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더 이상 사용이 어려운 폐고가도로에 대해

 폐쇄는 정해진 수순이고

 철거냐 재활용이냐라는 선택지가 있을 뿐인데


 마치 멀쩡한 고가를 공원 만들려고 폐쇄했다는 식으로 공격하는 정치병 환자들이 많더군요.

 일단 듀게에서까지 그런 멍청이들 주장을 반박할 필요는 없을거 같고


 논란은  1. 철거 후 고가신축  2. 철거  3. 보존 및 재생 이 세 가지의 선택지중 무엇을 선택하느냐 문제인거 같습니다.


 이 사안에 대한 여론은 압도적으로 3번 결사반대더군요.  

 그 대안으로 1번은 주로 남대문쪽 상인들이 주장하고 있으면서 동시에 이 고가를 상용하는 운전자들의 입장이고

 2번을 내심 바라면서 3번을 이해관계에 따라 반대하는 코레일 입장이 있어요.

 3번은 서울시의 정책방향인데 가시화된 정책이 아닌 만큼 딱히 찬성을 하는 세가 만들어져 있기 어렵죠


 고로 표면적으로 보이는 여론은 1번이 다수(이해관계가 직결된 사람들이 나서서 목소리를 높일 동력 확실) 인데

 박시장에 대한 안티들 (새누리충 + 국정충 포함) 의 정치적 이해관계까지 접목이 되어 

 앞으로 더욱 더 커질 목소리로 보입니다.


 

 사실 일반시민의 입장에서 보자면 공원이 하나라도 더 생기는 것이 이득인데

 공원이 생기면 노숙자가 들어오고 우범지대화된다는 듣도 보도 못한 개소리까지 하면서 반대하는 것들도 있더군요 -_-;;

 그들의 논리대로라면 치안을 위해서 전국의 공원을 죄다 폐쇄해야겠어요. 미친 소리도 정도가 있지


 이해관계 측면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득이 될 수 있는건 3번 보존과 재생인데

 일단 서울역고가 공원화 프로젝트의 내용 자체는 잘 안알려져서 지지여론이 미지근하지만 만일 구체적으로 가시화 되면 

 많은 호응이 있을거라 기대가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얼마전에 결정이 된 서울역 고가 공원 프로젝트 국제현상설계 당선작을 소개할게요.


 링크에 들어가시면 설계안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designboom.com/architecture/mvrdv-the-seoul-skygarden-abandoned-highway-korea-05-13-2015/


MVRDV the seoul skygarden abandoned highway korea designboom


설계자는 건축학도라면 누구나 한번즘은 들어봤을 네덜란드의 MVRDV 입니다.

(제가 공부할적에는 유럽현대건축의 무서운 아이들로 불리웠고 운영방식이나 설계스타일이 매우 혁신적이었던 팀으로

 나름 팬심을 갖던 곳이었죠)


 

 한편,  서울역고가 공원화의 철학적 배경 혹은 벤치마킹은 이렇습니다.


 

뉴욕 폐고가철도를 '하늘공원'으로…"도시 재생에 주민 참여 필수"

美 '하이라인'에서 배운다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40707.22006185912

 



 정치논리를 배제한다면 시민들 입장에서는 쌍수를 들고 환영할만한 프로젝트라고 생각해요.

 물론 서울역북부 역세권 개발로 돈을 벌려는 코레일 입장은 정치논리는 아니고 그냥 자기들 땅값 올리고 돈 벌겠다는 순수한 욕망


 

 

 아참, 서울역 고가의 보행 경관은 꽤나 흥미로운 체험이 될듯 합니다.

 

공원화 되는 서울역 고가, 미리 걸어가보니...익숙한듯 익숙하지 않은 서울 풍경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2&aid=00029742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7
97846 힐러리 "당선되면 UFO 진실 밝힌다" [7] 샤워실의 바보 2016.01.04 2700
97845 당신의 20분을 가져 가겠습니다. [2] 달빛처럼 2016.01.04 2224
97844 2015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6.01.04 454
97843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26
97842 개자랑. 두마리나 자랑. [19] 열아홉구님 2016.01.04 2412
97841 [아기사진] 심야의 육아 잡담 [15] 로이배티 2016.01.04 2426
97840 2015년 TV애니 3 [2] catgotmy 2016.01.03 898
97839 출근을 준비하며 힘을 내기 위해서 찾아본...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1.03 1258
97838 음. 2016년은 어떠한 한 해가 될까요.. [12] 제라블 2016.01.03 1756
97837 이유비 파격 의상 [2] 가끔영화 2016.01.03 2658
97836 이상무 화백께서 유명을 달리 하셨습니다. [12] 스위트블랙 2016.01.03 1623
97835 결혼하고 싶다는 푸념 [7] 모나리자 2016.01.03 2642
97834 바낭] 한국의 애니덕후가 덕후이긴 한건지 [7] N氏 2016.01.03 1572
97833 Every Frame a Painting에서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을 다뤘네요. [1] 차차 2016.01.03 1193
97832 막걸리에 어울리는 안주 - 순대, 김치, 파전 [9] catgotmy 2016.01.03 1568
97831 뻘글) 여러분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원하시는 일 꼭 이루세요^^ [6] 이익명씨 2016.01.03 317
97830 가족과 떨어져 산 이후.. [3] 바다같이 2016.01.03 1413
97829 이런저런 잡담...(ㅊㅈ) [1] 여은성 2016.01.03 718
97828 [번역] 지미 크릭, 성서와 동성애 [5] 젊은익명의슬픔 2016.01.03 972
97827 크롬 홈페이지가 괴물 같은 mysites123으로 [1] 가끔영화 2016.01.03 75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