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를 끝낸 후 소회

2015.11.26 00:50

어디로갈까 조회 수:1376

1.
한 달여 만에 서유럽에 있는 팀원들과 화상 업무회의를 했습니다.  평소에도 저는 전체회의를 할 때마다 심한 멀미를 느끼곤 하는데, 요즘 체력이 형편 무인지경인 상태여서인지, 회의 끝난 후 그로기 상태가 심각하여 영양제 한 대를 맞았습니다. - -
다른 분들도 그런지 모르겠는데, 저는 다수가 모여 의견 개진을 할 때마다 화성 탐사를 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요. 각자의 생각이 조금씩 혹은 현저히 다른데, 그 다름들이 모두 그 나름의 정당성을 갖고 있다는 느낌이 주는 환각이랄지요.  너댓개 정도의 상이한 의견들은 그 다양성이 좋다고 생각돼요 .  그러나 한 가지 사안에 대해 서른 명이 넘는 사람들의 생각이 모두 다르다는 사실은, 다소 경악스러운 점이 있는 것입니다.  
'다양함'이란 관념적으로는 진부할 정도로 당연한 사실이고 저 역시 그걸 찬미하지만, 그런데도 저마다의 생각과 느낌이 다르다는 그 사실을 실제로 접할 때면 매번 심한 현기증이 일어요. '아, 정말 우리는 다 다르구나' 하는 새삼스런 깨달음! 
어리석게도 저는 이 멀미를 '그러니 어떻게 살면 좋단 말인가?'라는 생각으로 이어가기로 합니다. 그게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 보다는 덜 막막하니까요.

2. 
오늘 화성탐사 회의에서 가장 흥미로운 외계인은 A팀의 T였습니다. 그의 시안이나  남의 견해에 대한 반론을 들을 때면 언제나 러셀의 증명이 떠올라요.  
논리의 오류를 설명하기 위해, 러셀은 '2 더하기 2는 5'라는 전제로부터 자신이 교황이란 걸 증명해 보인 바 있지요.  

2 + 2 = 5 . 그러므로 2 = 5- 2. 정리하면 2 = 3. 
이 양변에서 1을 빼면 1 = 2 . 즉, 러셀과 교황은 둘이다. 
2 = 1 이므로 그 둘은 하나. 그러므로 러셀은 교황이다.
 
러셀의 증명은 논리의 본질이 무엇인가를 적시하고 있죠. 논리의 본질은 진실이 아니라 솔직함이라는 것. 주장하고 싶은 결론이 있으면,  기이하든 말든 전제를 임의로 정한 후 그저 풀어나가기만 하면 됩니다. 얼마나 간단한 일인가요.  이것이 궤변이 한 사회나 조직에 받아 들여지는 경로인 것입니다.  논리적 과정을 거치기만 하면, 무엇이든 참眞으로 오해되기 쉽다는 것.  
 
3.
그래서  떠오른 옛 기억 하나.
어린 시절,  하교길에 정신팔며 지나다니던 종로 5가 재래시장엔 기이한 방식으로 연필을 팔던 상인이 있었습니다. 그는 길에다 나무판을 세워놓고 연필을 못처럼 거기에다 꽂으며 자랑스레 묻곤 했어요. '이렇게 튼튼한 연필 봤어?'
이해할 수 없었죠. 대체 연필이 저렇게까지 튼튼할 필요가 있을까, 라는 의문을 그때 저는 가졌던 것 같아요.  구십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연필보다는 너무도 쉽게 찢어지는 공책 쪽이 더 문제였던 것 같.....

생각해보면, 그시절에 만났던 기이함들과 지금 제가 대하고 있는 세상의 괴이함들이 마치 친척 같이 여겨집니다. 다른 사람들도 저처럼 살고 있는 것일까요? 쉽게 찢기는 종잇장 같은 마음을 숨겨 두고, 불필요하게 힘이 가해진 연필의 공격에 놀라고 슬퍼하며, 그렇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97401 또 특정 주제 글의 댓글만 싹 지워졌네요 [3] 바다모래 2015.12.11 1458
97400 [아기사진] 그동안 아팠습니다. [9] 가라 2015.12.11 1633
97399 2016 골든 글로브 시상식 후보 결과 [8] 프레데릭 2015.12.11 1775
97398 [바낭] 샤말란의 '더 비지트' 스포일러 없는 짧은 잡담 [4] 로이배티 2015.12.11 1191
97397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니 아버지도 니한테 이름 부를 거 아니냐.” [16] 겨자 2015.12.10 3105
97396 응답하라 1988에 대한 생각 [19] tempsdepigeon 2015.12.10 3770
97395 "소설가는 글만 안쓰면 참 좋은 직업인데 말이야" [2] catgotmy 2015.12.10 1597
97394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19 [4] 샌드맨 2015.12.10 829
97393 예고편을 보니 재밌을거 같은 영화 타잔2016 [6] 가끔영화 2015.12.10 942
97392 [잡담] 글 쓰는 두려움 [5] 잔인한오후 2015.12.10 872
97391 밑에 첫사랑에 관한 글을 보고 생각난 추억 [1] 젊은익명의슬픔 2015.12.10 560
97390 매해 3만부 이상 파는 소설가가 되면 [6] 천연성 2015.12.10 2021
97389 열심히 댓글을 달았는데 대상을 찾을 수 없다고(냉무) [1] 가끔영화 2015.12.10 324
97388 일터에서 여자 알바생의 세스 로건 스러운 웃음소리 [1] catgotmy 2015.12.10 861
97387 초등학교때 첫사랑이 자주 생각납니다. [1] catgotmy 2015.12.10 838
97386 [듀나인] 전세 세입자가 사망시 보증금을 돌려줘야 하나요? [10] DL. 2015.12.10 3919
97385 간만의 시계 이야기, UHF 무브먼트와 Bulova [4] 칼리토 2015.12.10 1352
97384 주사 놓을 때 유리 앰플을 쪼갤 때 발생하는 미세한 유리가루가 주사기를 통해 체내에 들어간답니다. [14] 프레데릭 2015.12.10 3794
97383 영화 렛미인의 원제 Let The Right One IN은 무슨 뜻인가요? [8] 윤주 2015.12.10 2964
97382 요즘 얘가 얘야? 박소담 [2] 가끔영화 2015.12.10 1523
XE Login