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ame=http%3A%2F%2Ft1.daumcdn.net%2Fmov

 

 

 

 

http://www.difv.co.kr/

 

오늘 대전독립영화제 개막식이 있었습니다.

 

대전 CGV에서 상영했구요.

개막작으로 세 작품의 초대작이 상영되었는데, 안주영 감독의 <옆구르기>와 구교환 감독의 <연애다큐> 그리고 권만기 감독의 <초능력자>였습니다.

한 때 저도 독립단편영화들에 빠져서 열심히 보러 다닌 기억이 있던터라, 이렇게 지역에서 열리는 영화제가 있으니 기쁘더군요.

 

 

 

STILLCUT

안주영 감독의 <옆구르기>는 제 중학교 시절을 떠올리게 했습니다. 몸치에 구제불능의 운동신경 제로인 저는 체육시간에 결국 옆구르기를 포기하고 앞구르기로 실기시험을 보고 말았죠. 지각으로 고생하는 주인공 보니까 저도 종종 지각해서 혼났던 기억도 났고ㅋ

 

 

 

STILLCUT

 

 

STILLCUT

 개인적으로 오늘 본 세 작품 중 가장 유쾌하고 재밌게 본 영화였습니다. 체육 선생님 캐릭터도 정말 재밌었고.

 

 

STILLCUT

덩치 좋은 여학생이 이렇게 자그맣고 귀여운 남학생을 좋아한다는 설정도 재밌더군요. 사실 뒤의 다른 덩치 좋은 남학생들은 "쟤들이 무슨 여자애들이에요!"하면서 서로를 디스하는 판이긴 합니다만ㅋ

 

 

 

POSTER

 멋지게 옆구르기를 성공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구교환 감독의 <연애다큐>는 오래된 연인들의 딜레마를 정말 잘 보여준다고 생각했어요.

 

POSTER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장면입니다.

 

 

 

 

권만기 감독의 <초능력자>

 

POSTER

 

이 작품은 시종일관 무시무시 하더군요. 부모없이 버려진( 그런데 이 경우는 참 딱한 게, 어머니는 교통사고로 돌아가시고 아버지는 대체 무슨 죄를 졌는지는 모르겠지만 감옥에 있고...) 소년 가장이라고 해야하나...두 형제에게 갑자기 닥쳐오는 사이코패스의 공격( 갓 스무살 젊은 남자애가 벗고 있는 모습이 이렇게 끔찍하고 폭력적인 건 정말 처음 봤네요;;) 스릴러 영화로서 정말 손색이 없었습니다.

 

 

 

STILLCUT

 눈빛이나 표정연기나 정말 소름끼치더군요. 조각같은 미모를 가진 배우라는 생각을 했는데, 이런 무시무시한 연기도 정말 일품...

 

 

STILLCUT

 물론 주인공 소년이 아주 결백한 아이는 아닙니다. 얘는 얘대로 치명적이 결함이 있죠. 그런데, 그런 결함을 비집고 생각도 못한 악마가 나타난다면?

 

 

 

 

 

이 밖에도 내일부터 좋은 작품들 많이 상영되니 대전지역에 사시는 분들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1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9
97404 제인에어 해설서? [4] tori 2015.12.11 902
97403 댓글삭제 범인은 접니다. 피노키오 2015.12.11 1422
97402 또 특정 주제 글의 댓글만 싹 지워졌네요 [3] 바다모래 2015.12.11 1458
97401 [아기사진] 그동안 아팠습니다. [9] 가라 2015.12.11 1633
97400 2016 골든 글로브 시상식 후보 결과 [8] 프레데릭 2015.12.11 1775
97399 [바낭] 샤말란의 '더 비지트' 스포일러 없는 짧은 잡담 [4] 로이배티 2015.12.11 1191
97398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니 아버지도 니한테 이름 부를 거 아니냐.” [16] 겨자 2015.12.10 3105
97397 응답하라 1988에 대한 생각 [19] tempsdepigeon 2015.12.10 3770
97396 "소설가는 글만 안쓰면 참 좋은 직업인데 말이야" [2] catgotmy 2015.12.10 1597
97395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19 [4] 샌드맨 2015.12.10 829
97394 예고편을 보니 재밌을거 같은 영화 타잔2016 [6] 가끔영화 2015.12.10 942
97393 [잡담] 글 쓰는 두려움 [5] 잔인한오후 2015.12.10 872
97392 밑에 첫사랑에 관한 글을 보고 생각난 추억 [1] 젊은익명의슬픔 2015.12.10 560
97391 매해 3만부 이상 파는 소설가가 되면 [6] 천연성 2015.12.10 2021
97390 열심히 댓글을 달았는데 대상을 찾을 수 없다고(냉무) [1] 가끔영화 2015.12.10 324
97389 일터에서 여자 알바생의 세스 로건 스러운 웃음소리 [1] catgotmy 2015.12.10 861
97388 초등학교때 첫사랑이 자주 생각납니다. [1] catgotmy 2015.12.10 837
97387 [듀나인] 전세 세입자가 사망시 보증금을 돌려줘야 하나요? [10] DL. 2015.12.10 3902
97386 간만의 시계 이야기, UHF 무브먼트와 Bulova [4] 칼리토 2015.12.10 1352
97385 주사 놓을 때 유리 앰플을 쪼갤 때 발생하는 미세한 유리가루가 주사기를 통해 체내에 들어간답니다. [14] 프레데릭 2015.12.10 37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