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샤말란 영화'라는 한 마디로 요약될 수 있는 영화입니다.


1. 가족과 관련된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주인공(들)이 황당무계한 사건 속에서 좌충우돌하다가 어찌저찌... 하게 된다는 이야기이고.

2. 그 황당무계한 사건 속에 문득문득 짧게 삽입되는 주인공들의 드라마가 꽤 진중하고 진실되게 다루어지며.

3. 마지막에 밝혀지는 진상은 사실 별다를 게 없어서 큰 쇼크 같은 걸 기대하면 맥이 빠질 수 있지만,

4. 그냥 그 과정이 재밌고 충실합니다.


전혀 다른 영화에서 본 적 없는 듯한 느낌의 현실감 넘치는 비주얼(...) 배우 넷이 주인공인데 다들 연기를 참말로 잘 하구요.

주인공 남매의 캐릭터가 매우 현실적으로 귀엽고 예뻐서 보기 좋았습니다.


한 시간 반이니 짧다면 짧은 런닝 타임이고 아이디어도 사실 별 거 없는데.

그 별 거 없는 기본 발상에서 최대한 아이디어를 짜 내서 시종일관 심심할 틈 없이 잘 채워놨더라구요. 참 '알찬' 영화라는 느낌.


암튼 재밌습니다.

한국 극장에선 '개봉을 하기는 한 거야?' 싶을 정도로 빨리 사라져 버린 비운의 영화였는데.

iptv VOD로 출시되었으니 호러 좋아하고 옛날 샤말란이 그리우신 분들은 한 번 보세요.

이렇게 뻔한데도 (시작하고 10분만 지나면 진상 같은 건 빤히 다 보입니다ㅋㅋ) 이렇게 재밌고 무섭게 만드는 재주가 참으로 감사한 영화입니다.

모처럼 집에 혼자 있게 되어서 오랜만에 본 영화인데 참으로 보람찼네요. 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97854 신주소/새주소 질문. -길, -번길, -가길의 차이가 뭔가요? [2] 프레데릭 2016.01.05 2271
97853 40대 여성의 연애 도전 결심 [30] 산호초2010 2016.01.04 7261
97852 뒤늦게 올리는 2015 결산글 : 구체관절인형편 (초스압. 데이터 주의) [4] 샌드맨 2016.01.04 509
97851 뒤늦게 올리는 2015 결산글 : 피규어편 [14] 샌드맨 2016.01.04 762
97850 기사펌)박근혜 "정신 집중하면 화살로 바위 뚫을 수 있어" [10]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4 2773
97849 움짤 무슨 영화일까요 [6] 가끔영화 2016.01.04 898
97848 기사펌)엄마부대..이번엔 정대협에 가서.. [5]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4 1572
97847 유치원 방학숙제 - 삼행시 짓기 [12] 닥터슬럼프 2016.01.04 2360
97846 힐러리 "당선되면 UFO 진실 밝힌다" [7] 샤워실의 바보 2016.01.04 2700
97845 당신의 20분을 가져 가겠습니다. [2] 달빛처럼 2016.01.04 2224
97844 2015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6.01.04 454
97843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26
97842 개자랑. 두마리나 자랑. [19] 열아홉구님 2016.01.04 2412
97841 [아기사진] 심야의 육아 잡담 [15] 로이배티 2016.01.04 2426
97840 2015년 TV애니 3 [2] catgotmy 2016.01.03 898
97839 출근을 준비하며 힘을 내기 위해서 찾아본...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3 1258
97838 음. 2016년은 어떠한 한 해가 될까요.. [12] 제라블 2016.01.03 1756
97837 이유비 파격 의상 [2] 가끔영화 2016.01.03 2658
97836 이상무 화백께서 유명을 달리 하셨습니다. [12] 스위트블랙 2016.01.03 1623
97835 결혼하고 싶다는 푸념 [7] 모나리자 2016.01.03 26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