 좋네요. [14] gerry 2015.11.03 1982
96624 강아지 배변에 관해 [4] 나니아 2015.11.02 1072
96623 본인의 직업에 만족 하시나요? [17] 바다모래 2015.11.02 2781
96622 친구의 기일이네요. [2] 쏘딩 2015.11.02 1379
96621 100여건의 선거를 감시하는 카터센터 - 옮기는글 나니아 2015.11.02 502
96620 (바낭)아무도 내곁에없다면 [7] 봉쥬 2015.11.02 1308
96619 듀나인 - 보이스 피싱 (서울지검) [13] 나니아 2015.11.02 1462
96618 너무나 멀쩡한 친구가 정치관/역사관은 답답한 경우 [17] 표정연습 2015.11.02 2637
96617 송곳 [14] 달빛처럼 2015.11.02 2187
96616 [듀숲]긴급친구 서비스를 부르고 싶던 날 [13] 마녀 2015.11.02 1704
96615 Just stop........a moment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1.02 763
96614 조성진, 샤를 아믈랭, 케이트 류, 호로비츠 [8] 겨자 2015.11.02 2531
96613 이런저런 잡담...(일반인들과) [1] 여은성 2015.11.02 7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