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 기일이네요.

2015.11.02 19:47

쏘딩 조회 수:1380

하하. 딱히 눈코 뜰 새없이 바쁜 건 아니지만 정신없는 게 구직자의 삶인지라 


부족한 점을 채워준다는 점에서 더할 나위없는 영혼의 동반자인 시리 양 덕분에 아슬아슬하게 세이프 했습니다. :)

(어제 듀게에 '할로윈 데이와 진심의 무게'라는 뻘글을 끄적였는데, 그 때도 몰랐었어요.)


한 동네에서 쭉 살아와서 그런지 지금도 나이 지긋한 동네 주민 분들 중엔 남자애 둘이서 열 살이 넘어서도 꽁냥꽁냥하게 손 꼬옥 잡고 붙어다니던 예전 모습을 떠올리시는 분들이 간혹 계신데


벌써 열여섯 해째의 기일이라니. 시간이 꽤 빨라요.




처음 몇 해 동안은 이맘때가 되면 거의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감정선이 바닥을 치곤 했고, 


성년의 날엔 나 혼자만 성인이 되었다는 부채감 때문에 장미꽃과 술, 담배를 가지고 찾아가서 목놓아 울기도 했었는데




이제는 함께한 시간보다 혼자 추억한 시간이 더 많아져서일까요. 


간밤에 꿨던 꿈을 기억해내려고 할 때처럼 흐릿해요. 분명히 슬픔은 실재하지만 거기에 가 닿으려고 노력할수록 더 멀어지는 기분이 듭니다.


그쯤 되면 친구의 부재가 슬픈건지, 아니면 그 감정을 온전히 내 것으로 만들 수 없어 슬픈건지 잘 모르겠어서 울고 싶어져요.



최근 몇 년간 도저히 시간이 나지 않아서 묘 대신 사고 발생 장소를 찾아가곤 했는데, 오늘도 마찬가지였어요.

보통은 친구의 죽음 후에 원래 있던 육교가 철거되고 횡단보도가 생긴 그 곳에서 몇 시간이고 우두커니 서있다가 오곤 했는데, 

올해엔 그 맞은편에 카페가 생겼길래 거기서 혼자 시간을 보내다가 왔어요.



비록 오롯이 슬퍼할수는 없지만 생의 실감을 얻고 왔어요. 아. 난 여기 있구나.

오늘도, 내일도 섹시하게 살아야겠습니다.



p.s. 다녀오고 나서야 알았는데, 오늘이 All Souls' day라네요. 세상을 떠난 영혼들을 기억하는 날이라고 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0
97142 이 나라는 기본이 안된 사람이 많아 우리나라에서 살기 싫어집니다. [3] 다펑다펑 2015.11.29 1821
97141 나는 따뜻한 한국 남자, 착한 사람 [9] catgotmy 2015.11.29 1751
97140 기사펌)박근혜 정부 "법 통과 전이라도 '복면 시위' 처벌" [7] 라인하르트백작 2015.11.29 1120
97139 떡볶이 [8] 푸른새벽 2015.11.29 1356
97138 프로야구 스토브리그... 혼돈의 카오스 [4] 영화처럼 2015.11.29 707
97137 판교에 현대백화점이 생겨서 문을 열자마자.. [13] 고인돌 2015.11.29 2949
97136 돈이 엄청 많다면 _ 투자해서 몽땅 없애버리고 싶은,,, [4] 고인돌 2015.11.29 1323
97135 고속터미널 신세계 백화점 [1] 장모종 2015.11.29 2451
97134 생각해보니 저한테 작은 밥공기 주는 식당은 없더라고요. [33] 호레이쇼 2015.11.29 2402
97133 뉴비이지만 듀게를 평가하자면. [15] 노란네모 2015.11.29 1837
97132 카스퍼스키 백신을 처음 써봅니다. [2] catgotmy 2015.11.29 513
97131 소주, 맥주, 막걸리 [3] catgotmy 2015.11.29 612
97130 여서에게 밥을 적게 주는가? [5] 노란네모 2015.11.29 1294
97129 KTX 자살한 여승무원 관련 [19] 올렉 2015.11.29 3559
97128 환경을 생각해서 밥을 덜 준다구요? [4] 팝알 2015.11.29 1494
97127 껄껄 [2] 노란네모 2015.11.29 764
97126 근황 [10] 젊은익명의슬픔 2015.11.28 1638
97125 같이 스윙댄스를 하자고 했던 친구들 약속 취소 [7] 산호초2010 2015.11.28 1422
97124 여자친구 4시간 폭행한 의전원남학생, 학교 짤릴까봐 벌금형 때린 판사 [27] 사막여우 2015.11.28 3948
97123 밥얘기. [3] 오전 2015.11.28 9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