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늘 외롭지만 요즘들어 한층 더 외롭네요...


속이 허한게 누굴만나도 채워지질 않을 것 같은 그런 느낌이네요.


한국에서도 이렇게 외로운데 호주에서 혼자...가족도 없이 살면서 얼마나 외로움을 느낄지 생각해보니 심각히 흔들렸어요. 


역시 가지 말아야 하나...


으음...깊게 생각하면 할 수록 제가 하지 않기로 맹세했던 자기비하로 흘러가게 될 것 같아서 그냥 애써 외면해봅니다.


2. 아르바이트 면접은 봤지만 연락이 없는 걸 보니 잘 안된 것 같아요.


어쩔 수 없죠. 제가 좀 더 말주변이 좋고 연기력이 좋았다면 가능했을 법한 일자리인데...어리버리한 건 어쩔 수 없으니까요.


지금 전 제 있는 그대로 부딪히고 있는데, 터무니 없이 부족하기 때문에 부딪힐 때마다 번번히 깨지고 있어요.


제게 필요한 건 약간의 포장능력인 것 같은데...노력해도 쉽지가 않네요.


3. '그녀는 예뻤다'를 보고 있는데 오글거려서 중간중간 쉬면서 보고 있어요. 한국 드라마는 그런 오글거림이 바탕에 깔려있어서


적응하려면 좀 시간이 걸리는 듯해요. 그런데 여성들은 정말 남자가 이런걸 해주는 것을 좋아하는 걸까요? 제 감성으로는 쉽게 이해가 되지 않아요.


자세히 쓰려면 스포일러가 되니까 막연히 쓸 수 밖에 없으니 여기까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6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41
97056 서귀포 못난이귤 판매 개시했어요~ [5] May 2015.11.26 1431
97055 한예종 실격 확인 받았어요 [8] gokarts 2015.11.26 3604
97054 Setsuko Hara 1920-2015 R.I.P. [8] 조성용 2015.11.26 623
97053 이런저런 잡담...(프로메테우스) [1] 여은성 2015.11.26 1056
97052 화상회의를 끝낸 후 소회 [4] 어디로갈까 2015.11.26 1365
97051 넷플릭스 새 시리즈 제시카 존스 [11] skelington 2015.11.25 2029
97050 (바낭) 떡볶이 [19] 푸른나무 2015.11.25 2441
97049 모던 워페어 [3] 디나 2015.11.25 847
97048 이틀 연속 체르노 알파! >3< / [8] 샌드맨 2015.11.25 785
97047 오랜만에 보는 세박씨 [2] 가끔영화 2015.11.25 699
97046 파이란이 아사다 지로 작품이었군요 [9] 가끔영화 2015.11.25 1556
97045 하루키 신간 에세이 출판 전쟁 [3] 만약에 2015.11.25 1493
97044 기사펌)소라넷 잡기도 쇼잉? [11] 라인하르트백작 2015.11.25 2322
97043 캡틴 아메리카 : 시빌 워 예고편 [7] 부기우기 2015.11.25 1340
97042 새누리 "IS와 폭력시위대 차이는 총과 쇠파이프 뿐" [15] woxn3 2015.11.25 1957
97041 외국에서도 명절 때 정치 문제로 싸우는 건 똑같은 듯 [2] 표정연습 2015.11.25 1103
97040 원작이 있는 영화들의 목록.. 칼리토 2015.11.25 738
97039 기사펌)시위도 실명제? [4] 라인하르트백작 2015.11.25 729
97038 말리 내전을 프랑스의 제국주의적 침탈로 보는 건 참 서구중심주의적이에요. [14] 홀짝 2015.11.25 1809
97037 글을 다시 씁니당... 꽃과 고양이(링크 고쳤어요!) [26] 밀키웨이 2015.11.25 19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